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5.26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연예일반

'검찰 출석' 윤지오 "장자연 문건, 유서 아냐…의혹 밝히려 쓴 글"

  • 기사입력 2019.03.13 08:47:34   |   최종수정 2019.03.13 08:47:35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성접대 명단이 담긴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가 검찰에 출석했다.

 

지난 12일 윤지오는 대검찰청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그는 취재진 앞에서 "유서로 얼려진 글은 유서가 아닌 문건이다. 누가 왜 이 문건을 쓰게 했고 장자연 언니가 돌려달라고 요구했는데도 마지막까지 돌려주지 않았는지를 밝혀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앞서 5일 윤지오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당시 윤지오는 "문건을 공개한 (장자연 소속사) 대표님이 '자연이가 네게 남긴 글이 있다'라고 해서 유가족들이 문건을 보기 전에 제가 보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건이 왜 작성됐는지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덧붙여 윤지오는 10년이나 지난 지금, 얼굴과 이름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계속 국내에 거주했다면 이런 결정을 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캐나다에 거주하면서 피해자나 가해자 이름이 다 공개되고 피해자가 보호받는 걸 보고 한국도 그래야 되지 않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해자들이 떳떳하게 사는 걸 보고 억울하다는 심정이 많이 들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윤지오의 주장에 따르면 문건이 단순히 장자연의 유서가 아니라 성접대 의혹의 당사자를 밝히기 위해 의도적으로 작성된 문건이라는 취지이기 때문에 진상조사단의 향후 조사 결과에 관심이 모아진다. 

 

진상조사단은 윤지오의 증언 등을 토대로 이달 안에 최종 조사 결과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4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라이징 스타' 치어리더 박현영, 남성잡지 커버 공개 '新베이글녀'
    [M+포토] 수지, '깨끗한 피부에 감탄'
    [M+포토] 선미, '여성미 물씬'
    [오·아] (여자)아이들 수진, 파격 홀터넥 의상 '新 패왕색 등장'
    [M+포토] 체리블렛 유주, '탄탄한 보디라인에 눈길'
    치어리더 안지현, 상큼+발랄 멜빵 패션 '팬심 저격'
    '여고생 치어리더' 하지원, 졸업 사진 촬영중 풋풋+러블리 미모
    [M+포토] '깜찍한 인사' 미주...러브리즈 컴백!
    "반전의 섹시美" 블랙핑크 제니, 시스루 드레스로 뽐낸 'HOT바디'
    [M+포토] 레드벨벳 아이린, '얼굴에서 빛이 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