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02.25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동생 허경민의 진심 “웃으며 돌아올 병헌이 형…야구장에서 꼭 안아드릴게요” [엠스플 인터뷰]

  • 기사입력 2021.01.19 17:01:03   |   최종수정 2021.01.19 17:01:03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롯데, 1월 22일 민병헌 뇌동맥류 수술 소식 발표

-옛 동료이자 친한 동생인 허경민의 안타까움 “야구에 나태해질 형이 아닌데 오해도…”

-“빠르게 보단 완벽하게 건강히 웃으면서 돌아오길, 야구장에서 꼭 안아드리겠다.”

 

동생 허경민(오른쪽)이 뇌동맥류 수술을 받을 형 민병헌(왼쪽)에게 쾌유 메시지를 전했다(사진=엠스플뉴스) 동생 허경민(오른쪽)이 뇌동맥류 수술을 받을 형 민병헌(왼쪽)에게 쾌유 메시지를 전했다(사진=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잠실]

 

“수술 소식을 듣는 순간 마음이 무거워지더라고요.”

 

두산 베어스 내야수 허경민은 ‘옛 동료’이자 친한 형인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민병헌의 뇌동맥류 수술 소식을 듣고 마음이 철컹했다. 그 누구보다 독한 민병헌의 야구 열정을 가까이서 지켜본 동생으로서 안타까움도 배가 됐다.

 

롯데 구단은 1월 18일 “외야수 민병헌이 22일 뇌동맥류 수술을 받는다”라고 밝혔다. 민병헌은 2019년 처음 뇌동맥류를 발견했고 그간 정기검진을 받으며 관찰해왔다. 하지만, 최근 검진 결과 민병헌은 수술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받아 수술대에 오르게 됐다. 

 

뇌동맥류는 뇌혈관 벽 일부가 약해지면서 혈관이 부풀어 오르는 질환을 말한다. 약해진 혈관 벽이 늘어나 풍선처럼 부풀어 오르다 파열될 경우 뇌출혈로 이어진다. 뇌동맥류 파열 시 60% 정도가 사망할 정도로 위험한 질환이다. 

 

롯데 관계자는 “민병헌 선수가 뇌동맥류 가족력이 있어 해마다 꼼꼼하게 병원 검진을 받아 왔다”라며 “2019년 처음 발견한 뒤 추적 관찰을 해오다 지난 시즌 개막을 앞두고 약물치료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뇌동맥류를 억제하는 약을 먹으면 쉽게 피로를 느끼고, 좀처럼 피로가 회복되지 않는 느낌을 받는다. 몸이 무겁고 컨디션이 가라앉는 부작용을 수반한다.

 

민병헌은 2020시즌 10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33, OPS(출루율+장타율) 0.582로 최악의 시즌을 보냈다. 2013시즌 풀타임 1군 선수로 자리 잡은 뒤 커리어 동안 가장 낮은 타율과 OPS 기록이었다. 

 

민병헌이 4월 3일로 예정된 개막전에 합류하는 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수술 뒤 회복 기간과 몸을 만드는 기간을 고려할 때 민병헌의 4월 합류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롯데는 민병헌이 빠르면 5월 복귀, 늦어도 전반기 막바지에는 합류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본다. 

 

- 민병헌 수술 소식에 안타까운 허경민 "웃으면서 돌아올 병헌이 형, 꼭 안아드리겠다." -

 

민병헌과 허경민은 두산 시절 가장 친한 형 동생 사이였다(사진=두산) 민병헌과 허경민은 두산 시절 가장 친한 형 동생 사이였다(사진=두산)

 

민병헌의 두산 소속 시절 가장 친한 동생 가운데 한 명이 바로 허경민이었다. 허경민은 민병헌의 뇌동맥류 수술 소식을 듣고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허경민은 “(민)병헌이 형의 몸이 안 좋다는 건 미리 들어 알고 있었다. 그런데 수술까지 하게 됐다는 소식을 들으니까 정말 마음이 무겁다. 누구보다도 악착같이 야구를 해서 그 자리까지 올라간 형이다. 막연히 열심히 한다가 아니라 정말 독하게 야구하는 걸 옆에서 봤다. 그렇게 근성 있는 형이 몸이 안 좋아 고생하는 걸 보니 정말 안타까웠다”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허경민은 2020시즌 뇌동맥류 증상으로 몸이 안 좋았음에도 주장 역할까지 맡아 팀을 이끈 민병헌이 더 안타까웠다고 털어놨다. 

 

허경민은 “지난해 병헌이 형이 몸도 안 좋은데 주장까지 맡아 정말 힘들었을 거다. 그런데 통화할 때는 내가 동생이니까 괜찮다면서 힘든 티를 잘 안 내더라. 그래도 그 말속에서 느껴지는 어려움이 있었다. 정말 야구에 있어 나태해질 사람이 아닌데 지난해 부진한 성적에 안 좋은 소리도 들려 내가 더 억울했을 정도였다”라고 전했다. 

 

허경민은 22일 수술대에 오르는 민병헌을 향해 2021년 야구장에서 다시 만나는 그날 꼭 안아주겠다는 약속과 함께 쾌유 메시지를 전했다. 

 

“큰 수술을 앞뒀는데 병헌이 형은 그런 어려움을 딛고 더 단단해질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빨리 돌아오라고 하는 것도 병헌이 형한테는 부담일 듯싶다. 최대한 건강한 몸으로 야구장에 웃으면서 나타났으면 좋겠다. 미소 짓으면서 돌아올 병헌이 형을 야구장에서 꼭 안아주고 싶다. 옛 동료이자 야구 후배, 그리고 친한 동생의 진심이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1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1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SK 하이닉스
    SK 하이닉스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엄친딸' 송서현, 머슬마니아 커머셜모델 그랑프리....
    [줌 in 포토+] 걸그룹 출신 8등신 미녀, 미스맥심 콘테스트에 출사..
    [줌 in 포토+] '핑크톤 모노키니 비키니 몸매' 뽐낸 치어리더 김해리!
    [줌 in 포토+] '가수 겸 치어리더' 김해리, 제주 리조트서 화보 촬영!
    [줌 in 포토+] 미스맥심 이아윤, 글래머 몸매 맥심 2월호 밸런타인..
    [줌 in 포토+] “사이버X녀라고?” 악플에 시원하게 한 방 먹인 이해..
    [줌 in 포토+] 시크한 매력녀 이하니 vs. 베이글 미소녀 박근나, 당..
    [줌 in 포토+] 아찔한 전신 망사 스타킹!...80만 유튜버 표은지의 ..
    [M+현장] 흥국 치어리더 김연정, 블랙 스웨트 셋업 사이로 탄탄 복근
    [M+포토] 이다영, 기뻐서 폴짝폴짝
    엠스플레이스톡킹이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