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10.16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KBO

‘OPS 0.697 부진’ 서건창이 왜 3번 타순에 들어가 있을까 [엠스플 이슈]

  • 기사입력 2021.09.24 13:58:24   |   최종수정 2021.09.24 13:58:24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ㅣLG 트윈스가 후반기 막판 승부처에서 상위 타순을 고정하기로 결정했다. 가장 눈에 들어오는 타순은 3번 타순 서건창이다. 2021시즌 OPS 수치가 좋지 않은 서건창을 3번 타순에 배치한 류지현 감독의 의도는 무엇일까.

 

LG 내야수 서건창(사진=엠스플뉴스) LG 내야수 서건창(사진=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잠실]

 

2021년 내내 LG 트윈스를 괴롭히는 건 팀 타격 침체 문제다. 외국인 타자 저스틴 보어까지 극심한 타격 부진으로 2군행을 통보받은 가운데 후반기 팀 마운드 전력까지 불안정화로 전반적인 투·타 불균형이 이어지는 흐름이다. 

 

LG가 시즌 막판 승부처와 포스트시즌에서 반전을 만들기 위해선 팀 타격 반등은 필수다. 특히 LG 류지현 감독은 팀 타순과 공격 방향성에 대한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최근 LG 경기에서 나오는 적극적인 번트 작전도 팀 득점 난조와 연계된 고민의 산물이다. 

 

LG 류지현 감독은 “데이터 분석을 통해 상대 내야 수비가 헐거운 점을 고려해 기습 번트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자 한다. 특히 최근 붙었던 한화 이글스의 경우 적극적인 시프트 수비를 활용하는 데다 상대 외국인 1루수가 베이스 커버에 혼란을 겪을 상황까지 고려해 번트를 시도했는데 맞아떨어졌다. 대량 득점으로 이어질 수 있었던 장면”이라고 되돌아봤다. 

 

근본적으로는 팀 타순 짜기가 난제다. 1번 타순 리드오프의 정석을 보여주는 홍창기 뒤로 어떤 타자들이 순서대로 배치될지가 관건이다. 최근 류 감독은 2번 타순에 팀 중심 타자인 김현수를 배치하기 시작했다. 

 

류 감독은 “홍창기 뒤로 2번 타자 자리에 누굴 기용할지 계속 고민했다. 시즌 초반엔 라모스를 넣기도 해봤는데 시즌이 계속 흘러도 생각대로 타순이 잘 풀리지 않았다. 그래도 홍창기 뒤에서 연결해주는 부분에 있어 가장 효과적인 선수가 김현수라고 판단했다. 타순이 매일 바뀔 수 있는 부분이 선수들에게 혼란을 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앞으로는 웬만하면 고정 타순을 사용할 계획”이라며 ‘2번 김현수’ 기용 배경을 설명했다. 

 

3번 타순엔 서건창이 들어간 점이 눈에 들어온다. 서건창은 2021시즌 11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8/ 104안타/ 5홈런/ 40타점/ 출루율 0.355/ 장타율 0.342를 기록했다. 3번 타순에 서건창이 어울리는가와 관련해 물음표가 붙는 것도 사실이다. 2021시즌 서건창의 OPS(출루율+장타율) 수치(0.697)는 2014년 이후 가장 낮은 기록인 까닭이다.

 

서건창의 3번 타순 기용과 관련해 류 감독은 “현재 1군 야수 라인업을 고려하면 서건창이 3번 타순에 들어가는 조합이 가장 이상적이라고 판단했다. 서건창 선수가 과거와 비교해 다소 부진하지만, 올 시즌 예비 FA라 정신적인 영향이 있는 데다 욕심을 낼 수 있는 상황도 있으니까 그런 부분이 누적된 느낌이다. 그래도 앞으로는 현재 짜놓은 타순 조합을 믿고 타자들에게 맡겨야 한다”라고 힘줘 말했다. 

 

LG는 당분간 1번 홍창기·2번 김현수·3번 서건창·4번 채은성·5번 이재원으로 이어지는 상위 타순을 유지할 전망이다. 류 감독이 후반기 승부처에서 꺼낸 고정 라인업이 팀 타선 부진 타개책이 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1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승패예측

    hot 포토

    더보기
    ‘헤어도 러블리’ 블랙핑크 지수, 공항 밝힌 청순 미모
    [줌 in 포토+] ‘시크릿 B’ 화보집 완판녀 박은혜, 맥스큐 11주년 피..
    [줌 in 포토+] 너무 파랗고 예쁜 잠실하늘을 마음껏 즐겼던 두산 치..
    [줌 in 포토+] '자몽' 박은혜, 맥스큐 창간 11주년 기념 10월호 표..
    [줌 in 포토+] '예쁜 응원' 신수인, "키움 히어로즈 치어리더입니..
    [M+현장] 치어리더 서현숙, 6회 말 동점의 순간...'야구장에서 들리..
    [M+현장] '마스크를 뚫는 미모' 박지영 아나운서, 프로야구 대표 여..
    [M+포토] 하지원 치어, 남심 홀리는 ‘하트 눈웃음’
    ‘큐티풀’ 심송연 치어리더, 반전 파워 퍼포먼스로 매력 발산
    ‘코로나가 바꿔놓은 응원 문화’ 김도아 안이랑, 그라운드 향해 열정..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