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10.31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160km/h’ 안우진-‘승리조 승진’ 김선기, 키움 강속구 불펜 레벨업 [엠스플 현장]

  • 기사입력 2020.10.18 12:30:02   |   최종수정 2020.10.18 13:51:45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김선기와 안우진(사진=키움)

김선기와 안우진(사진=키움)

 

[엠스플뉴스=고척]

 

키움 히어로즈가 감독 교체의 혼돈에서 벗어나 조금씩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파죽의 4연승을 달리며 다시 3위까지 치고 올라온 키움이다. 

 

연승의 원동력은 강력한 불펜. 마무리 조상우 외에도 안우진, 김선기 등 우완 강속구 투수들이 힘으로 타자를 윽박지르며 뒷문을 완벽하게 걸어 잠그는 중이다.

 

10월 17일 고척 두산전에서도 키움 강속구 불펜의 위력이 제대로 발휘됐다. 이날 안우진은 조상우 대신 마무리로 나와 1이닝 동안 삼진 2개를 잡아내며 무실점, 세이브를 거뒀다. 대부분의 속구가 150km/h 후반대를 기록했고, 김재환과 상대한 타석에선 중계방송 기준 ‘160km/h’를 찍었다.

 

안우진 앞에 나온 김선기도 호투했다.  8회 올라온 김선기는 두산 강타선을 1이닝 퍼펙트로 막아내고 홀드를 올렸다. 최고 147km/h 빠른 볼에 날카로운 슬라이더로 빠른 카운트에서 공격적으로 타자를 잡아냈다. 9월까지만 해도 추격조로 나오다, 김창현 감독대행 부임 이후 점차 승리조로 존재감이 커지고 있다.

 

김창현 감독대행도 두 투수의 피칭에 만족감을 보였다. 김 대행은 18일 고척 두산전을 앞두고 전날 안우진에 대해 “우리 구단에서 체크한 구속은 최고 157km/h이 나왔다”고 밝힌 뒤 “내부 미팅을 통해 안우진 스스로 변화를 가져가려 했고, 좌타자 상대로 변화를 주려 했던 게 주효했던 것 같다. 본인도 전날 맞아서 열심히 던졌는데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김 대행은 “안우진이 로케이션이라든지, 좌타자 상대로 어떤 부분에서 약했는지 파악하려 했다. 내부적으로 투수코치, 배터리코치와 미팅해서 조금은 해법을 찾은 것 같다”고 했다. 

 

김선기에 대해선 “전력분석 출신이다 보니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평균과 얼마나 다른 공을 던지냐는 점”이라며 “김선기는 타자가 치기 힘든 폼으로 공을 던진다. 크로스 스탠스에서 위협적으로 나오는 공이고, 공 자체의 무브먼트도 심해 쉽게 공략당할 공이 아니다. 최근 컨디션도 좋아지고 있어서 믿고 기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까지 김선기는 2스트라이크까지 잘 잡아놓고 안타를 맞거나 볼넷을 내주는 장면이 많았다. 그러나 최근 등판에선 빠른 카운트에서 바로 승부해 타자를 범타로 처리하는 피칭이 눈에 띈다. 

 

김 대행은 “투수코치에겐 ‘볼넷을 최소화했으면 좋겠다’는 딱 한 가지만 주문했다. 3볼 쪽으로 가까워지면 점점 타자가 유리해진다. 많은 유인구보다는 빠르게 승부하는 게 확률적으로 승산이 높다는 부분을 강조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키움은 전날 승리로 일단 최소 5위를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이제 남은 3경기에서 모두 이긴 뒤 2위 경쟁 팀들의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김 대행은 다음 주 일정에 대해 “선수들이 지금까지 힘들게 달려왔기 때문에 이틀간 휴식을 줄 것이다. 선수들도 돔구장을 쓰다 보니 컨디션을 어떻게 조절해야 하는지 알아가고 있다. 필요하면 라이브 배팅 등 실전과 비슷한 상황을 만들어 실전 감각을 유지할 생각”이라 했다.

 

이날 키움은 박준태(좌)-서건창(지)-김하성(유)-이정후(우)-김웅빈(3)-김혜성(2)-변상권(중)-박동원(포)-전병우(1) 순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선발투수로는 에릭 요키시가 등판한다. 두산 선발투수는 라울 알칸타라가 나선다.


배지헌 기자 jhpae117@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M+포토] 이다영, 팀 3연승 이끈다
    [줌 in 포토+] 2020 머슬마니아 아이콘 미공개 표지컷 공개!..'정한..
    [줌 in 포토+] 완벽 섹시 오피스룩 공개..100만 팔로워 '맥심 신입'..
    [줌 in 포토+] 미소녀 BJ 은유화, 촬영 중 옷 풀어진 대형 사고에 ..
    [줌 in 포토+] '미스맥심 우승자' 김나정 아나운서, 섹시발랄 산타..
    [M+포토] '요트 원정대 : 더 비기닝' 김희주 아나운서, 오늘은 자매..
    [M+현장] '피지컬 甲' 최여진, 군살 하나 없는 탄탄 보디라인
    [M+포토] 김연경 품에 안긴 이다영
    [줌 in 포토+] "란제리+스타킹으로 섹시美 대방출"...모델 겸 BJ ..
    [패션 PICK] '필드의 패셔니스타' 안근영, 골프 패션하면 "나야 나..
    KBO리그포스트시즌이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