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2.22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알투베·브레그먼, 버저 부착 의혹에 "그런 적 없다"

  • 기사입력 2020.01.19 11:11:51   |   최종수정 2020.01.19 11:12:46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알렉스 브레그먼과 호세 알투베(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알렉스 브레그먼과 호세 알투베(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그런 적 없다”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호세 알투베(29)와 알렉스 브레그먼(25)이 몸에 전자기기를 착용하고 경기에 나섰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휴스턴은 1월 19일(한국시간) 홈구장 미닛메이드파크에 팬 페스트를 개최했다. 그러나 최근 휴스턴이 2017년 전자기기를 활용해 상대 팀의 사인을 훔쳤다는 사실이 적발되면서 이 자리는 ‘해명 기자회견장’을 방불케 했다.

 

'MLB.com', '휴스턴 크로니클' 등에 따르면 알투베는 “사기꾼이라는 소리를 듣고 싶은 사람은 없다. 그리고 나에겐 두 가지 선택지가 있다. 울고 주저앉거나 경기에 나가서 팀을 돕는 것이다. 내가 무엇을 선택할지 알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휴스턴이 전자기기를 활용해 사인을 훔친 후 쓰레기통을 두드려 상대 투수의 볼 배합을 알려줬다는 건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적발한 '사실'이다. 

 

그런데 최근 제기된 의혹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현지에선 '휴스턴 선수들이 전자 장비를 착용한 채로 경기에 나섰다'는 의구심도 제기되고 있다. 가장 논란이 된 건 지난해 10월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서 알투베가 아롤디스 채프먼(뉴욕 양키스)을 상대로 끝내기 홈런을 터뜨린 뒤 '유니폼을 찢지 말라'고 제지하는 장면이었다.

 

이러한 의혹에 알투베는 “몇몇 사람들이 소문을 지어냈다는 걸 알고 있지만, 솔직히 말해서 화가 난 건 아니다”며 “앞서 언급했듯이 가장 중요한 건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이 의혹에 대해 조사했고 아무것도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모든 일을 통제할 순 없다"고 답했다.

 

브레그먼도 ‘버저 부착’ 의혹에 대해선 “아니다. 그냥 바보 같은 이야기”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보고서를 작성하고 결정을 내렸다. 휴스턴도 입장을 밝혔다. 이 문제에 관해 더는 언급하지 않겠다”며 말을 삼갔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 류세비 ‘시크릿 B’, 디지털 화보집 출간 기념 베스..
    [M+포토] 여자친구, '우리 예린이 얼굴이 복지다'
    [줌 in 포토+] '금발 여신' 하지원, 고교생에서 숙녀 변신!
    [M+포토] '쇼챔' 에버글로우 이런, '인형이 춤을 추네'
    [M+포토] '쇼챔' 여자친구, '분위기 완전 팬미팅'
    [M+포토] 아이유, '청순미 가득해'
    베리굿 조현, 관능의 끝...섹시함 무기로 한 다채로운 화보 공개
    [줌 in 포토+] '하나은행 치어리더' 윤별하, 멋진 오프닝 공연!
    현아, 과감한 하의 실종 화보 공개...'시선 올킬'
    배우 조윤희, 화보 비하인드 컷 공개...도회적인 비주얼로 시선 강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