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04.15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컬럼

[이현우의 MLB+] 양현종, 마침내 찾아온 선발 기회 살릴까?

  • 기사입력 2021.03.23 21:45:49   |   최종수정 2021.03.23 21:45:49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양현종(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양현종(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천금 같은 기회를 얻었다.

 

'스포츠조선'은 23일(한국시간) 현지 관계자를 인용해 "양현종이 25일 미국 애리조나주 굳이어 볼파크에서 열리는 신시내티 레즈와의 2021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전했다. 양현종이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현종은 앞선 세 차례의 시범경기 등판에서 모두 구원 투수로 나섰다.

 

양현종의 2021년 시범경기 등판일지

 

3월 8일 (다저스전) 1이닝 2피안타 1실점 1탈삼진

3월 14일 (밀워키전) 2이닝 1피안타 0실점 3탈삼진

3월 20일 (다저스전) 3이닝 3피안타 1실점 4탈삼진

[합계] 6이닝 6피안타 2실점(2자책) 0볼넷 8탈삼진 평균자책 3.00

 

양현종은 등판을 거듭할수록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첫 번째 등판이었던 9일 LA 다저스전에선 1이닝 동안 2피안타(1피홈런) 1실점으로 다소 부진했지만, 14일 밀워키전에선 2이닝 1피안타 무실점 3탈삼진으로 활약했고, 20일 다시 다저스를 상대로 3이닝 3피안타 1실점 4탈삼진을 기록했다. 시범경기 합계 6이닝 6피안타 2실점 무볼넷 8탈삼진 평균자책점 3.00이다.

 

이런 활약에 힘입어 양현종은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을 비롯한 여러 현지 매체로부터 "텍사스의 개막전 로스터에 포함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었다. 여기에 더해 우완 셋업 조나단 에르난데스와 마무리 호세 르클럭이 팔꿈치 부상을 입는 등 불펜진에 부상자가 속출하고 있는 것도 양현종의 개막전 로스터 합류 가능성을 높이는 요소다.

 

당초 개막전 로스터 합류 시 양현종의 예상 보직은 '제2의 선발투수' 또는 '롱 릴리프'였다. 지난 14일 밀워키전 직후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감독은 인터뷰를 통해 "내 생각에 그는 세컨드 탠덤(second tandem) 또는 2이닝 구원투수 역할이 적합하다고 본다"며 양현종의 보직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관련 기사: [이현우의 MLB+] 양현종의 새 보직, 세컨드 탠덤이란?).

 

2018년 5월 20일 탬파베이 레이스의 투수 운용(자료=게임데이) 2018년 5월 20일 탬파베이 레이스의 투수 운용(자료=게임데이)

 

세컨드 탠덤이란 자전거의 두 번째 자리를 가리키는 말로 야구에선 흔히 '1+1'이라고 불리는 선발 투수 두 명이 잇달아 등판하는 전략에서 +1, 즉 두 번째로 등판하는 투수를 의미한다. 최근 메이저리그에서 유행하는 오프너(opener) 전략에서 오프너 다음에 등판해 긴 이닝을 소화하며 실질적인 선발 역할을 하는 보직인 벌크 가이(bulk guy)와도 유사한 개념이다.

 

이는 양현종이 빅리그에 적응할 때까지 좀 더 던지기 편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우드워드 감독의 복안으로 추정됐다(대부분의 선발 투수들은 상위 타순을 상대하는 1회에 가장 많은 실점을 한다. 따라서 두 번째로 등판하는 투수는 선발 등판할 때보다 성적이 잘 나오기 쉽다). 하지만 선발 경쟁자들이 최근 부진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우선 기대를 모았던 좌완 유망주 콜비 알라드가 19일 3.0이닝 동안 3피안타 3실점으로 무너졌고, 우완 카일 코디도 20일 2.1이닝 동안 8피안타 5실점을, 좌완 웨스 벤자민은 21일 3.1이닝 동안 7피안타 5실점을 기록했다. 무엇보다도 아리하라 고헤이가 22일 캔자스시티와의 B게임에서 4.1이닝 5실점으로 완전히 무너진 후 데드암 증세를 호소했다.

 

<포트워스 스타텔레그램>을 비롯한 현지 매체는 이런 갑작스러운 선발 후보들의 부진을 지난해 단축 시즌에 따른 체력 문제로 보고 있다. 그러면서 KBO리그 시절 7년 연속 170이닝 이상을 소화한 양현종에게 거는 기대가 높아졌다. 양현종에게 첫 선발 등판 기회가 주어진 배경이다. 과연 양현종은 어렵사리 얻게 된 천금 같은 기회를 살릴 수 있을까?

 

25일 양현종의 미국 진출 후 첫 시범경기 선발 등판을 주목해보자.

 

-

안녕하세요. 이현우입니다. <엠스플뉴스>에 [이현우의 MLB+]란 칼럼을 연재한지도 어느새 5년 가까이 지났습니다. 2016년 4월부터 2021년 3월까지 59개월 동안 매달 20편씩 약 1200편을 썼더군요. 지금 보시는 이 글은 <엠스플뉴스>에 올리는 마지막 칼럼입니다. 때로는 응원을, 때로는 질타를 보내주신 MLB 팬 여러분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매일 글을 쓸 때마다 부족함을 절감하면서도 제 능력이 닿는 한 독자분들께 좋은 읽을거리를 드리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덧붙여서 오랜 시간 칼럼을 연재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엠스플뉴스> 관계자 여러분께도 감사 말씀 남깁니다. 지금까지 [이현우의 MLB+]에 관심을 가져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현우 기자 hwl0501@naver.com



  • 잘봤어요 3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1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승패예측

    hot 포토

    더보기
    혜리, 여친룩의 정석 화보!...화사하고 발랄한 코디 완벽 소화
    [줌 in 포토+] 'SSG 치어리더' 유보영-목나경, "추위가 뭐죠?"
    [줌 in 포토+] 머슬퀸 최소현의 디지털 화보집, ‘시크릿비’로 구글..
    [줌 in 포토+] 대학생 ‘머슬퀸’ 최소현, 디지털 화보집 ‘시크릿비’ ..
    'MBC 날씨' 책임지는 김가영 기상캐스터, 잠실 햇살 받으며 리포팅
    SSG 이지현 장은유, 긴 생머리 휘날리며 랜더스필드 응원단상 접수
    [줌 in 포토+] '22살의 맥심 모델 지원자' 이연우, 이것이 베이글의..
    [줌 in 포토+] 재업인데 270만 뷰!? 광속 역주행의 주인공 미스맥심..
    [줌 in 포토+] '미스맥심 최고 존엄' 김나정의 두 번째 표지...“상..
    [줌 in 포토+] '개미허리 치어리더' 신세희, "선물 받으실 분~"....
    댕댕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