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5.26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김근한의 골든크로스] 베테랑 채태인·윤석민, SK 야수진 ‘쉼터’ 역할 예고

  • 기사입력 2020.04.04 09:50:52   |   최종수정 2020.04.04 09:50:52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SK 와이번스, 베테랑 채태인·윤석민 청백전 활약에 웃음
-염경염 감독 “로맥과 최 정의 휴식 필요, 두 베테랑이 도와줘야”
-이진영 코치 “재밌는 베테랑과 묵묵한 베테랑 시너지 효과 기대”
-욕심 버린 두 베테랑 선수의 희생정신, SK 타선 부족한 2% 채운다

 

채태인(왼쪽)과 윤석민(오른쪽)의 SK 타선 합류는 큰 힘이 될 전망이다(사진=SK) 채태인(왼쪽)과 윤석민(오른쪽)의 SK 타선 합류는 큰 힘이 될 전망이다(사진=SK)

 

[엠스플뉴스]

 

SK 와이번스 벤치는 베테랑 타자 채태인과 윤석민의 합류를 반긴다. 지난해 팀 타석의 단체 침체를 겪어봤기에 베테랑 타자들의 ‘조커’와 같은 활약이 필요한 까닭이다. 또 체력 안배를 위한 ‘쉼터’ 역할까지 이들이 도맡을 전망이다. 이미 팀 청백전부터 이들의 합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는 분위기다.

 

SK는 올겨울 팀 타선 보강을 위해 베테랑 내야수 채태인과 윤석민을 영입했다. 채태인은 지난해 11월 열린 2차 드래프트, 윤석민은 KT WIZ와 트레이드(<->허도환)로 데려왔다.

 

윤석민은 4월 2일 팀 자체 청백전에서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윤석민은 이날 경기 전까지 7경기 타율 0.350 5안타 1타점을 기록 중이었다. 이날 대타로 안타 하나를 추가한 채태인의 활약은 더 뛰어나다. 채태인은 이날 경기 전까지 6경기 타율 0.368 1홈런 3타점을 기록 중이었다.

 

채태인과 윤석민, SK 야수진 쉼터와 조커 역할 맡는다

 

채태인(왼쪽)이 로맥(오른쪽)과 함께 1루수 수비 훈련을 받고 있다(사진=SK) 채태인(왼쪽)이 로맥(오른쪽)과 함께 1루수 수비 훈련을 받고 있다(사진=SK)

 

SK 염경엽 감독은 두 베테랑 선수의 합류가 기술적인 부분과 더그아웃 문화 부분에서 모두 힘이 된다고 강조했다. 염 감독은 “두 선수가 일단 타석에서 기술적인 부분에서도 잘 해주고 있고, 김강민, 최 정 등과 기존 베테랑 선수들과 함께 좋은 더그아웃 문화를 만드는 것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라며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염 감독은 두 베테랑 선수가 SK 야수진의 ‘쉼터’ 역할을 맡을 거로 내다봤다. 지난해 염 감독이 가장 마음에 걸린 건 기존 주전 1루수와 3루수인 제이미 로맥과 최 정에게 적절한 휴식을 부여하지 못했던 점이다. 지난해 최 정과 로맥은 각각 141경기 출전·606타석 소화, 137경기 출전·589타석 소화를 기록했다. 팀 내에서 첫 번째와 두 번째로 많은 타석 소화 숫자였다.

 

염 감독은 지난해 최 정과 로맥이 컨디션이 안 좋아도 경기에 나가야 할 경우가 많았다. 타자의 사이클에 좋지 않은 기용이었다. 다행히 이들이 쉴 필요가 있을 때 채태인과 윤석민이 많은 도움을 줄 거다. 경기 후반 대타 역할도 잘 맡을 수 있다. 두 선수들도 자신이 주전이 아니라는 걸 잘 알 거다. 어떤 역할을 맡을지 이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염 감독은 베테랑 선수들이 중요한 승부처에서 힘을 발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염 감독은 베테랑들은 대타와 백업 등 경험이 필요한 역할을 맡으면 된다. 나이 많다고 다 그만두면 안 되지 않나. 베테랑들이 승부를 가르는 중요한 상황에서 한 방을 해주는 게 중요하다. 육성한 선수들이 주전으로 나가고, 베테랑들이 그 뒤를 받쳐주는 게 이상적인 방향이라고 힘줘 말했다.

 

재밌는 베테랑과 묵묵한 베테랑, 이진영 코치가 기대하는 시너지 효과

 

윤석민(왼쪽)이 최 정(오른쪽)과 함께 3루수 수비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사진=SK) 윤석민(왼쪽)이 최 정(오른쪽)과 함께 3루수 수비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사진=SK)

 

두 베테랑 선수들을 더 가까이서 지켜본 SK 이진영 타격코치의 기대도 다르지 않았다. 이 코치는 특히 채태인의 해맑고 밝은 성격이 SK 더그아웃의 분위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바라봤다.

 

이 코치는 두 베테랑 선수가 성실한 훈련 태도를 보여줘 고맙다. 코치들이 못하는 조언을 후배들에게 할 수 있는 선수들이다. (채)태인이의 경우 밝은 성격이 정말 장점이다. SK 야수진 분위기가 정적인 게 조금 있었는데 그런 걸 조금 해소해주는 역할이다. 훈련 때 주변의 웃음을 만드는 역할이라며 웃음 지었다.

 

이 코치는 윤석민의 지난해 부진이 진짜 실력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 코치는 (윤)석민이는 지난해 부진이 진짜 실력이라고 생각 안 한다. 팀에서 부족한 부분을 메워주고, 중심 타자 역할까지 맡을 수 있는 타자다. 석민이는 태인이와 비교해 말수가 적은 편인데 재밌는 베테랑과 묵묵한 베테랑의 동시 영입은 정말 적절한 조화다(웃음). 팀 야수진에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라며 고갤 끄덕였다.

 

두 베테랑 선수들도 어떤 역할이라도 맡겠단 희생정신을 강조했다. 윤석민은 “SK에선 주전을 바라볼 때와는 다르게 접근해야 한다. 최대한 1군에 많이 있으면서 타격으로 팀에 도움이 되는 역할을 맡겠다”라고 전했다. 채태인도 “신인의 자세로 올 시즌을 준비하겠다. 팀 성적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하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팀 타선 동반 부진에 쓰라린 기억을 안은 SK는 채태인과 윤석민의 합류로 2% 부족했던 무언가를 채우길 기대한다. ‘쉼터’와 ‘조커’ 역할을 맡은 두 베테랑 선수가 팀 타선의 윤활유로서 희생하는 그림이 나올 전망이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올 샵 야구용품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표지모델 콘테스트 1위 이다운, 출간과 함께 ‘완판녀..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손나은, 블랙 원피스로 개미 허리 자랑
    서현숙, 명불허전 '금발여신 치어리더'...남심 저격 화보 공개
    유빈, 어둠 속에서도 빛나는 관능미...'걸크러쉬 폭발' 화보 공개
    [줌 in 포토+] '머슬퀸 치어리더' SK 배수현, 전설은 계속된다!
    [줌 in 포토+] '머슬퀸' 이예진, '시선 강탈' 시크릿비 화보집 공개
    구구단 세정, 팔색조 매력 돋보이는 비주얼 화보 공개
    러블리즈, 화보서 빛난 걸크러시...'독보적인 아우라'
    '미녀골퍼' 유현주, 촬영장 환하게 밝힌 '피지컬 지존'!
    [줌 in 포토+] '몸짱 커플' 이원준-이한별, '완판 커플' 등극!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