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06.23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MLB 첫 선발 ‘삼진 8개’ 양현종, 이강철 감독 “자신 있는 공 던졌다” [엠스플 현장]

  • 기사입력 2021.05.06 18:01:32   |   최종수정 2021.05.06 18:01:32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양현종이 MLB 첫 선발 등판 경기에서 3.1이닝 4피안타 1볼넷 1실점 8탈삼진을 기록했다. KIA 타이거즈 투수코치 시절 양현종과 사제의 연을 맺은 이강철 감독은 뿌듯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 투수 양현종(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 투수 양현종(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엠스플뉴스=고척]

 

KT 위즈 이강철 감독이 미국에서 날아든 애제자 소식에 뿌듯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양현종은 5월 6일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양현종이 MLB에서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건 이 경기가 처음이다. 

 

양현종은 3.1이닝 4피안타 1볼넷 1실점 8탈삼진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66개로 최고 구속은 147km가 나왔다. 

 

이 감독이 활짝 웃었다. 이 감독은 양현종과의 관계가 남다르다. 사제의 연을 맺은 건 이 감독이 KIA 타이거즈 투수코치를 맡고 있던 2007년이었다. 당시 양현종은 광주 동성고등학교를 졸업하고 KIA에 입단한 신인 투수였다. 이 감독은 양현종이 KBO리그에 적응하고 최정상급 투수로 성장하는 데 힘을 쏟았다. 

 

이 감독과 양현종은 한국 야구 대표팀에서도 인연을 이어갔다. 이 감독이 대표팀 투수코치(2017, 2018)로 활약한 가운데 양현종은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 감독은 “솔직히 양현종의 경기를 챙겨보진 못했다”며 “기사로 소식을 접했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이어 다음과 같은 말을 전했다. 

 

“MLB를 경험한 게 아니어서 말하기가 조심스럽다. 양현종은 KBO리그 최고의 선수였다. 수많은 이의 관심과 기대를 받는다. 여기에 MLB 첫 선발 등판이었다. 기회가 더 있을 것이란 보장이 없는 상태였다. 부담감이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수준이었을 거다. 그걸 이겨내고 삼진 8개를 잡았다. 자기 공을 던졌다는 뜻이다. 더 많은 이닝을 소화하지 못한 게 유일한 아쉬움이다. 이날 호투를 계기로 더 많은 기회가 주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아주 뿌듯하다.” 

 

이근승 기자 thisissports@mbcplus.com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승패예측

    hot 포토

    더보기
    [줌 in 포토+] 남심 저격 필라테스 강사 구은영, 15위로 미스맥심 ..
    [줌 in 포토+] 이렇게 귀여운 PC방 알바가 있다고? 미스맥심 top24 ..
    '살아있는 손끝' 우수한, LG 치어리더팀 떠오르는 샛별
    [줌 in 포토+] 미스맥심 콘테스트 24강, 코스프레 대결 드디어 시작!
    SSG 장은유 치어리더, 아이돌 그룹 출신의 남다른 춤선
    [줌 in 포토+] 21인치 호리병 몸매로 완판녀 등극... ‘맥스큐’ 커버..
    청순 치어 SSG 김도아, 랜더스필드 접수한 러블리 매력
    [줌 in 포토+] 맥심 모델도 재수생이 있다, 미스맥심 콘테스트 24강..
    [줌 in 포토+] '독자의 차’, 모델 김은진 군용차 레토나 앞에서 아..
    [줌 in 포토+] 인기 웹화보 모델 최세희, 10위로 미스맥심 콘테스트..
    여름맞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