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6.03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엠스플 현장] MLB 9개 구단, 김광현 '15구'만 보고 발 돌렸다

  • 기사입력 2019.09.06 20:36:33   |   최종수정 2019.09.06 20:38:44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9월 7일 문학 두산-SK전이 우천 노 게임 선언되며 9월 19일 더블헤더로 편성됐다(사진=엠스플뉴스 김근한 기자) 9월 7일 문학 두산-SK전이 우천 노 게임 선언되며 9월 19일 더블헤더로 편성됐다(사진=엠스플뉴스 김근한 기자)

 

[엠스플뉴스=문학]

 

SK 와이번스 투수 김광현과 두산 베어스 투수 조쉬 린드블럼을 보러 온 메이저리그 9개 구단 스카우트들은 허망하게 발걸음을 돌렸다. 스카우트들은 1회 말 우천 취소로 김광현이 던진 15개의 공만 볼 수 있었다.

 

9월 6일 문학구장에선 SK와 두산이 선두 자리 둔 중요한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었다. 경기 시작 전 갑작스럽게 내린 폭우로 이날 경기 시작 시간은 1시간 20분이 연기된 오후 7시 50분이었다.

 

끝까지 야구장을 지킨 팬들은 1회 초 투수 김광현이 마운드에 오르자 환호했다. 김광현은 SK 팬들의 응원에 힘을 얻는 듯 1회 초 단 15개의 공으로 2탈삼진을 포함한 깔끔한 삼자범퇴를 달성했다. 속구 최고 구속 154km/h를 찍을 정도로 김광현의 공에 힘이 넘쳤다.

 

그리고 1회 말 린드블럼이 마운드에 오르자 1회 초 중간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가 더 거세졌다. 두산 김태형 감독이 구심과 얘길 나눴고, 구심은 오후 7시 56분 곧바로 우천 경기 중단을 선언했다. 비는 그칠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결국, 30분이 지난 오후 8시 26분 우천 노 게임이 선언됐다. 이날 취소된 경기는 9월 19일 전날(5일) 취소된 경기와 더불어 양 팀의 더블헤더 맞대결로 펼쳐진다.

 

김광현과 린드블럼의 맞대결을 보러 온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도 허망하게 발걸음을 돌렸다. 이날 경기를 보기 위해 뉴욕 양키스·LA 다저스·텍사스 레인저스·토론토 블루제이스·보스턴 레드삭스·피츠버그 파이어리츠·마이애미 말린스·오클랜드 어슬레틱스·캔자스시티 로열스 등 총 9개 구단 스카우트진이 문학구장을 찾았다. 이들이 이날 관찰할 수 있었던 김광현의 단 ‘15구’뿐이었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올 샵 야구용품

    hot 포토

    더보기
    [M+현장] '쇼!챔' 공원소녀, 청순+시크 모두 겸비한 '공중곡예사'
    [줌 in 포토+] '완판녀 등극' 뮤즈 이다운, '심쿵' 화보 공개!
    [M+현장] 두리, '미스트롯'이 인정한 롱다리 트로트 여신
    [M+현장] "청순은 없다" 러블리즈 수정, 섹시 퀸 꿈꾸는 Tiger
    [M+현장] '쇼!챔' 유빈, 바비인형 몸매 맞지? '넵넵'
    '오보이!', 여자친구 화보 공개 "6인 6색 무한 매력 발산"
    [줌 in 포토+] 표지모델 콘테스트 1위 이다운, 출간과 함께 ‘완판녀..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손나은, 블랙 원피스로 개미 허리 자랑
    서현숙, 명불허전 '금발여신 치어리더'...남심 저격 화보 공개
    유빈, 어둠 속에서도 빛나는 관능미...'걸크러쉬 폭발' 화보 공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