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1.26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사인 훔치기 주범' 알렉스 코라 보스턴 감독, 전격 사퇴

  • 기사입력 2020.01.15 10:07:49   |   최종수정 2020.01.15 10:09:09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명장'에서 '치터'로. 알렉스 코라(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명장'에서 '치터'로. 알렉스 코라(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사인 훔치기 스캔들의 '주범' 알렉스 코라(44) 보스턴 레드삭스 감독이 사실상 해임됐다.

 

미국 ESPN 제프 파산, MLB 네트워크 존 헤이먼 등은 1월 15일(한국시간) 코라가 보스턴 감독직에서 물러났다고 보도했다. 곧이어 보스턴 구단도 “코라 감독과 서로 작별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보스턴은 구단 공식 성명에 “우리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사인 스캔들’와 관련된 메이저리그 사무국 발표 내용을 논의하기 위해 만났다. 그리고 조사 결과를 고려할 때 코라가 더는 구단을 효과적으로 이끌지 못할 것으로 판단했고, 서로 작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라 역시 “여기서 작별하는 게 구단에 최선이라는 데 동의했다”며 “보스턴이 앞으로 나아가는 데 장애물이 되고 싶지 않았다. 지난 2년간 보스턴의 감독직을 맡은 건 내 인생 최고의 나날이었다”고 말했다.

 

사실상 보스턴에서 해임된 코라는 '사인 훔치기 스캔들'의 주범으로 알려진 이다. 2017년 휴스턴 벤치 코치를 역임하던 시절 전자기기를 활용한 사인 훔치기를 주도했다는 의혹을 받았고, 조사 결과 모든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발표에 따르면 코라는 쓰레기통을 두드려 사인을 알리는 행위, 리플레이 룸을 활용한 행위 등에 모두 적극적으로 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코라는 보스턴의 감독직을 맡은 첫해인 2018시즌에도 '사인 훔치기'를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만일 휴스턴에 이어 보스턴에서도 ‘사인 훔치기’를 주도한 것이 적발된다면 영구 제명급의 중징계를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선미, 여성스러움부터 시크함까지...'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
    [M+포토] 소녀시대 유리, '청량한 시스루'
    선미, 팬 결혼식에 깜짝 등장→'가시나' 축가 '역대급 이벤트'
    [M+포토] 수지, '반박불가 청순 여신'
    "사랑스러움 한도 초과" 트와이스 나연, 감탄 자아내는 공항패션
    하니, 섹시 벗고 청순 입다…'강렬 레드립 매력 발산'
    배우 최여진, 독보적인 건강미...'완벽한 라인'
    [M+포토] 여자친구 예린, '레드립이 포인트'
    [M+포토] 있지(ITZY) 유나, '막내의 짜릿한 눈빛'
    [M+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귀엽게 입술 쭉'
    top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 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오시는 길

    명칭 : MBC PLUS / 등록번호 : 경기 아51369 / 등록일자 : 2016년 3월 11일 / 제호 : 엠스플뉴스 / 발행인 : 정호식 / 편집인 : 윤미진

    발행소 : 경기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596(장항동, MBC드림센터), 031-995-0467 / 발행일자 : 2016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진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