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4.03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인포그래픽] 'KKK 충격 데뷔' 피어슨, 선발 구속 1위는 사실상 확정?

  • 기사입력 2020.02.26 22:00:02   |   최종수정 2020.02.26 16:37:58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2019 메이저리그 선발 구속 순위(사진=네이트 피어슨 SNS)

2019 메이저리그 선발 구속 순위(사진=네이트 피어슨 SNS)

 

  

[엠스플뉴스]

 

토론토 최고 투수 유망주 네이트 피어슨(24)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데뷔전부터 충격적인 활약을 펼쳤습니다.

 

피어슨은 2월 2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TD 볼파크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12구를 던져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잡아냈습니다. 피어슨의 이날 성적은 1이닝 3K 무실점.

 

전광판에 구속은 나오지 않았지만 토론토 라디오 팬590의 캐스터는 자신의 SNS를 통해 "양키스 스카우트 곁에서 경기를 봤다. 스카우트의 스피드건에 그의 패스트볼은 시속 97~99마일, 슬라이더는 시속 90마일이 찍혔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2017년 1라운드 전체 28순위로 토론토에 지명된 피어슨은 지난해 애리조나 가을리그에서 최고 104마일(약 167km/h) 강속구를 뿌려 화제를 모았습니다. 지난해 트리플A까지 올라온 피어슨은 올해 메이저리그 데뷔가 예상됩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최근 발표한 유망주 랭킹에서 피어슨을 전체 8위에 올려놓으며 "그의 폭발적인 패스트볼은 보통 시속 98~101마일에서 형성된다"고 평했습니다. 패스트볼 부문에서 80점 만점을 받은 것은 당연합니다.

 

 

지난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1500구 이상을 던진 선발투수 중 평균구속 1위는 뉴욕 메츠의 우완 투수 노아 신더가드였습니다. 신더가드는 평균 97.8마일의 패스트볼을 뿌렸는데, 만약 피어슨이 메이저리그 레벨에서도 평가와 같은 패스트볼 구속을 기록한다면 단숨에 선발 구속 1위에 오르게 됩니다. 이번 인포그래픽에서는 지난 시즌 선발투수 평균구속 순위를 조명해봤습니다.

 

글/그래픽 :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무용수 머슬퀸' 이예진, 비키니 화보 촬영 현장 공개
    "꽃보다 JOY"…레드벨벳 조이, 넘사벽 비율+청순 섹시미 폭발
    배우 박신혜, 상큼함 가득한 화보 공개...'싱그러움 가득'
    배우 조윤서, '생애 첫 단발' 화보 공개...몽환적 매력
    [줌 in 포토+] '피트니스 여신' 김자연, 심쿵 비키니 화보 공개
    [M+포토] '쇼챔 퇴근길' 채령, '청순미가 뿜뿜'
    배우 강한나, 상큼한 봄 향기 물씬...청초함 돋보이는 화보 공개
    브아걸 가인, 퓨어한 매력의 화보 공개...'내추럴 섹시'란 이런 것
    마마무 문별, 화보서 깜짝 변신...걸크러시 버리고 '여성미 장착'
    '홀로서기' 연우 "롤 모델=선미…좋은 사람 되고 싶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