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5.24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연예일반

도끼 母, 사기 논란? "천만원 빌린 뒤 잠적" vs "법적으로 끝난 일"

  • 기사입력 2018.11.26 16:51:56   |   최종수정 2018.11.26 16:51:56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도끼 (사진 = 엠스플뉴스) 도끼 (사진 =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국내 유명 래퍼 '도끼'의 어머니가 20년 전 중학교 동창생에게 1000여만원을 빌려간 뒤 아직 갚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도끼 어머니인 김모(61)씨의 중학교 동창이라는 A씨는 영남일보에 "IMF 외환위기 이후 부산 해운대 인근에서 대형 레스토랑을 운영하던 김씨에게 1000여만원을 빌려줬는데 돈을 빌려 간 후 지금까지 얼굴 한 번 본 적 없고 연락이 닿지 않은 채 잠적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대구 남부경찰서에 김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지만 선이자로 50만원씩 두 번 받았기 때문에 '돈을 갚지 않을 의도가 있었다고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사기죄가 성립되지 않는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김씨가 현재도 빌려간 돈을 갚지 않고 있으며 연락도 전혀 닿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도끼의 소속사 일리네어레코즈 관계자는 "도끼에게 물어보니 도끼는 잘 모르는 상황이라 도끼 형인 고르도에게 사실 여부를 파악했다"라며 "고르도는 '상대가 소송했을 당시 어머니는 파산 판결을 받았고 상대가 공탁금을 받은 상태가 어머니는 민형사상 책임이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고르도가 '법적으로 끝난 일을 마이크로닷 사건으로 인해 이슈화시키려는 의도 같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오·아] (여자)아이들 수진, 파격 홀터넥 의상 '新 패왕색 등장'
    [M+포토] 체리블렛 유주, '탄탄한 보디라인에 눈길'
    치어리더 안지현, 상큼+발랄 멜빵 패션 '팬심 저격'
    '여고생 치어리더' 하지원, 졸업 사진 촬영중 풋풋+러블리 미모
    [M+포토] '깜찍한 인사' 미주...러브리즈 컴백!
    "반전의 섹시美" 블랙핑크 제니, 시스루 드레스로 뽐낸 'HOT바디'
    [M+포토] 레드벨벳 아이린, '얼굴에서 빛이 난다'
    [M+포토] 다이아 정채연, '미모가 뿜뿜'
    [M+포토] 있지(ITZY) 류진, 아슬아슬한 상의 패션
    [M+포토] 우주소녀 보나, 센터의 하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