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06.20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자가격리 해제 D-7’ 브리검은 선발등판을 준비한다 [엠스플 현장]

  • 기사입력 2021.05.06 17:02:28   |   최종수정 2021.05.06 17:02:28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제이크 브리검의 자가격리 해제가 일주일 남았다. 브리검은 5월 13일 2주 자가격리를 마치자마자 팀 훈련에 합류한다. 브리검은 실전투구 없이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오를 예정이다.

 

제이크 브리검의 자가격리 해제가 딱 1주일 남았다(사진=엠스플뉴스)

제이크 브리검의 자가격리 해제가 딱 1주일 남았다(사진=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고척] 

 

키움 히어로즈는 4월 15일 제이크 브리검의 재영입을 발표했다. 브리검은 같은 달 29일 한국에 들어왔다. 

  

브리검은 전라남도 고흥에서 2주 자가격리 중이다. 구단이 마련한 숙소에서 개인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 자가격리 해제는 5월 13일. 브리검은 곧바로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키움 홍원기 감독은 “브리검은 2021시즌 타이완 프로야구 웨이취엔 드래곤스의 선발투수로 맹활약 중이었다”“몸 상태를 유지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틀 전 브리검의 개인훈련 영상을 확인했다. 당장 마운드에 오를 수 있는 몸이다. 브리검도 자신감이 넘친다. 타이완 리그에서 선발 등판할 때마다 75개 이상의 공을 던졌다. 팀에 합류하면 곧바로 선발투수로 활용할 계획이다.” 홍 감독의 말이다. 

 

브리검은 2017년 션 오셜리반의 대체 외국인 투수로 키움에 합류해 2020년까지 에이스로 활약했다. 브리검은 KBO리그 통산 104경기에 등판해 43승 23패 1홀드 평균자책 3.70을 기록했다. 

 

키움이 2020시즌 후 브리검과 재계약을 맺지 않은 건 몸 상태였다. 브리검은 2020시즌 21경기에 선발 등판해 9승 5패 평균자책 3.62를 기록했다. 브리검은 KBO리그에 데뷔한 이후 가장 적은 이닝(107.0)을 소화했다. 그는 팔꿈치 통증으로 두 차례나 선발 로테이션에서 빠졌었다. 

 

키움은 브리검의 빈자리를 조쉬 스미스로 채웠다. 그러나 스미스는 스프링캠프 때부터 확신을 주지 못했다. 스미스는 2021시즌 2경기에 선발 등판해 10이닝을 던져 9피안타 1피홈런 7실점 평균자책 6.30을 기록했다. 키움은 고민 끝 타이완 프로야구에서 건재함을 과시한 브리검의 재영입을 결정했다. 

 

키움은 브리검이 자가격리를 마치자마자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올라주길 원하고 있다. 브리검도 이를 잘 알고 몸 상태 유지에 힘쓰고 있다. 

 

이근승 기자 thisissports@mbcplus.com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1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승패예측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이렇게 귀여운 PC방 알바가 있다고? 미스맥심 top24 ..
    '살아있는 손끝' 우수한, LG 치어리더팀 떠오르는 샛별
    [줌 in 포토+] 미스맥심 콘테스트 24강, 코스프레 대결 드디어 시작!
    SSG 장은유 치어리더, 아이돌 그룹 출신의 남다른 춤선
    [줌 in 포토+] 21인치 호리병 몸매로 완판녀 등극... ‘맥스큐’ 커버..
    청순 치어 SSG 김도아, 랜더스필드 접수한 러블리 매력
    [줌 in 포토+] 맥심 모델도 재수생이 있다, 미스맥심 콘테스트 24강..
    [줌 in 포토+] '독자의 차’, 모델 김은진 군용차 레토나 앞에서 아..
    [줌 in 포토+] 인기 웹화보 모델 최세희, 10위로 미스맥심 콘테스트..
    LG 원민주 치어리더, '롤린' 코인 탑승으로 잠실 단상 접수
    여름맞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