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10.30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美 야구분석매체 "김광현, 성적 떨어지겠지만 실점 억제 인상적"

  • 기사입력 2020.09.19 15:00:37   |   최종수정 2020.09.19 15:00:37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김광현(사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사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엠스플뉴스]

 

예상외의 뛰어난 활약을 펼치는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대해 현지에서도 분석에 나서고 있다.

 

미국 야구 분석 전문 매체인 '베이스볼 프로스펙터스'는 9월 19일(이하 한국시간) 인상적인 신인 투수를 소개하는 코너에서 김광현과 야마구치 슌(토론토) 등을 다뤘다.

 

김광현은 올 시즌 6경기에 등판, 2승 무패 평균자책 0.63을 기록 중이다. 특히 선발로 등판한 5경기에서는 27.2이닝 동안 단 1자책만을 기록, 평균자책 0.33이라는 놀라운 성적을 내고 있다.

 

 

매체는 "김광현은 KBO리그의 베테랑 투수 출신이다. 지난해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며 KBO 시절 김광현을 소개했다. 이어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데뷔 첫 28.2이닝 동안 단 2자책점만을 허용하며 깊은 인상을 심어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매체는 투구 추적 데이터를 통해 김광현의 구질을 평가했다. 매체는 "김광현이 올 시즌 92마일(약 148.1km/h) 이상을 던진 경우는 손에 꼽을 정도다"라고 말하면서도 "커터성 속구를 가지고 있으며 우타자 몸쪽으로 파고든다"며 이른바 '내추럴 커터'라고 설명했다.

 

커터성 속구를 바탕으로 김광현이 많은 땅볼을 유도하고 있다는 점도 소개했다. 매체는 김광현이 패스트볼 투구시 55%의 땅볼 비율을 기록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비율은 싱킹 패스트볼이 아닌 속구 40개 이상 던진 투수 중 세 번째로 높다는 기록도 소개했다. 또한 김광현이 낮은 존을 잘 공략하는 것도 땅볼 유도의 원인이라고 말했다.

 

15일 밀워키전에서 던진 김광현의 커터성 속구(영상=중계화면 캡처) 15일 밀워키전에서 던진 김광현의 커터성 속구(영상=중계화면 캡처)

 

매체는 김광현이 낮은 패스트볼 구속을 보완하기 위해 슬라이더의 구속 조절을 하고 있고 커브와 체인지업도 보조 구종으로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광현은 커브볼로 많은 헛스윙을 유도하지만 구사 비중이 낮다는 점을 지적했다.

 

매체는 "김광현의 낮은 9이닝당 탈삼진(5.3개), 그리고 볼넷 비율을 감안한다면 이런 최고의 투구가 계속 이어지지는 않는다고 예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인상적인 김광현의 실점 억제 능력은 주목할 만하다"라며 김광현을 평가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 2020 MLB 생중계, 엠스플뉴스 PC/모바일/앱에서 시청하세요!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완벽 섹시 오피스룩 공개..100만 팔로워 '맥심 신입'..
    [줌 in 포토+] 미소녀 BJ 은유화, 촬영 중 옷 풀어진 대형 사고에 ..
    [줌 in 포토+] '미스맥심 우승자' 김나정 아나운서, 섹시발랄 산타..
    [M+포토] '요트 원정대 : 더 비기닝' 김희주 아나운서, 오늘은 자매..
    [M+현장] '피지컬 甲' 최여진, 군살 하나 없는 탄탄 보디라인
    [M+포토] 김연경 품에 안긴 이다영
    [줌 in 포토+] "란제리+스타킹으로 섹시美 대방출"...모델 겸 BJ ..
    [패션 PICK] '필드의 패셔니스타' 안근영, 골프 패션하면 "나야 나..
    [M+현장] '겨울동화' 안소현, "추워도 미소는 포기 못해!"
    '명품 각선미' 서현숙, '화려한 조명이 쑤기 비추네'
    KBO리그포스트시즌이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