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04.15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토론토 일원이 된 스프링어 "내가 남들을 알아가는 게 먼저"

  • 기사입력 2021.02.24 12:19:15   |   최종수정 2021.02.24 12:19:15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조지 스프링어(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조지 스프링어(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엠스플뉴스]

 

올 시즌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주축이 되어야 하는 조지 스프링어(33)가 팀에 합류해 캠프를 진행하는 느낌에 대해 이야기했다.

 

스프링어는 2월 24일(한국시간)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스프링어는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위치한 토론토의 스프링캠프지에 합류, 22일부터 본격적으로 훈련에 들어갔다.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으로 소속팀을 옮긴 스프링어는 "평생 휴스턴(애스트로스)에 대해서만 생각했다"라면서 휴스턴을 사랑했지만 이제 토론토로 이적했으며 이것이 새로운 기회라고 말했다.

 

6년 1억 5000만 달러라는 대형 계약을 맺은 스프링어는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부담을 느낄 법도 하지만 스프링어는 "나는 단지 내 일을 하고 내가 할 수 있는 방법으로 팀에 도움을 주려고 노력하겠다"라며 자신의 일만 묵묵히 해나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스프링어는 "내가 실패할 수도 있다는 걸 알고 있다. 너무 많은 걸 하려고 하지 않고 감정을 많이 드러내지 않으면서 그냥 재미있게 야구를 즐겨야 한다는 걸 알고 있다"라며 부담감 없이 편한 마음으로 시즌을 보내겠다고 말했다.

 

새 소속팀에서 적응해나가고 있는 스프링어는 팀 분위기에 녹아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스프링어는 "남이 나를 알아내는 것이 아니라 내가 남들을 알아야 하는 게 일이다"라며 자신이 먼저 다가가겠다는 뜻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 선수들은 서로 즐기고 있고 나는 이 상황에 흥분된다"라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한편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클럽하우스 리더'로서의 스프링어를 기대했다. 몬토요 감독은 "강팀들을 보면 클럽하우스에서 감독을 비롯해 모든 사람들과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 스프링어는 그런 사람이 돼야 한다"라며 스프링어가 모두와 소통할 수 있는 열린 리더가 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승패예측

    hot 포토

    더보기
    혜리, 여친룩의 정석 화보!...화사하고 발랄한 코디 완벽 소화
    [줌 in 포토+] 'SSG 치어리더' 유보영-목나경, "추위가 뭐죠?"
    [줌 in 포토+] 머슬퀸 최소현의 디지털 화보집, ‘시크릿비’로 구글..
    [줌 in 포토+] 대학생 ‘머슬퀸’ 최소현, 디지털 화보집 ‘시크릿비’ ..
    'MBC 날씨' 책임지는 김가영 기상캐스터, 잠실 햇살 받으며 리포팅
    SSG 이지현 장은유, 긴 생머리 휘날리며 랜더스필드 응원단상 접수
    [줌 in 포토+] '22살의 맥심 모델 지원자' 이연우, 이것이 베이글의..
    [줌 in 포토+] 재업인데 270만 뷰!? 광속 역주행의 주인공 미스맥심..
    [줌 in 포토+] '미스맥심 최고 존엄' 김나정의 두 번째 표지...“상..
    [줌 in 포토+] '개미허리 치어리더' 신세희, "선물 받으실 분~"....
    댕댕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