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9.20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맞으면서 큰다” 김윤식, 키움 상대 씩씩하게 잘 던졌다 [엠스플 현장]

  • 기사입력 2020.08.08 20:50:02   |   최종수정 2020.08.08 20:43:10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LG 신인 김윤식(사진=엠스플뉴스 김도형 기자)

LG 신인 김윤식(사진=엠스플뉴스 김도형 기자)

 

[엠스플뉴스=고척]

 

“저는 김윤식, 이민호 나오는 경기는 편하게 봅니다. 김윤식도 오늘 너무 잘 던지려고 하지 말고, 편하게 던졌으면 합니다.”

 

8월 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LG와 키움의 시즌 11차전. 이날 경기전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은 신인 선발투수 김윤식에게 ‘편하게 던지라’고 주문했다고 밝혔다. 상대 선발투수는 리그 최고 에이스 에릭 요키시, 게다가 국가대표 타자가 즐비한 키움 강타선과 상대해야 한다. 갓 고교를 졸업하고 프로에 데뷔한 신인투수에겐 부담스러운 경기일 수 있다. 류 감독이 “고교 때 잘 던졌던 기억처럼 도망가지 말고, 즐기면서 던지라”고 주문한 이유다.

 

류 감독의 바람대로 이날 김윤식은 씩씩하게 잘 던졌다. 5회까지 요키시와 팽팽한 투수전을 펼쳤다. 3회 2사 만루에서 이정후에게 맞은 2타점 적시타를 제외하곤, 이렇다할 위기 없이 안정적인 투구를 이어갔다. 5회까지 김윤식이 허용한 안타는 단 3개, 볼넷도 2개만 내줬다. 5회까지 4피안타 2볼넷을 허용한 요키시보다 오히려 적은 주자만 내보냈다.

 

투구내용도 시원시원했다. 1회초 김혜성-김하성-에디슨 러셀을 삼자범퇴로 요리했고 2회에도 이정후를 초구에, 박병호를 2구만에 범타로 잡아냈다. 2회 2사 1루에선 허정협을, 3회 2사 1, 2루에선 박병호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해 위기를 삼진으로 해결하는 모습도 보였다. 

 

4회말엔 우타자 3명을 삼자범퇴로 처리했고, 5회말도 삼자범퇴로 막았다. 올 시즌 3차례 선발등판 가운데 가장 좋은 투구내용으로 5회를 채운 김윤식이다.

 

6회가 아쉬웠다. 선두 러셀의 안타 이후 이정후를 1루수 파울플라이로 잡아내 데뷔 이후 최다이닝(종전 5이닝) 기록을 세웠다. 하지만 박병호라는 큰 산을 넘지 못했다. 2스트라이크를 잡은 뒤 3구 연속 볼을 던져 풀카운트. 여기서 던진 속구가 약간 가운데로 몰렸고, 최근 타격감이 살아난 박병호는 놓치지 않고 좌중간 담장 너머로 날려 보냈다. 지난 6월 23일 경기에 이어 또다시 박병호에게 홈런을 허용했다.

 

결국 김윤식은 박병호 타석을 끝으로 최동환과 교체돼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7회 1점을 추가실점한 LG는 1대 5로 졌고, 김윤식은 시즌 2패(0승)째를 안았다.

 

이날 김윤식의 최종 기록은 5.1이닝 5피안타 2볼넷 5탈삼진 4실점. 비록 패전투수가 되긴 했지만 데뷔 이후 가장 좋은 투구내용을 보였다. 첫 선발등판 키움전에선 홈런 2방을 맞고 5이닝 5실점 패전투수가 됐고, 두번째 등판인 8월 1일 한화전에선 4회까지 무실점으로 잘 던지다 5회 5점을 주고 무너졌다.

 

하지만 이날은 키움 강타선과 에이스 요키시를 상대로 전혀 위축되지 않고 좋은 투구를 펼쳤다. 불리한 카운트에서 스트라이크를 잡으려다 얻어맞는 장면도 나왔지만, 아직 신인이란 점을 생각하면 좋은 경험이 될 수 있다. 류 감독의 “맞으면서 큰다”는 말은 결국 타자에게 맞는 걸 두려워하지 말라는 의미로 통한다. LG 신인 투수들은 류 감독의 기대대로 빠르게 커나가고 있다. 


배지헌 기자 jhpae117@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오로나민C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비말 마스크 공연' 김진아, "kt라 행복!"
    [M+현장] '산뜻한 가을패션' 이유빈 아나운서..."마스크는 철저히!"
    KIA 이다혜, 야구 치어리더인데 축구팬들에게 더 인기가 있다?
    [줌 in 포토+] 모델 페페, 가까스로 8강 진출 성공...'2020 미스맥..
    KIA 치어리더 김한나, 가을야구 예약하는 화려한 공연!
    [M+현장] '매끈한 다리라인', SK 배트걸 곽유진!(배트걸 일상)
    '활동 종료' ITZY 리아, 한줌허리 + 온도차 여기 있지
    '완벽 집순이 모드' 김연아, 히피펌으로 귀요미 매력 발산
    "新 워너비돌" (여자)아이들 수진, 러블리+시크 반전 매력 발산
    [줌 in 포토+] 직장인 ‘머슬퀸’ 권다정…맥스큐 스트리트 화보 공개!
    임플로이언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