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4.02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댄 해런, 코로나19 극복 위해 애장품 버블헤드 경매

  • 기사입력 2020.03.26 15:33:59   |   최종수정 2020.03.26 15:33:59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댄 해런이 보유한 버블헤드 콜렉션(사진=댄 해런 트위터) 댄 해런이 보유한 버블헤드 콜렉션(사진=댄 해런 트위터)

 

[엠스플뉴스]

 

미국 스포츠스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기부에 나선 가운데 자신의 애장품을 경매에 내놓은 은퇴선수도 있다.

 

미국 '디 애슬레틱'은 지난 2015년을 끝으로 메이저리그에서 은퇴한 올스타 투수 댄 해런(40)의 기부 소식을 전했다. 해런은 피닉스와 LA의 비영리단체에 각각 소정의 금액을 기부했다. 그러나 해런은 이들을 더 도울 방법을 찾고 있었다.

 

해런은 고심 끝에 자신이 현역 시절 모았던 버블헤드 인형을 경매에 내놓기로 했다. 이는 경매 수익금을 모아 기부하는 것뿐만 아니라 더 많은 사람들이 기부에 동참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시작됐다. 

 

해런이 경매에 붙인 버블헤드는 행크 애런, 배리 본즈, 알버트 푸홀스, 데릭 지터 등이 있다. 자신이 가진 300종의 컬렉션 중 선수에 관한 재미있는 멘트를 적을 수 있는 선수들로 엄선했다. 

 

잭 그레인키의 버블헤드에 적힌 해런의 코멘트(사진=eBay) 잭 그레인키의 버블헤드에 적힌 해런의 코멘트(사진=eBay)

 

LA 다저스 시절 팀메이트였던 잭 그레인키의 버블헤드에는 "아마도 내 컬렉션을 파는 것을 보고 '멍청한 생각'이라고 얘기할 것이다"라는 코멘트를 붙였다. 클레이튼 커쇼에 대해서는 "이렇게 덥수룩한 수염은 못 기르겠다"는 말을 동봉했다.

 

해런은 버블헤드를 낙찰받은 사람들에게 추가로 5개씩 버블헤드를 사은품으로 보내겠다고 말했다. "기부할 목적으로 경매에 참여할 필요는 없다"라고 말한 해런은 "자선단체에 단 몇 달러라도 기부하면 그것이 도움이 된다"며 기부를 독려했다.

 

은퇴 후 불안증세와 우울증에 시달렸다는 사실을 고백한 해런은 "힘든 시기지만 이번 경매를 통해 웃을 수 있으면 그만한 가치가 있다"며 자신만큼 힘든 다른 사람을 위로하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꽃보다 JOY"…레드벨벳 조이, 넘사벽 비율+청순 섹시미 폭발
    배우 박신혜, 상큼함 가득한 화보 공개...'싱그러움 가득'
    배우 조윤서, '생애 첫 단발' 화보 공개...몽환적 매력
    [줌 in 포토+] '피트니스 여신' 김자연, 심쿵 비키니 화보 공개
    [M+포토] '쇼챔 퇴근길' 채령, '청순미가 뿜뿜'
    배우 강한나, 상큼한 봄 향기 물씬...청초함 돋보이는 화보 공개
    브아걸 가인, 퓨어한 매력의 화보 공개...'내추럴 섹시'란 이런 것
    마마무 문별, 화보서 깜짝 변신...걸크러시 버리고 '여성미 장착'
    '홀로서기' 연우 "롤 모델=선미…좋은 사람 되고 싶다"
    "예슬 is 뭔들"…한예슬, 꽃보다 예쁜 '봄의 여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