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5.31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엠스플 인터뷰] 양의지 “첫 WC 도전, LG랑 붙으면 더 재밌겠죠?”

  • 기사입력 2019.09.19 09:55:02   |   최종수정 2019.09.19 09:52:02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NC 다이노스 포수 양의지, 개인 첫 와일드카드 결정전 도전
-부상 공백에도 타율 1위 유력 “타율왕 신경 안 쓰려고 노력”
-“창원에서 잘 치는 오재일. 가장 위압감 느낀 친정 팀 타자”
-“LG와 WC 맞대결? 잠실구장이라 더 재밌을 듯싶다.”

 

NC 포수 양의지가 생애 첫 와일드카드 결정전 진출 도전에 나선다(사진=엠스플뉴스 김근한 기자) NC 포수 양의지가 생애 첫 와일드카드 결정전 진출 도전에 나선다(사진=엠스플뉴스 김근한 기자)

 

[엠스플뉴스]

 

NC 다이노스 포수 양의지가 마스크를 쓴 역사엔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없다. 양의지는 준플레이오프부터 한국시리즈까지 ‘업셋’ 우승까지 경험한 포수다. 한국시리즈만 해도 무려 네 차례나 경험한 빅게임 캐처가 바로 양의지다.

 

NC로 이적한 첫해 양의지는 다소 생소한 와일드카드 결정전 진출 도전에 나선다. 만약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나선다면 양의지의 발걸음은 친숙한 잠실구장으로 향할 가능성이 크다. 그 상대는 LG 트윈스일 확률이 높다.

 

2015년 와일드카드 결정전 도입 뒤 5위 팀이 4위 팀을 이기고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한 경우는 단 한 차례도 없었다. 그나마 2차전까지 간 것도 2016년 KIA 타이거즈(LG 상대 1승 1패)가 유일하다. 양의지는 와일드카드 결정전 ‘업셋’ 그 최초의 역사를 만들고자 한다. 엠스플뉴스가 양의지에게 올 시즌 타율 1위의 맹활약의 비결과 와일드카드 결정전 진출 도전에 관한 얘길 직접 들어봤다.

 

공인구 재앙을 피해간 양의지 “수비 시간 짧아져 좋다.”

 

양의지는 올 시즌 공인구 변화 여파와 상관없이 자신의 타격 실력을 완벽하게 뽐냈다(사진=NC) 양의지는 올 시즌 공인구 변화 여파와 상관없이 자신의 타격 실력을 완벽하게 뽐냈다(사진=NC)

 

어느새 이적 첫해 시즌이 끝나간다.

 

중간에 부상으로 빠진 기간이 길어서인지 시간이 빨리 지나간 느낌이다. 타격 성적만 보면 어느 정도 잘하고 있는 듯싶은데 부상 공백이 정말 아쉬웠다. 팀 흐름이 좋았는데 부상으로 마이너스가 조금 되지 않았나 싶다.

 

외부 요인이 아닌 거로 다친 건 처음이라고 들었다.(양의지는 타격 훈련 도중 연골 손상으로 7월 12일 1군에서 말소돼 8월 12일 1군에 다시 등록됐다)

 

배팅 훈련을 하다가 갈비뼈 밑 연골이 손상됐다. 평소에 하는 걸 하다가 갑자기 다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군으로 내려가니까 야구를 빨리하고 싶었다. 그래도 빨리 나아야겠단 욕심보단 다시 다치지 말자는 생각으로 완벽한 복귀에 집중했다. 마무리가 중요하니까 공백이 또 생기면 안 되는 상황이었다. 2군에서 관리를 잘해주셔서 감사했다. 끝까지 건강하게 뛰고 싶다.

 

부상 공백 동안 백업 포수들이 잘 버텨줬다.

 

내가 힘들 때마다 다른 포수들이 잘해주니까 지명타자 자리에 들어갈 수 있다. 체력 안배도 그렇고 팀에도 플러스 요인이다. 144경기 체제를 모두 소화하는 건 야수들의 입장에선 진짜 힘든 일이다.

 

한 달여의 공백에도 여전히 타율 1위에 오른 걸 보면 정말 대단하다. 1984년 이만수(당시 삼성 라이온즈) 이후 35년 만의 포수 타율왕이 탄생할 분위기다.

 

부상이 왔을 땐 (박)민우 보고 ‘네가 상을 타라. 나는 2등만 하겠다’고 말했는데(웃음). 어떻게 하다 보니까 1위를 계속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느꼈지만, 타율왕을 신경 쓰기 시작하면 타격감이 떨어지더라. 이번에도 복귀 뒤에 주위에서 타율왕 얘기가 계속 나오니까 무언가 잘 안 풀리기 시작했다. 그냥 끝까지 건강하게 안타 하나씩 치려는 마음가짐으로 계속 뛰겠다. 

 

올 시즌 공인구 변화에도 전혀 흔들림이 없는 타자로 꼽힌다. 지난해와 비교해 장타력(0.585->0.580)이나 홈런(23홈런->19홈런) 부문에서 큰 차이가 없다. 공인구를 이겨내는 실력을 보여줬다.

 

그 정도는 아닌 듯싶다(웃음). 내년엔 다시 떨어질 수도 있는 거 아닌가. 물론 올 시즌 흐름을 계속 유지하고자 노력해야 한다. 솔직히 나도 타구가 잘 안 나가는 느낌을 자주 받는다. 그래도 방망이 중심에 맞히려는 연습을 많이 하니까 정타 확률이 높아진 듯싶다. 지난해 타격 지표와 크게 차이가 안 나기에 다행이다. 공인구 변화로 좋아진 게 하나 있다면.

 

있다면?

 

공인구 변화로 경기 진행 시간이 빨라졌기에 포수로선 수비 시간이 짧아져 좋다(웃음). 또 지난해엔 투수들이 홈런 엄청나게 맞으면 멘탈이 나가는데 이젠 홈런을 맞으면 상대 타자를 인정하게 되는 분위기가 됐다. 투수들을 리드하는 게 더 수월해졌다.

 

“창원구장 오재일의 위압감은 정말 대단했다.”

 

양의지는 잠실구장에서 투수들을 리드하는데 익숙하다.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포스트시즌 경기를 바라는 이유기도 하다(사진=NC) 양의지는 잠실구장에서 투수들을 리드하는데 익숙하다.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포스트시즌 경기를 바라는 이유기도 하다(사진=NC)

 

공인구가 아닌 ‘탈 잠실’ 효과는 느껴지나.

 

분명히 영향이 있다. 잠실에선 2루타가 될 타구가 홈런이 되고, 외야수에게 잡히는 게 2루타가 되는 장면이 자주 나온다. 좌중간·우중간으로 타구를 날려도 손해 보는 경우가 잠실에선 잦았다. 또 개인적인 느낌엔 홈런이다 싶었는데 외야수 글러브로 쏙 들어가더라. 올 시즌엔 그런 느낌이 별로 없었다.

 

20홈런까진 단 한 개가 남았다.

 

딱 하나만 더 쳐야 한다. 원래 시즌 30홈런이 목표였는데 공인구 여파로 숫자를 줄였다(웃음). 지금 홈런 1위(33홈런 박병호·키움 히어로즈)가 유일한 시즌 30홈런 타자가 아닌가. 그 사람은 우리나라 선수가 아니다(웃음). 정말 깜짝 놀랄 때가 많다.

 

박병호 선수와 상대할 땐 포수로서 약점이 안 보이겠다.

 

(박)병호 형이랑 정말 친하다. 솔직히 어디다 던지라고 사인을 낼지 잘 모르겠다. 몸쪽밖에 없는데 병호 형이 공에 맞으면 또 미안하고. 볼넷 아니면 안타로 한 베이스만 주는 게 더 낫다는 생각이다.

 

옛 친정인 두산 타자들 가운데 가장 힘들었던 선수는 누구인가.

 

(곧바로) 오재일이다. 같은 팀에 있었지만, 창원구장에서 그렇게 위압감이 있는 타자인지 몰랐다. 시즌마다 슬로 스타터에 매일 삼진만 먹는 걸 봐서 그런가(웃음). 새 구장인데도 정말 미친 듯이 잘 치더라. 타석에서 내가 장난으로 ‘치지마, 치지마’를 외쳤는데도 위압감이 장난 아니었다. 정말 힘든 상대였다.

 

(오재일은 올 시즌 창원 원정 경기에서 타율 0.524/ 11안타/ 3홈런/ 8타점을 기록했다)

 

만약 이번 포스트시즌에서 친정 팀을 만난다면 또 감회가 새롭겠다.

 

두산이 우선 우리 팀보다 위에 있으니까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통과하면 만날 수 있지 않을까. 부담감이 없진 않다. 두산 투수들의 공을 잘 안다고 내가 잘 치는 것도 아니다. 당일 컨디션이 중요한데 지금까지 내 타격감이 좋을 때 만난 적은 없는 듯싶다. 사실 내가 두산 투수들의 공을 아는 만큼 두산 투수들도 내 약점을 잘 안다. 그래서 머릿속이 더 복잡할 때도 있다. 또 잠실구장에선 가끔 1루 쪽 김태형 감독님 얼굴을 보게 되더라. 상대팀 포수로 김태형 감독님 얼굴을 보는 것도 여전히 어색하다(웃음).

 

“KT와 5위 경쟁 경험, 가을야구에 간다면 큰 도움이 될 것”

 

NC가 양의지와 함께 와일드카드 결정전 업셋이라는 최초의 사례를 만들 수 있을까(사진=NC) NC가 양의지와 함께 와일드카드 결정전 업셋이라는 최초의 사례를 만들 수 있을까(사진=NC)

 

우선 5위를 확정 짓고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통과하는 게 먼저 필요하다.

 

최근 KT WIZ와 치열한 5위 싸움을 펼친 게 포스트시즌에서 젊은 선수들에게 좋은 자양분이 될 거다. 이 경기를 반드시 잡아야 한단 마음가짐으로 집중력이 더 높아지는 분위기다. 가을야구의 긴장감도 미리 느낀 셈이다.

 

와일드카드 결정전 도입 뒤 5위 팀이 4위 팀을 이긴 사례가 단 한 번도 없었다. ‘업셋’의 어려움을 누구보다도 잘 아는 포수이지 않나.

 

솔직히 준플레이오프부터 시작해 한국시리즈까지 가봤지만, 정말 체력적으로 힘들고 괴로웠다. 큰 경기를 계속 치르는 건 체력 소모가 엄청나다. 우선 5위를 빨리 확정하고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처음으로 통과해보고 싶다. 아무래도 잠실구장에서 경기하는 건 나에게 나쁘지 않다. 현재 4위인 LG와 잠실에서 만나면 더 재밌지 않을까. 만약 성사된다면 기대되는 맞대결이다. 

 

NC 팬들도 와일드카드 결정전 진출 뒤 준플레이오프로 향하는 첫 사례를 기대한다.

 

얼른 5위를 확정해 NC 팬들이 편안하게 야구를 보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우리 팀이 올 시즌 내내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금 위치까지 잘 버텼다고 본다. 내년과 내후년이 더 기대되는 팀이다. 만약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진출한다면 어떤 결과가 나오든 팬들께서 선수들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내주셨으면 한다. 항상 열정적인 응원을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웃음).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올 샵 야구용품

    hot 포토

    더보기
    [M+현장] "청순은 없다" 러블리즈 수정, 섹시 퀸 꿈꾸는 Tiger
    [M+현장] '쇼!챔' 유빈, 바비인형 몸매 맞지? '넵넵'
    '오보이!', 여자친구 화보 공개 "6인 6색 무한 매력 발산"
    [줌 in 포토+] 표지모델 콘테스트 1위 이다운, 출간과 함께 ‘완판녀..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손나은, 블랙 원피스로 개미 허리 자랑
    서현숙, 명불허전 '금발여신 치어리더'...남심 저격 화보 공개
    유빈, 어둠 속에서도 빛나는 관능미...'걸크러쉬 폭발' 화보 공개
    [줌 in 포토+] '머슬퀸 치어리더' SK 배수현, 전설은 계속된다!
    [줌 in 포토+] '머슬퀸' 이예진, '시선 강탈' 시크릿비 화보집 공개
    구구단 세정, 팔색조 매력 돋보이는 비주얼 화보 공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