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10.16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수비로 인정받는 김하성…MLB 네트워크 "내야 전 포지션서 평균 이상"

  • 기사입력 2021.09.19 16:17:34   |   최종수정 2021.09.19 16:17:34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김하성(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김하성(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비록 타격에서는 여전히 기대만큼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는 못하지만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수비만큼은 메이저리그(MLB)에서도 수준급으로 인정받고 있다.

 

메이저리그 공식 케이블 채널인 MLB 네트워크는 9월 19일(한국시간) SNS를 통해 자사의 메인 프로그램인 'MLB 투나잇'의 진행자인 그렉 암싱어가 뽑은 올 시즌 '플래티넘 글러브' 후보자를 소개했다.

 

'플래티넘 글러브'는 스포츠 용품 회사인 롤링스사에서 시상하는 상이다. 플래티넘 글러브는 팬 투표를 통해 매년 아메리칸리그와 내셔널리그의 최고 수비수 한 명씩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암싱어는 리그 구분 없이 양 리그 통틀어 올 시즌 플래티넘 글러브 후보가 될 수 있는 9명의 선수를 선정했다. 암싱어는 평소 수비 장면과 '팬그래프'의 수비 지표인 DRS(디펜시브 런 세이브)를 인용해 순위를 작성했다.

 

(사진=MLB 네트워크) (사진=MLB 네트워크)

 

이 순위에서 김하성은 3위에 올랐다. 암싱어는 "김하성이 샌디에이고에서 낸 성과를 간과하지 말라"면서 김하성이 상대적으로 저평가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암싱어는 "김하성은 2루수와, 3루수, 유격수 모두에서 평균 이상의 수비수다"라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실제로 '팬그래프'에 따르면 김하성은 2루수(+5), 3루수(+4), 유격수(+8) 모두에서 DRS가 양수를 기록했다. 이로 인해 김하성은 매우 낮은 타격 WAR(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에 비해 수비에서 평균 이상의 활약을 펼치며 양수의 WAR을 기록 중이다.

 

김하성은 올 시즌 타석에서 타율 0.203 6홈런 31타점 OPS 0.608로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KBO 리그에서 30홈런을 기록했던 실적으로 인해 타격에서의 활약을 기대했지만 그만큼의 활약은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오히려 우려했던 수비에서 기대 이상의 활약을 통해 메이저리그 무대에서 버티고 있다.

 

물론 팬 투표로 선정되는 플래티넘 글러브 특성상 백업 선수나 다름없는 김하성이 수상자로 선정되기는 어렵다. 특히 내셔널리그에는 4년 연속 수상 중인 놀란 아레나도(세인트루이스)가 버티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수상하지 못한다고 해도 전국구 방송에서 김하성의 활약상을 조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1
  • 후속기사 원해요 1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승패예측

    hot 포토

    더보기
    ‘헤어도 러블리’ 블랙핑크 지수, 공항 밝힌 청순 미모
    [줌 in 포토+] ‘시크릿 B’ 화보집 완판녀 박은혜, 맥스큐 11주년 피..
    [줌 in 포토+] 너무 파랗고 예쁜 잠실하늘을 마음껏 즐겼던 두산 치..
    [줌 in 포토+] '자몽' 박은혜, 맥스큐 창간 11주년 기념 10월호 표..
    [줌 in 포토+] '예쁜 응원' 신수인, "키움 히어로즈 치어리더입니..
    [M+현장] 치어리더 서현숙, 6회 말 동점의 순간...'야구장에서 들리..
    [M+현장] '마스크를 뚫는 미모' 박지영 아나운서, 프로야구 대표 여..
    [M+포토] 하지원 치어, 남심 홀리는 ‘하트 눈웃음’
    ‘큐티풀’ 심송연 치어리더, 반전 파워 퍼포먼스로 매력 발산
    ‘코로나가 바꿔놓은 응원 문화’ 김도아 안이랑, 그라운드 향해 열정..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