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6.18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연예일반

"3년 동안 끊임없이 당했다"…'씨스타' 효린, 학폭 의혹 제기

  • 기사입력 2019.05.26 09:05:12   |   최종수정 2019.05.26 09:05:12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밴드 잔나비의 전 멤버였던 유영현의 과거 학교 폭력 문제가 불거진 가운데 또 다른 연예인의 학교 폭력을 주장하는 글이 등장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미투, 정말 치가 떨리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5년 전 씨스타 전 멤버 효린과 같은 중학교를 다녔으며 지속적으로 괴롭힙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그는 중학교 1학년 때 부터 3년간 효린에게 끊임없이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A씨는 "(효린에게) 상습적으로 옷, 현금 등을 빼앗기고 온갖 이유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 당했다"라며 "제 친구는 노래방에 불려가 마이크로 머리까지 맞았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A씨는 "효린이 나를 폭행한 이유는 본인의 남자친구 이름이 내 남자친구 이름과 같아서였다"라고 덧붙였다.

 

또 A씨는 "3년 동안 저 자신이 자살 안 한 게 신기할 정도로 잘 버텼다"라며 "하교길엔 효린의 화풀이 대상이 돼야 했었기에 교통사고라도 났으면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이후 A씨는 친구를 통해 (효린에게) 사과를 요구했지만 끝내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오히려 버스에서 마주칠 때면 ?많이 컸다?"라는 보복성 말까지 들어야했다고 주장했다.

 

 

15년이란 세월이 흘렀지만 A씨는 그 때의 끔찍한 기억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으며 TV를 보다 효린이 나오면 채널을 돌리고 노래를 들을 수 없다고 호소했다. 

 

지난해 A씨는 용기를 내 인스타그램 DM(direct message)로 다시 한 번 사과를 요구했지만 결국 답장은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A씨는 "학교 폭력 가해자가 떳떳하게 티비에 나와 이미지 세탁하고 활동하는 꼴 정말 역겹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7
  • 화나네요 19
  • 팬이에요 1
  • 후속기사 원해요 3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청량美 폭발'…치어리더 김한나, 섹시+발랄 바캉스룩
    "구릿빛 탄탄 몸매" 조현영, 탄력 넘치는 비키니 자태
    [M+포토] '파격 코스프레' 베리굿 조현, '취재진 집중 셔터'
    [M+포토] 체리블렛 유주, '팬들에 손인사'
    "강렬한 변신" 레드벨벳 웬디, 몽환美 머금은 비주얼 '컴백 기대감 ..
    [M+포토] 전소미, '전매특허 비타민 소미 등장'
    [M+포토] 의미 있는 행사에 참석한 류현진-배지현 부부
    [M+포토] 우주소녀 보나, '섹시한 눈빛'
    [M+포토] 프로미스나인 백지헌, '더욱 성숙해진 모습'
    선미, 포즈가 더 과감한 비키니 자태 '완벽 애플힙+각선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