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06.23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김광현과 맞대결 앞둔 김하성 "ML서 투구 달라져…승부 재밌을 것"

  • 기사입력 2021.05.16 09:48:42   |   최종수정 2021.05.16 09:51:33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김하성(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김하성(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과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 첫 맞대결을 앞두고 있다. 승부를 하루 앞둔 김하성은 기대감을 표했다.
 
김하성은 5월 16일(이하 한국시간) 화상 인터뷰에서 김광현에 대해 "한국에서 좋은 투수였고 미국에서도 잘 던지고 있다. (맞대결이) 재밌을 것 같다. 미국 진출 후에 (투구가) 바뀐 부분이 있다"라고 밝혔다. 김광현은 오는 17일 샌디에이고전에 선발 투수로 등판한다. 
 
그러면서 김하성은 컨디션에 따라 맞대결 결과가 달라졌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김하성은 KBO리그에서 2014년부터 2019년까지 김광현을 상대로 타율 0.333(30타수 10안타)을 기록했다. 상대 전적에서 김하성은 우위에 있지만, 장타는 2루타 단 한 개뿐이었다. 
 
이어 김하성은 최근 진가를 발휘하고 있는 수비에 대한 견해를 드러냈다. 그는 "한국과 미국에서 하는 수비는 큰 차이가 없고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다만 미국은 타자들의 발이 더 빠르고 힘도 더 세다고 생각한다. 타구를 빠르게 처리하려고 준비한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김하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주전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복귀를 바랐다. 그는 "타티스 주니어는 팀 내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다. 빨리 돌아왔으면 좋겠다. 나는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에서 팀이 이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며 쾌유를 기원했다. 
 
한편 김하성은 16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 7번 유격수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올 시즌 김하성은 31경기에서 타율 0.195 1홈런 7타점 OPS 0.498을 기록 중이다. 
 
박윤서 기자 fallininvon@mbcplus.com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승패예측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남심 저격 필라테스 강사 구은영, 15위로 미스맥심 ..
    [줌 in 포토+] 이렇게 귀여운 PC방 알바가 있다고? 미스맥심 top24 ..
    '살아있는 손끝' 우수한, LG 치어리더팀 떠오르는 샛별
    [줌 in 포토+] 미스맥심 콘테스트 24강, 코스프레 대결 드디어 시작!
    SSG 장은유 치어리더, 아이돌 그룹 출신의 남다른 춤선
    [줌 in 포토+] 21인치 호리병 몸매로 완판녀 등극... ‘맥스큐’ 커버..
    청순 치어 SSG 김도아, 랜더스필드 접수한 러블리 매력
    [줌 in 포토+] 맥심 모델도 재수생이 있다, 미스맥심 콘테스트 24강..
    [줌 in 포토+] '독자의 차’, 모델 김은진 군용차 레토나 앞에서 아..
    [줌 in 포토+] 인기 웹화보 모델 최세희, 10위로 미스맥심 콘테스트..
    여름맞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