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07.24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51일 만에 복귀한 스프링어, 존재감 없었다…4타수 무안타 침묵

  • 기사입력 2021.06.23 16:44:35   |   최종수정 2021.06.23 16:44:35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조지 스프링어(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조지 스프링어(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1억 5000만 달러의 사나이' 조지 스프링어(32·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부상 침묵을 깨고 51일 만에 필드 위를 누볐다. 하지만 존재감은 미약했다. 
 
스프링어는 6월 23일(이하 한국시간) 말린스 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 경기에 5번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
 
51일 만에 복사근 부상을 털고 돌아온 스프링어는 이날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팀 공격에 전혀 기여를 하지 못한 것. 시즌 타율은 0.200에서 0.158로 떨어졌다. 
 
2회 1사에서 첫 타격에 임한 스프링어는 선발 샌디 알칸타라를 상대했다. 초구 볼을 흘려보낸 스프링어는 2구째를 공략했지만, 3루 땅볼로 물러났다. 4회에는 기회가 찾아왔다. 하지만 2사 2루에서 스프링어는 좌익수 뜬공 아웃을 당했다. 
 
안타 갈증을 해소하긴 어려웠다. 스프링어는 6회 2사 1루에서 또다시 빠르게 승부를 펼쳤으나 2루수 파울 플라이에 그쳤다. 이후 9회 선두타자로 출격한 스프링어는 2루 땅볼을 치며 타격을 마쳤다. 아직은 시간이 필요해 보였던 스프링어의 타격 컨디션이었다. 
 
스프링어는 올 시즌을 앞두고 토론토와 구단 역대 최고 규모인 6년 1억 5000만 달러에 계약을 체결했다. 스프링어의 퍼포먼스에 많은 이목이 집중됐지만, 부상(허벅지, 복사근)이 앞길을 가로막았다. 토론토는 스프링어가 없는 동안 힘겨운 순위 싸움을 펼쳤고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4위(36승 35패)에 머물러 있다. 
 
반등을 위한 토론토의 '히든카드'는 사실상 스프링어다. 이제부터라도 스프링어는 명성에 걸맞은 활약을 보여야 할 차례다. 
 
박윤서 기자 fallininvon@mbcplus.com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1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승패예측
    네버엔딩승패예측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미스맥심 콘테스트 TOP14 결정!...전직 아이돌 이소..
    [줌 in 포토+] '돌싱글즈' 출연자 이아영, 유세윤도 놀란 반전 직업..
    [줌 in 포토+] 미스맥심 콘테스트 TOP14 결정! 선두는 모델 김효연
    [줌 in 포토+] '미친 몸매 완판녀', 머슬마니아 월드 챔프 박현진!
    [줌 in 포토+] 세월을 거스른 미모 '미소퀸' 안신애의 귀환...출전 ..
    [줌 in 포토+] “고정관념 깨고 여신의 기준을 바꾼다”, 제1회 내추..
    SSG 치어리더, 한 여름에도 멈출 수 없는 응원 열정
    [줌 in 포토+] “파격적인 혀 표지 주인공 누구?” 미스맥심 김설화 ..
    고척 찾은 안지현, 롯데 팬 사로잡는 섹시+발랄 매력
    [줌 in 포토+] 머슬마니아 월드 챔프 박현진… ‘美’친 몸매 수영복 ..
    굿바이엠스플레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