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04.14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오타니 97마일-메이 101마일…LA '강속구 전쟁' 돌입

  • 기사입력 2021.02.25 14:34:20   |   최종수정 2021.02.25 14:34:20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오타니 쇼헤이(사진=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사진=LA 에인절스)

 

[엠스플뉴스]

 

LA의 두 강속구 투수인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와 더스틴 메이(LA 다저스)가 스프링캠프부터 엄청난 구속을 자랑하고 있다.

 

오타니는 2월 25일(이하 한국시간) 에인절스의 스프링캠프지인 애리조나주 템피 디아블로 스타디움에서 라이브 피칭을 실시했다. 오타니는 루이스 렌히포와 재러드 월시를 상대로 투구를 진행했다.

 

이날 오타니는 최고 구속 97마일(약 156.1km/h)까지 나왔다고 한다. 지난 19일 불펜 피칭에서  최고 구속 90마일(약 144.8km/h)을 기록하며 우려를 자아냈던 오타니는 2월 말임에도 이전의 구속을 회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오타니는 투구 후 인터뷰에서 "주로 패스트볼을 존에 넣는 데 집중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타니는 "조금 더 정확하게 넣었어야 했지만 첫 투구라는 점에서 만족한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2018시즌 평균 96.7마일(약 155.6km/h)이었던 오타니의 패스트볼 평균 구속은 지난해 93.8마일(약 151km/h)까지 줄어들었다. 2018년 말 받은 토미 존 수술의 여파가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폼까지 흔들리며 구속이 줄어든 것이다. 그러나 올해 오타니는 지난 시즌 단 한 차례만 기록한 97마일 이상의 공을 캠프부터 뿌려대며 기대감을 자아냈다.

 

더스틴 메이(사진=LA 다저스) 더스틴 메이(사진=LA 다저스)

 

에인절스에 오타니가 있다면 다저스에는 메이가 있었다. 메이는 25일 다저스의 스프링캠프 시설인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 렌치에서 라이브 피칭을 진행했다. 

 

이날 메이는 다저스 타자들을 상대로 강속구를 뿌려댔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에 따르면 메이는 이날 무려 101마일(약 162.5km/h)의 패스트볼을 던졌다고 한다. 이는 메이의 지난해 최고 구속인 100.7마일과 비슷한 수준이다.

 

메이는 지난해 메이저리그 2년 차를 맞이해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12경기(10선발)에 등판한 메이는 3승 1패 1홀드 평균자책 2.57을 기록, 다저스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기여하기도 했다. 올해는 훌리오 우리아스, 토니 곤솔린 등과 함께 5선발 자리를 두고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오타니와 메이 두 선수는 아직 투수로 풀 시즌을 치러본 경험이 없다. 과연 두 선수는 건강과 경험 문제를 뒤로하고 올 시즌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까.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2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승패예측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SSG 치어리더' 유보영-목나경, "추위가 뭐죠?"
    [줌 in 포토+] 머슬퀸 최소현의 디지털 화보집, ‘시크릿비’로 구글..
    [줌 in 포토+] 대학생 ‘머슬퀸’ 최소현, 디지털 화보집 ‘시크릿비’ ..
    'MBC 날씨' 책임지는 김가영 기상캐스터, 잠실 햇살 받으며 리포팅
    SSG 이지현 장은유, 긴 생머리 휘날리며 랜더스필드 응원단상 접수
    [줌 in 포토+] '22살의 맥심 모델 지원자' 이연우, 이것이 베이글의..
    [줌 in 포토+] 재업인데 270만 뷰!? 광속 역주행의 주인공 미스맥심..
    [줌 in 포토+] '미스맥심 최고 존엄' 김나정의 두 번째 표지...“상..
    [줌 in 포토+] '개미허리 치어리더' 신세희, "선물 받으실 분~"....
    [줌 in 포토+] 임지우와 심소미, ARC를 빛내는 두 미녀 로드걸!
    댕댕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