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11.23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엠스플 이슈] 삼성 “외부 FA보단 2차 드래프트·트레이드에 초점”

  • 기사입력 2019.11.06 14:02:57   |   최종수정 2019.11.06 14:25:09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허삼영호 출범’ 삼성 라이온즈, 비시즌 전력 보강 움직임
-“외부 FA보단 2차 드래프트·트레이드에 초점”
-“주전급 트레이드, 구단 시각 차 커 금방 성사되기 힘들다.”
-2투수·1타자 복귀하는 삼성, 라이블리·러프는 재계약 추진

 

삼성은 허삼영 신임 감독을 선임하며 내년 시즌 대비 전력 보강에 집중하고 있다(사진=삼성) 삼성은 허삼영 신임 감독을 선임하며 내년 시즌 대비 전력 보강에 집중하고 있다(사진=삼성)

 

[엠스플뉴스]

 

삼성 라이온즈의 올겨울은 당분간 잠잠할 전망이다. 내부 FA(자유계약선수) 선수가 없는 데다 외부 FA 영입 계획도 현재로선 없다. 삼성은 외부 영입보단 곧 열리는 2차 드래프트와 트레이드에 초점을 맞춘 비시즌 전력 보강에 나선단 계획이다.

 

삼성은 최근 4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하는 쓴맛을 봤다. 올 시즌 기존 3년 계약이 끝난 김한수 전 감독은 재계약 없이 팀을 떠났다. 삼성은 오랜 기간 전력분석을 담당한 허삼영 신임 감독을 깜짝 선임하며 새로운 삼성 야구를 준비하고 있다.

 

최근 몇 년간 삼성은 외부 FA 시장의 큰 손이었다. 삼성은 2017시즌 전 내야수 이원석과 투수 우규민, 그리고 2018시즌 전 포수 강민호를 영입하며 전력 보강에 나섰다. 지난해엔 삼각 트레이드를 통해 외야수 김동엽을 얻었다.

 

하지만, 올겨울 FA 시장에서 삼성은 지갑을 열지 않을 전망이다. 팀 사정에 맞는 마땅한 영입 자원이 보이지 않는 데다 A급 FA 선수들은 원소속팀 구단에서 일찌감치 내부 단속에 나섰다.

 

삼성 관계자는 지금 상황에선 외부 FA 시장에 참전할 생각은 없다. 20인 보호 명단 외 선수를 주고 데려올 만큼 우리 팀에 맞는 선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물론 좋은 선수들도 있지만, 원소속 구단이 내부 FA로 잡겠다고 공언한 상황에서 경쟁까지 펼치면 출혈이 크다. 시장가 이상으로 돈을 쓸 수도 있다. 우리 구단은 우선 내부 전력을 극대화하는 것에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2투수·1타자 복귀할 삼성, 라이블리와 러프는 재계약 추진

 

삼성은 시즌 중반 영입된 투수 라이블리와 재계약을 추진할 계획이다(사진=삼성) 삼성은 시즌 중반 영입된 투수 라이블리와 재계약을 추진할 계획이다(사진=삼성)

 

외부 FA 보강보단 11월 20일 열리는 2차 드래프트와 트레이드에 더 초점을 맞춘단 삼성의 계획이다. 삼성 관계자는 2차 드래프트 40인 보호 명단을 작성하며 전략을 짜고 있다. 그리고 트레이드도 어떤 구단이든 다 열려 있다. 최근 얘기가 오갔지만, 트레이드 대상 선수를 두고 구단마다 시각차가 크다. 특히 주전급 선수의 트레이드는 금방 이뤄지긴 힘들 듯싶다고 귀띔했다.

 

삼성의 외국인 선수 구성도 2투수·1타자로 복귀할 가능성이 크다. 삼성은 올 시즌 막판 외야수 맥 윌리엄슨을 영입하며 1투수·2타자 체제를 시험한 바 있다. 하지만, 선발 마운드 보강이 먼저라고 판단한 삼성은 감독까지 직접 도미니카 공화국으로 건너가 투수 영입 후보군을 직접 살피고자 한다.

 

기존 외국인 선수들 가운데 투수 벤 라이블리와 내야수 다린 러프는 재계약 대상자다. 시즌 중반 팀에 합류한 라이블리는 9경기에 등판해 4승 4패 평균자책 3.95 58탈삼진을 기록했다. 러프는 13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2/ 138안타/ 22홈런/ 101타점을 기록했다.

 

삼성 관계자는 내년 시즌엔 투수 2명과 타자 1명으로 다시 외국인 선수진을 운영할 계획이다. 1순위까진 아니더라도 현재 도미니카 리그에서 뛰고 있으니까 감독이 직접 투수 후보군을 보는 게 낫지 않겠나. 가장 재계약 가능성이 큰 선수는 라이블리다. 물론 재계약 연봉 조건이 맞아야 한다. 러프의 경우에도 재계약을 먼저 고려하지만, 더 좋은 카드가 존재한다면 교체 가능성도 있다. 시장 상황을 보고 면밀하게 검토해보겠다고 설명했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섹시 퀸' 전효성, 걸크러쉬 매력 발산한 '자유로운 청춘'
    [M+포토] '청룡영화상' 윤아, '차분한 블랙 드레스'
    [M+포토] '청룡영화상' 박소담, '청순미 발산'
    [M+현장] "바비인형이 떴다" ITZY 유나, 금발의 매력 막내
    [M+포토] 지스타 모델 서한빛 '감출 수 없는 섹시함'
    '정진운과 열애' 경리, 2년차 곰신의 물오른 미모 '시크+도도美'
    "러블리 종이 인형"…태연, 여전한 청순 미모 '가녀린 허리라인'
    이상미, 연하 회사원과 23일 웨딩마치…웨딩드레스 자태 공개
    [M+포토] 서현, '청순+섹시 다 있어'
    [M+포토] '범인은 바로 너2' 박민영, '눈빛으로 매력 발산'
    top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 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오시는 길

    명칭 : MBC PLUS / 등록번호 : 경기 아51369 / 등록일자 : 2016년 3월 11일 / 제호 : 엠스플뉴스 / 발행인 : 정호식 / 편집인 : 윤미진

    발행소 : 경기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596(장항동, MBC드림센터), 031-995-0467 / 발행일자 : 2016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진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