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12.09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엠스플 인터뷰] 채태인 “마지막을 이렇게 끝내고 싶진 않았다.”

  • 기사입력 2019.11.21 16:49:33   |   최종수정 2019.11.21 16:49:33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SK 와이번스 지명’ 채태인 “예상지 못한 상황, 정말 기쁘다.”
-“몸 상태엔 문제가 없다, 타격과 수비 모두 자신 있다.”
-“염경엽 감독님과 이지풍 코치와의 재회가 가장 반가워”
-“SK는 강팀, 내년 시즌 다시 우승할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

 

채태인이 2차 드래프트에서 SK 와이번스의 지명을 받았다(사진=엠스플뉴스) 채태인이 2차 드래프트에서 SK 와이번스의 지명을 받았다(사진=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야구 인생 마지막을 이렇게 끝내고 싶진 않았습니다.

 

베테랑 내야수 채태인의 목소리엔 생기가 돌고 있었다. KBO 2차 드래프트에서 SK 와이번스의 지명으로 새 보금자리를 찾은 까닭이었다.

 

채태인은 2018시즌 전 사인 앤드 트레이드를 통해 키움 히어로즈에서 롯데 자이언츠로 이적했다. 이적 첫 해 채태인은 130경기에 출전해 110안타 15홈런 75타점 출루율 0.356 장타율 0.460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올 시즌 채태인의 성적은 다소 하락했다. 채태인은 올 시즌 5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1 42안타 5홈런 29타점 출루율 0.302 장타율 0.407에 머물렀다. 1군 경기 출전 기회가 점차 줄어든 채태인은 8월 27일 경기 출전을 끝으로 2군으로 내려가 시즌을 마무리했다.

 

내년 시즌 전망이 불투명했던 채태인은 2차 드래프트에서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SK가 2차 드래프트 2라운드에서 채태인을 지명했다. SK의 지명 소식을 들은 채태인은 놀라움을 느꼈다. 채태인은 지명 뒤 엠스플뉴스와의 통화에서 솔직히 (지명을) 전혀 예상하지 못 했다. 올 시즌 막판 2군에 내려간 점이 개인적으로 아쉬웠다. 야구를 그만둬야 할지 고민도 많이 했다. 입단 테스트까지 생각하고 있었는데 SK에서 이렇게 나를 뽑아줘 정말 기쁘다고 전했다.

 

염경엽 감독과 이지풍 코치와의 재회, 채태인을 웃게 하다
 

채태인은 키움에서 염경엽 감독과 이지풍 코치와 함께 야구했을 때가 가장 재밌었다고 전했다(사진=엠스플뉴스) 채태인은 키움에서 염경엽 감독과 이지풍 코치와 함께 야구했을 때가 가장 재밌었다고 전했다(사진=엠스플뉴스)


2016시즌 히어로즈 시절 함께했던 염경엽 감독과 이지풍 트레이닝 코치와의 재회도 긍정적인 요소다. 채태인은 염경엽 감독님과 1년 정도 밖에 야구를 안 했는데 나를 높게 평가해주셔서 감사하다. 감독님께서 ‘아프지 말고 충분히 잘할 수 있는 선수니까 파이팅하자’고 문자를 보내주셨다. 또 이지풍 코치와 함께 야구할 때가 가장 재밌고 즐거웠다. 최근 2년간 여기저기 아픈 곳이 많았는데 염 감독님과 이 코치와 함께 마지막 불꽃을 태우고 싶다. 두 분이 있기에 큰 힘이 난다고 전했다.

 

이제 대타 역할에 그칠 거란 예상도 있지만, 채태인은 여전히 1루수 수비를 소화할 자신감을 크게 내비쳤다. SK도 베테랑 1루수 박정권의 은퇴 선언으로 채태인의 필요성이 충분히 느껴졌다. 채태인은 몸 상태엔 전혀 문제가 없다. 타격과 수비 모두 다 팀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본다. 1루수 수비도 충분히 자신감이 넘친다. 순발력 역시 안 죽었다고 생각한다. 무조건 결과로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SK와 함께 하는 기대감도 컸다. 채태인은 SK는 정말 강팀 아닌가. 이제 SK 투수들을 상대 안 하는 게 나에겐 큰 복이다(웃음). SK는 강팀이니까 올 시즌 못한 우승을 내년에 다시 도전할 수 있을 거다. 내가 그 우승까지 도와주는 선수가 되겠다고 굳게 다짐했다.

 

채태인은 베테랑 선수로서 자신의 존재감을 마지막까지 발휘할 수 있길 기대했다. 채태인은 채태인이 이렇게 잘하는 선수구나’, ‘아직 죽지 않았구나’ 이런 인상을 내년에 남기고 싶다. 야구 인생 마지막을 이렇게 끝내기 싫었다. 이렇게 끝내선 안 될 선수였단 걸 내년에 보여줘야 한다. 충분히 마지막까지 자기 몫을 할 수 있는 선수로 기억되길 원한다고 힘줘 말했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8등신 모델 포스' AOA 혜정, 군살 1도 없는 '날 보러 와요'
    뉴발란스, 레드벨벳 예리와 함께 신학기 ‘투빅백팩’ 화보 공개
    [M+포토] '쇼챔' AOA 혜정·유나, '퇴근길 추억으로 남겨요'
    새해에는 나도 몸짱!...맥스큐 2020 몸짱 달력!
    [M+포토] 'MMA 2019' 김소현, '성숙미까지 겸비한 배우'
    [M+포토] 'MMA 2019' ITZY(있지) 예지, '카메라 향해 눈웃음'
    [M+포토] '주간아이돌' 네이처 새봄, '섹시 담당'
    "내추럴 매력 발산" 트와이스 다현, 화보 뚫고 나온 '긍정 에너지'
    걸스데이 방민아, 겨울 잊은 도트 원피스 스타일 '고혹+섹시'
    [M+포토] 故 구하라, '별이 지다'
    top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 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오시는 길

    명칭 : MBC PLUS / 등록번호 : 경기 아51369 / 등록일자 : 2016년 3월 11일 / 제호 : 엠스플뉴스 / 발행인 : 정호식 / 편집인 : 윤미진

    발행소 : 경기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호수로 596(장항동, MBC드림센터), 031-995-0467 / 발행일자 : 2016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미진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