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3.30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부활 자신한 맷 켐프 "앞으로 4~5년 더 뛰고 싶어"

  • 기사입력 2020.02.27 14:42:59   |   최종수정 2020.02.27 14:42:59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마이애미 유니폼을 입은 켐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마이애미 유니폼을 입은 켐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 2020 MLB 시범경기 LIVE는 엠스플뉴스 PC/모바일/앱에서 시청 가능합니다.

 

[엠스플뉴스]

 

지난해 많은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베테랑 외야수 맷 켐프(35·마이애미 말린스)가 부활을 노린다.

 

미국 AP 통신은 2월 26일(한국시간) 마이애미 말린스의 스프링캠프에서 재기를 다짐하는 켐프의 인터뷰를 소개했다. 지난해 7월 뉴욕 메츠에서 방출된 뒤 한동안 무적 신분으로 지냈던 켐프는 12월 마이애미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다.

 

켐프는 자신이 얼마 전까지도 활약했었다며 아직 힘이 죽지 않았음을 어필했다. 인터뷰에서 켐프는 "지난해는 타석에 얼마 들어서지 않았지만 불과 2018년만 해도 올스타였다"고 말했다. 켐프는 친정팀 LA 다저스로 돌아간 2018년 전반기 타율 0.310 15홈런 60타점을 기록하며 올스타에 선정됐다.

 

 

마이애미는 그동안 외야수들의 종착지로 여겨졌다. 스즈키 이치로는 사실상 마지막 풀 시즌이던 2017년에 마이애미에서 뛰었고 커티스 그랜더슨도 마이애미를 마지막으로 은퇴했다. 그러나 켐프는 2020년 부활뿐만 아니라 4~5년 뒤까지 더 뛰고 싶다는 목표를 밝혔다.

 

몸 상태는 자신 있다. 켐프는 2019년 갈비뼈 부상으로 부상자 명단에까지 올랐다. 하지만 이번 스프링캠프에서는 도루까지 시도하는 등 활발하게 뛰고 있다. 다저스에서도 함께 했던 돈 매팅리 마이애미 감독은 "스피드가 예전 같지는 않지만 여전히 위협적"이라며 켐프를 칭찬했다.

 

켐프는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백업 역할이라도 받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만약 메이저리그에 진입한다면 켐프는 백업 코너 외야수 역할을 맡을 전망이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 2020 MLB 시범경기 LIVE는 엠스플뉴스 PC/모바일/앱에서 시청 가능합니다.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배우 조윤서, '생애 첫 단발' 화보 공개...몽환적 매력
    [줌 in 포토+] '피트니스 여신' 김자연, 심쿵 비키니 화보 공개
    [M+포토] '쇼챔 퇴근길' 채령, '청순미가 뿜뿜'
    배우 강한나, 상큼한 봄 향기 물씬...청초함 돋보이는 화보 공개
    브아걸 가인, 퓨어한 매력의 화보 공개...'내추럴 섹시'란 이런 것
    마마무 문별, 화보서 깜짝 변신...걸크러시 버리고 '여성미 장착'
    '홀로서기' 연우 "롤 모델=선미…좋은 사람 되고 싶다"
    "예슬 is 뭔들"…한예슬, 꽃보다 예쁜 '봄의 여신'
    위키미키, 반짝이는 매력 담은 화보 공개...휴식했던 최유정도 합류
    '머슬퀸’ 김자연… 헬스 남성잡지 ‘맥스큐’ 표지 선공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