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7.15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유쾌한 다르빗슈 "다저스 2017년 우승 퍼레이드 참가하고파"

  • 기사입력 2020.01.14 10:19:47   |   최종수정 2020.01.14 10:19:47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2017년 월드시리즈 7차전의 다르빗슈(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2017년 월드시리즈 7차전의 다르빗슈(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다르빗슈 유(33·시카고 컵스)는 SNS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최근 지역 언론으로부터 'SNS 사용을 자제하라'는 충고도 받을 정도다. 

 

그런 다르빗슈가 이번에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사인 훔치기 징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다르빗슈는 1월 14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LA 다저스가 2017년 월드시리즈 우승 퍼레이드를 한다면 나도 참석하고 싶다"고 올렸다. 'Garbage'가 적힌 유니폼을 만들어 줄 사람을 찾는다는 말도 덧붙였다.

 

징계 발표 직후 다르빗슈의 트윗(출처=다르빗슈 유 트위터) 징계 발표 직후 다르빗슈의 트윗(출처=다르빗슈 유 트위터)

 

다르빗슈는 2017년 당시 다저스 소속이었다. 디비전시리즈와 챔피언십시리즈에서 11.1이닝 2실점으로 2승을 거뒀다. 그러나 월드시리즈 2경기에서는 단 3.1이닝만을 투구하며 9실점했다. 특히 팀의 운명이 걸린 7차전에서도 1.2이닝 5실점으로 조기 강판당했다.

 

시즌이 끝나고 컵스로 이적한 다르빗슈는 다저스타디움 원정에서 야유를 받는 등 다저스 팬들의 '역적'이 됐다. 그러나 휴스턴이 2017년 사인을 훔쳤다는 의혹이 나오고부터 다르빗슈는 '피해자'로 인식되는 분위기다.

 

지난해 11월 자신의 유튜브 영상에서 다르빗슈는 "2017년의 부진은 휴스턴의 사인 훔치기 때문은 아니다"며 자신이 못해 팀이 졌다고 말했다. 다르빗슈는 징계가 발표된 직후에도 영상을 올렸다. 다르빗슈는 "2루에서 사인 훔치는 정도는 누구나 한다. 하지만 기술을 사용한 것은 문제가 있다"며 소신을 밝혔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mlb보상이벤트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스포츠매니아

    hot 포토

    더보기
    "단발병 유발자" 하지원 치어리더, 눈웃음 매력적인 청순 소녀
    [M+포토] 하지원 치어리더, '매력적인 눈웃음'
    '맥스큐 커버걸' 포켓걸 포토카드, 추가 10장 공개!
    [줌 in 포토+] 'KIA 치어 데뷔' 김해리, "곧 솔로가수도 데뷔합니..
    "즐겁구나" SK 이미래·김맑음, 치어리더 대표 흥 자매
    [M+포토] 네이처 새봄, '강렬한 레드 슈트'
    [줌 in 포토+] '완판녀' 이종은, 헬스 남성잡지 맥스큐 미공개 화보..
    재경, 청순부터 우아함 넘나드는 화보...이제는 '가수'보다 '배우'로
    두산 치어 천온유, 긴 생머리+새하얀 피부 '청순 미녀'
    김도연, 독보적 세련美 담은 패션 화보 공개...러블리 시크의 정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