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10.20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류현진 중계] 역전 허용한 류현진, 5회 5피안타 내주며 2실점

  • 기사입력 2020.09.20 09:04:48   |   최종수정 2020.09.20 09:07:59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류현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류현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잘 나가던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5회 흔들리며 역전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9월 20일(이하 한국시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리는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경기에 선발 투수로 등판한다. 5연패에 빠진 팀의 구세주가 되어야 할 류현진은 시즌 5승 수확에 나선다. 
 
[5회]
 
1점의 득점 지원을 받은 류현진은 브루스에게 2루타를 맞으며 첫 장타를 허용했다. 이어 류현진은 킨저리의 기습 번트를 직접 잡아 처리했지만, 위기를 면치 못했다. 1사 3루에서 류현진은 크냅에 안타를 내준 것을 시작으로 헤이슬리-맥커친-하퍼에게 4타자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2실점을 기록했다. 이후 류현진은 세구라와 그레고리우스를 각각 삼진과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하며 추가 실점을 헌납하지 않았다. 
 
[4회]
 
류현진은 단 투구수로 두 타자를 묶었다. 세구라와 그레고리우스를 각각 공 2개만으로 땅볼 처리했다. 기세를 탄 류현진은 고셀린마저 4구 만에 1루수 파울 플라이로 잡아내며 재차 삼자 범퇴로 이닝을 끝냈다. 
 
[3회]
 
선두타자 앤드류 크냅에게 첫 안타를 내줬다. 2스트라이크 1볼 유리한 카운트에서 던진 90마일 패스트볼이 안타로 직결됐다. 이후 애덤 헤이슬리를 커브로 중견수 플라이를 유도했고 맥커친도 바깥쪽 커터로 루킹 삼진을 잡아냈다. 안정감을 유지한 류현진은 하퍼마저 헛스윙 삼진으로 봉쇄하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2회]
 
첫 삼자 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류현진은 필 고셀린-제이 브루스를 각각 2루수 땅볼과 삼진으로 잡아내며 순조로운 이닝 출발을 보였다. 이어 상대한 스캇 킨저리를 풀카운트 승부 끝에 86마일 커터로 헛스윙을 유도하며 이닝을 매조지었다.  
 
[1회]
 
류현진은 선두타자 앤드류 맥커친을 상대로 철저히 바깥쪽 승부를 펼쳤다. 하지만 결과는 볼넷을 내주며 좋지 못했다. 후속타자 브라이스 하퍼를 초구 87마일 패스트볼로 1루수 땅볼을 유도하며 첫 아웃카운트를 잡았다. 병살타로 충분히 연결될 수 있는 타구였지만, 1루수 발이 베이스에서 떨어졌다. 이후 류현진은 커브를 주무기로 진 세구라와 디디 그레고리우스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마쳤다. 
 
박윤서 기자 fallininvon@mbcplus.com
 
* 2020 MLB 생중계, 엠스플뉴스 PC/모바일/앱에서 시청하세요!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치어리더 서현숙, 국보급 발목 농구장서도 빛이 나
    [M+현장] '해피 벌스데이' 이달의 소녀 희진, 한 줌 개미허리 자랑
    [줌 in 포토+]'ARC 여신' 신해리, 귀여운 미소로 라운딩 소개!(ARC ..
    [M+현장] '겨울의 길목' 안소현, "추워도 미모는 포기 못해!"
    [줌 in 포토+] 김한나, 머리가 바람에 날려 얼굴을 가려도 오늘도 ..
    박신혜, 독보적 세련미...겨울 화보서 뽐낸 '절정의 우아함'
    "미라클 상 받았네"…오마이걸 아린, 언제나 해맑은 막내
    "청순의 정석"…'스타트업' 수지, 눈부신 쇄골라인 + 힐링 미소
    [강명호의 핫코너!] '대학생 치어리더' 이다혜, 청순에 더한 '오늘..
    [줌 in 포토+] "마지막 기회라 생각했다" BJ 은유화, 맥심 콘테스..
    MLB포스트시즌이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