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3.29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FA 2년 남은 CLE 린도어 "홈 디스카운트 없다"

  • 기사입력 2020.02.24 15:43:46   |   최종수정 2020.02.24 15:44:54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프란시스코 린도어(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프란시스코 린도어(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 2020 MLB 시범경기 LIVE는 엠스플뉴스 PC/모바일/앱에서 시청 가능합니다.

 

[엠스플뉴스]

 

‘올스타 유격수’ 프란시스코 린도어(26·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클리블랜드에 잔류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단, “친정팀 디스카운트는 없다”는 게 린도어의 입장이다.

 

미국 ‘더 스코어’는 지난 2월 22일(한국시간) ‘디 애슬레틱’ ‘ESPN’ 등을 인용해 “린도어는 클리블랜드에 잔류하길 바라고 있다. 하지만 ‘홈 디스카운트’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린도어는 “누군가 디스카운트에 대해 말하면 난 즉시 이렇게 답할 거다. 만일 당신이 클리블랜드 출신이고 이곳에서 일자리를 구한다면 그 도시 출신이기 때문에 더 적은 돈을 받을 텐가? 절대 아니다”라며 “그래서 할인 같은 건 존재하지 않는다”고 단언했다.

 

올겨울 린도어의 이름은 이적 시장의 단골손님이었다. 구단의 컨트롤 기간이 2년밖에 남지 않았고 많은 이들이 ‘스몰 마켓’인 클리블랜드가 그를 잡아둘 여력이 없을 것으로 봤기 때문. “클리블랜드에 남고 싶다”던 린도어도 이적설이 끊이지 않은 이유에 대해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크리스 안토네티 클리블랜드 사장은 린도어를 붙잡는 게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시인했다.

 

안토네티 사장은 “단순히 린도어를 잔류시키는 것만 생각하면 이 문제를 해결하는 건 어렵지 않다. 그러나 린도어 잔류와 동시에 구단을 우승권 팀으로 만드는 건 그보다 훨씬 어려운 문제다. 우승권 전력을 갖추려면 단 한 사람이 아니라 많은 선수에게 투자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토네티 사장은 “린도어와 연장계약을 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게 우리의 최우선 과제”라면서도 “만일 이게 불가능하다면 다른 길을 찾아야 한다”며 린도어를 계약만료까지 붙잡은 뒤 FA로 떠나보내거나 트레이드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현지에선 2021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취득하는 린도어의 몸값이 ‘3억 달러’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2020 MLB 시범경기 LIVE는 엠스플뉴스 PC/모바일/앱에서 시청 가능합니다.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배우 조윤서, '생애 첫 단발' 화보 공개...몽환적 매력
    [줌 in 포토+] '피트니스 여신' 김자연, 심쿵 비키니 화보 공개
    [M+포토] '쇼챔 퇴근길' 채령, '청순미가 뿜뿜'
    배우 강한나, 상큼한 봄 향기 물씬...청초함 돋보이는 화보 공개
    브아걸 가인, 퓨어한 매력의 화보 공개...'내추럴 섹시'란 이런 것
    마마무 문별, 화보서 깜짝 변신...걸크러시 버리고 '여성미 장착'
    '홀로서기' 연우 "롤 모델=선미…좋은 사람 되고 싶다"
    "예슬 is 뭔들"…한예슬, 꽃보다 예쁜 '봄의 여신'
    위키미키, 반짝이는 매력 담은 화보 공개...휴식했던 최유정도 합류
    '머슬퀸’ 김자연… 헬스 남성잡지 ‘맥스큐’ 표지 선공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