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3.30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이현우의 MLB+] 류현진 커터는 정말 C급 구종일까

  • 기사입력 2020.02.24 21:00:04   |   최종수정 2020.02.24 19:56:47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류현진(사진=토론토 공식 트위터) 류현진(사진=토론토 공식 트위터)

 

[엠스플뉴스]

 

얼마 전 미국 매체 <포브스>는 지난해 메이저리그 투수들의 구종별 등급을 메기면서 류현진의 커터를 C등급으로 분류하며, 지난 시즌 최악의 커터로 선정했다. <포브스>가 류현진의 커터를 C등급으로 평가한 것은 지난 시즌 인-플레이됐을 때 결과(조정 점수 151점)가 안 좋았고, 헛스윙 비율(10.6%)도 낮다는 이유에서였다.

 

사실 해당 매체뿐만 아니라 지난해 류현진의 커터에 대해 저평가하는 매체나 메이저리그 팬들이 많다. 어떤 매체는 여기에서 한발 더 나아가 류현진이 커터 구사율을 낮춰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런데 과연 류현진의 커터는 정말 C등급 구종이었을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절대 그렇지 않다.

 

2019 류현진의 구종별 결과값

 

[포심] 712구 5피홈런 피안타율 .224 탈삼진 42개

[투심] 385구 2피홈런 피안타율 .333 탈삼진 7개

[커터] 525구 3피홈런 피안타율 .281 탈삼진 33개

[체인지업] 740구 5피홈런 피안타율 .194 탈삼진 52개

[커브] 328구 2피홈런 피안타율 .193 탈삼진 28개

 

물론 결과값만 놓고보면 지난해 류현진의 커터가 좋지 않았던 것은 사실이다. 지난해 류현진의 커터는 128타수 36안타(3피홈런) 피안타율 .281 피장타율 .438을 기록하면서 류현진이 던진 6가지 구종 가운데 투심 패스트볼(87타수 29안타 피안타율 .333 피장타율 .448)에 이어 두 번째로 안 좋은 성적을 남겼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커터를 '결정구'의 관점에서만 접근했을 때의 얘기다. 류현진이 커터를 실제로 활용하는 방식을 생각하면 얘기는 달라진다. 류현진은 지난해 던진 커터의 대부분을 '셋업 피치'로 던졌다. 즉, 결정구가 아니라 커터 이후에 던질  결정구의 위력을 배가시키기 위한 용도로 활용했다는 얘기다.

 

 

[영상] 9월 28일 에반 롱고리아에게 던진 커터. 몸쪽 공을 의식하게 만드는 셋업 피치다(자료=엠스플뉴스) [영상] 9월 28일 에반 롱고리아에게 던진 커터. 몸쪽 공을 의식하게 만드는 셋업 피치다(자료=엠스플뉴스)

 

 

[영상] 9월 28일 에반 롱고리아에게 던진 체인지업. 바깥쪽으로 낮게 떨어뜨려서 약한 라인드라이브 타구를 만들어냈다. 롱고리아의 타석 위치를 주목해보자(자료=엠스플뉴스) [영상] 9월 28일 에반 롱고리아에게 던진 체인지업. 바깥쪽으로 낮게 떨어뜨려서 약한 라인드라이브 타구를 만들어냈다. 롱고리아의 타석 위치를 주목해보자(자료=엠스플뉴스)

 

예를 들어 류현진은 우타자의 몸쪽에 커터를 붙여서 타석에서 물러나게 한 다음, 바깥쪽으로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던져서 체인지업의 위력을 극대화했다. 한편, 커터를 포심 패스트볼과 섞어 던져서 메이저리그 투수치고는 평범한 패스트볼의 위력(평균구속 90.6마일, 규정이닝 기준 48위)을 보완하는 용도로도 활용했다.

 

지난해 류현진의 포심 패스트볼은 피안타율 .224를, 체인지업은 피안타율 .194를 기록했는데 류현진의 포심 패스트볼과 체인지업이 이처럼 좋은 성적을 기록할 수 있었던 데에는 커터의 도움이 컸다. 이를 이해하기 위해선 류현진이 어깨 수술에서 복귀한 2017시즌으로 시계를 잠시 되돌려볼 필요가 있다.

 

2017시즌 어깨 수술 및 팔꿈치 괴사조직 제거 수술 후 복귀한 류현진은 패스트볼 피안타율 .373을 기록했다. 여기에는 부상에서 갓 복귀해 구위가 떨어져 있던 영향도 있었지만, 더 결정적인 이유가 하나 있었다. 바로 바깥쪽 일변도의 투구다.

 

[그림 1] 2017시즌 류현진의 패스트볼(왼쪽)과 체인지업(오른쪽) 투구 위치(포수 시점). 모두 우타자 기준 바깥쪽에 집중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자료=베이스볼 서번트) [그림 1] 2017시즌 류현진의 패스트볼(왼쪽)과 체인지업(오른쪽) 투구 위치(포수 시점). 모두 우타자 기준 바깥쪽에 집중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자료=베이스볼 서번트)

 

[그림 2] 2017시즌 류현진의 패스트볼+체인지업(왼쪽)과 커터(오른쪽)의 투구 위치(포수 시점). 패스트볼+체인지업과는 반대로 우타자 기준 몸쪽에 붙이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자료=베이스볼 서번트) [그림 2] 2017시즌 류현진의 패스트볼+체인지업(왼쪽)과 커터(오른쪽)의 투구 위치(포수 시점). 패스트볼+체인지업과는 반대로 우타자 기준 몸쪽에 붙이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자료=베이스볼 서번트)

 

[그림 1]은 2017시즌 류현진의 패스트볼과 체인지업의 투구 위치를 나타낸 자료다. 2017시즌 초반 류현진은 패스트볼과 체인지업, 두 가지 구종을 80%에 가까운 비율로 던졌다. 나머지 한 구종은 커브였는데 구사율이 채 20%도 되지 않았고 결정구로 사용하기보단 타이밍을 빼았아 카운트를 잡는 용도로만 활용됐다.

 

그러다 보니 상대 타자들은 바깥쪽(그중에서도 패스트볼)만 노리는 방식으로 류현진을 상대했다. 이런 상대타자들의 대응에 류현진은 많은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이런 상황에서 류현진이 마련한 돌파구가 바로 커터였다. 류현진이 커터를 던지면서 가장 달라진 점은 커터 자체의 위력보다는 커터를 던지는 위치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그림 2]처럼 류현진은 새로 장착한 커터를 주로 우타자 기준 몸쪽으로 던졌다. 그러면서 타자들은 더이상 류현진을 상대로 바깥쪽 공만 노리는 전략을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이는 자연스레 류현진의 패스트볼과 체인지업의 위력을 배가시키는 효과를 낳았다.

 

 

[그림 3] 2019시즌 류현진의 포심 패스트볼(왼쪽)과 커터(오른쪽)의 투구 위치. 2017시즌과는 달리 두 구종을 모두 몸쪽에 붙이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자료=베이스볼 서번트) [그림 3] 2019시즌 류현진의 포심 패스트볼(왼쪽)과 커터(오른쪽)의 투구 위치. 2017시즌과는 달리 두 구종을 모두 몸쪽에 붙이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자료=베이스볼 서번트)

 

 

한편, 지난해 류현진의 커터 활용법은 또 한 번 바뀌었다. 류현진이 몸쪽으로 던지는 빠른 공 대부분이 커터라는 걸 아는 타자들이 거기에 대응하기 시작하자, 류현진은 커터와 비슷하지만 좀 더 높은 위치로 포심을 집중시키기 시작했다. 커터인 줄 알고 휘둘렀는데 포심이 들어오면 어떻게 될까? 당연히 헛스윙을 하거나, 빗맞은 타구가 나오게 된다.

 

그리고 타자들이 몸쪽 공에 잔뜩 신경 쓰면 다시 바깥쪽으로 주무기인 체인지업을 던져서 헛스윙이나 땅볼을 유도한다. 이런 식으로 류현진의 커터는 던지는 코스와 구종 선택지를 다양하게 만들어주는 효과가 있다.

 

류현진 우타자 상대 최다 구종 배합 순위

 

1위 [커터+포심 패스트볼]

공동 2위 [포심 패스트볼+커터]

               [커터+체인지업]

4위 [포심 패스트볼+포심 패스트볼]

5위 [체인지업+커터]

* 자료 출처: <베이스볼프로펙터스> 피치터널

 

실제로 류현진의 우타자 상대 구종 배합을 살펴보면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을 발견할 수 있다. 류현진이 가장 많이 한 구종 배합 순위에는 어김없이 커터가 포함되어 있다는 것이다. 야구통계사이트 <베이스볼 프로펙터스>에 따르면 류현진이 우타자를 상대로 가장 많이 사용한 구종 콤보는 [커터+포심 패스트볼] 조합이다.

 

공동 2위는 [포심 패스트볼+커터]와 [커터+체인지업] 조합이며, [체인지업+커터]가 공동 5위다. 가장 많이 사용한 구종 콤보 5위 가운데 커터가 들어가지 않는 조합은 [포심 패스트볼+포심 패스트볼] 조합뿐이다. 이를 통해 알 수 있듯이 커터는 2017년 5월 이후 류현진의 구종 배합에 있어 가장 핵심이 되는 구종이었다.

 

토론토의 후배 투수 라이언 보루키가 괜히 "류현진은 커터를 던지면서부터 다른 레벨의 투수가 됐다"며 류현진에게 커터를 던지는 노하우를 물어본 게 아니다. 커터는 힘든 수술에서 돌아온 류현진이 수술 전보다 더 좋은 성적을 기록하게 해준 '일등공신'이다.

 

 

 

세이버메트릭스를 겉핥기로만 접했을 때 가장 범하기 쉬운 오류는 단순히 결과값만 놓고 모든 것을 평가하는 것이다. 하지만 야구는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 한 투수가 던지는 모든 구종은 연결되어 있다. 단순히 결과값이 좋은 구종만 던진다고 해서 투수의 성적이 올라가지 않는다. 그랬다면 커터를 익히기 전 류현진의 성적이 더 좋았을 것이다.

 

커터 장착 후 류현진 구종별 성적 변화

 

패스트볼 [2017] 0.373 → [2019] 0.224  

체인지업 [2017] 0.229 → [2019] 0.194

커터 [2017] X → [2019] 0.281 

 

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 류현진의 커터는 그 결과값만 놓고 봤을 때는 안 좋아 보이지만, 투구 내용을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류현진의 구종 가운데 가장 핵심이 되는 패스트볼과 체인지업의 위력을 보완해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류현진으로서는 절대 떼어놓을 수 없는 구종이다.

 

류현진뿐만 아니라, 모든 투수의 구종을 평가할 때 이런 방식의 분석은 지양해야 하는 이유다. 올 시즌 타자 친화적인 구장이 많은 아메리칸리그(AL) 동부지구로 가면서 커터의 중요성이 더 커졌다. 다가오는 2020시즌, 류현진의 커터에 주목해보자.

 

이현우 기자 hwl0501@naver.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6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배우 조윤서, '생애 첫 단발' 화보 공개...몽환적 매력
    [줌 in 포토+] '피트니스 여신' 김자연, 심쿵 비키니 화보 공개
    [M+포토] '쇼챔 퇴근길' 채령, '청순미가 뿜뿜'
    배우 강한나, 상큼한 봄 향기 물씬...청초함 돋보이는 화보 공개
    브아걸 가인, 퓨어한 매력의 화보 공개...'내추럴 섹시'란 이런 것
    마마무 문별, 화보서 깜짝 변신...걸크러시 버리고 '여성미 장착'
    '홀로서기' 연우 "롤 모델=선미…좋은 사람 되고 싶다"
    "예슬 is 뭔들"…한예슬, 꽃보다 예쁜 '봄의 여신'
    위키미키, 반짝이는 매력 담은 화보 공개...휴식했던 최유정도 합류
    '머슬퀸’ 김자연… 헬스 남성잡지 ‘맥스큐’ 표지 선공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