Today 2020.09.24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클루버 쟁탈전 철수' LAA, FA 시장으로 눈 돌리나

  • 기사입력 2019.12.15 16:11:35   |   최종수정 2019.12.15 16:23:05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코리 클루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코리 클루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LA 에인절스가 코리 클루버(33·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영입전에서 한 발 물러났다.

 

미국 ‘디 애슬레틱’ 켄 로젠탈은 12월 15일(한국시간) “소식통에 따르면 에인절스는 클루버 쟁탈전에서 철수했다”고 보도했다.

 

‘FA 최대어’ 앤서니 렌던을 붙잡은 에인절스는 약점인 선발진을 보강하기 위해 클리블랜드 측과 접촉했다. 클루버가 매물로 나왔기 때문. 하지만 에인절스엔 '최상급 유망주' 조 아델을 제외하면 구미를 당길만한 유망주가 드물었고, 이 탓에 끝내 간극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Spotrac.com’에 따르면 에인절스는 아직 2020년 사치세 상한선까지 대략 2600만 달러의 여유분이 남았다. 준척급 FA 영입은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수준. 따라서 에인절스는 류현진, 매디슨 범가너, 댈러스 카이클이 남아 있는 FA 선발 시장으로 눈을 돌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로젠탈은 “소식통에 의하면 다저스도 클루버 영입전에 뛰어든 구단 중 하나다. 다만 다저스의 관심이 어느 정도인지는 불분명하다”고 귀띔했다. 클리블랜드 유격수 프란시스코 린도어에게 관심을 보이던 다저스는 클루버를 동시 영입하는 방안도 염두에 두는 분위기다.

 

 

복수 구단의 관심을 받는 클루버는 사이영상 2회 수상(2014, 2017)에 빛나는 우완 투수다. 올해엔 강습타구에 척골(자뼈)이 골절되는 불운을 겪어 7경기 2승 3패 평균자책 5.80에 그쳤으나 다음 시즌 복귀엔 큰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구단 친화적인 계약도 매력적인 요소로 꼽힌다. 클루버의 내년 연봉은 1750만 달러로 비교적 저렴한 축에 속하며 2021년엔 1800만 달러 상당의 구단 옵션이 남아있다. 영입 팀은 최대 2년간 클루버를 활용할 수 있는 셈이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언힌지드
    오로나민C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맥심도 마스크를 썼다?..얼굴 가린 유명 잡지들의 코..
    [줌 in 포토+] 가을야구 꿈꾸는 김한나의 유혹, '여기는 광주!'
    SK 조유하, 아담한 체구로 그라운드 누비는 포켓걸
    "강렬한 여전사" 에버글로우 이런, 바비인형 뺨치는 실물 미모
    [줌 in 포토+] '비말 마스크 공연' 김진아, "kt라 행복!"
    [M+현장] '산뜻한 가을패션' 이유빈 아나운서..."마스크는 철저히!"
    KIA 이다혜, 야구 치어리더인데 축구팬들에게 더 인기가 있다?
    [줌 in 포토+] 모델 페페, 가까스로 8강 진출 성공...'2020 미스맥..
    KIA 치어리더 김한나, 가을야구 예약하는 화려한 공연!
    [M+현장] '매끈한 다리라인', SK 배트걸 곽유진!(배트걸 일상)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