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김민석이 이룬 亞 최초 1,500m 메달, 얼마나 대단한 기록일까

  • 기사입력 2018.02.14 00:02:03   |   최종수정 2018.02.14 00:16:00
  •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김민석(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김민석(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빙속 신성 김민석(18, 평촌고)이 생애 첫 올림픽에서 사건을 터트리고 말았다. 아시아 남자 선수 중 최초로 스피드스케이팅 1,500m에서 메달을 따버린 기염을 토한 것이다.
 
김민석은 2월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펼쳐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에서 1분 44초 93을 기록, 키얼트 나위스(네덜란드, 1분 44초 01), 파트릭 루스트(네덜란드, 1분 44초 86)의 뒤를 이어 동메달을 획득했다.
 
생애 첫 올림픽에서 기록한 대단한 업적이다. 김민석은 2014년 첫 태극마크를 달고 빙상 판을 누빈 이후 지난 2017년 삿포로 동계 아시안 게임에서 1,500m와 팀 추월 부문에서 금메달을 기록한 바 있다.
 
이토록 고속 성장을 이룬 김민석은 빙속에서 뚜렷한 두각을 드러내며 이번에는 세계를 놀라게 했다. 특히 이번 김민석이 동메달을 기록한 1,500m는 아시아 남성들은 완벽히 외면받던 종목이기에 그 가치가 더한 모습이다.
 
1924년 프랑스 샤모니에서 펼쳐진 동계올림픽 이후 아시아 남자 선수가 스피드스케이팅 1,500m 메달 시상대에 오른 적은 전무하다.
 
장거리 종목인 5,000m와 메스 스타트는 높은 수준의 지구력을 요하긴 하지만 1,500m 종목이 더욱 많은 근지구력 유지를 필요로 하기 때문. 이에 근육량이 상대적으로 많지 않은 아시아 선수들은 그간 유럽 선수들의 전유물인 1,500m에서 뚜렷한 강세를 드러내지 못했다.
 
이번 대회 역시 마찬가지. 금메달과 은메달 역시 네덜란드 선수들의 몫이었으며 아시아 선수들은 단거리와 장거리에서 강세를 드러냈을 뿐 1,500m에서는 쉽지 않은 도전의 역사를 이어가고 있었다. 아시아 선수가 1,500m에서 메달을 획득한 것은 1992년 알베르빌 대회 여자 1,500m에 출전한 일본의 하시모토 세이코와 이번 대회 다카기 미호가 전부일 정도. 하지만 이 94년간 외면받던 아시아를 향한 조명을 다시 한번 끌어낸 것은 다름아닌 18세의 빙속 괴물 김민석이었다.
 

아시아 남자 선수 사상 첫 1,500m 메달을 획득한 김민석(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아시아 남자 선수 사상 첫 1,500m 메달을 획득한 김민석(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또한 김민석은 근지구력 유지가 쉽지 않음에도 후반, 오히려 더욱 가속도를 높였단 점에서 그간 아시아 선수들의 수준을 확실히 넘어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민석은 이날 700m까지 같은 조에 편성된 하랄즈 실로우스(32, 라트비아)에 앞서지 못했다. 그러나 침착함을 유지했던 김민석은 속도를 높여나가기 시작했고 1,100m 부분에서 1분 16초 45를 기록하며 최고 2위까지 오르기도 했다. 결국 마지막 바퀴를 28초 48이란 좋은 기록으로 마무리했고 김민석은 동메달을 차지할 수 있었다.
 
생애 첫 출전한 올림픽에서 역사적인 메달을 작성한 김민석은 이제 모두가 주목하는 빙속 에이스로 또 하나의 역사를 써 내려갈 채비를 마쳤다. 세계가 주목하는 '빙속 괴물'로 성장한 김민석은 오는 2월 18일, 남자 팀추월 준준결승에 출전, 또 한번의 메달 작성을 위한 레이스를 펼칠 예정이다.
 
김다빈 기자 dabinnet@mbcplus.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말괄량이 LISA"…블랙핑크 리사, 청순미 가득한 유쾌한 일상

'발리의 여신' 서현, 이기적인 각선미+미모 '우아美'

'컴백 D-8' 설현, 물 오른 여신 비주얼 '기대감 UP'

'명불허전 패왕색' 현아, 파격 란제리 의상

'핫팬츠 여신' 경리, 늘씬+매끈 각선미 공개

'국보급 각선미' 현아, 초미니 원피스로 '섹시미 UP'

[M+CAR] 레이싱모델 한지우 '아리따운 미모'

'긴머리유' 아이유, 상큼+새초롬 '청순 미녀'

AOA 민아, 컴백 앞두고 단발 여신 등극

'극강의 청순美' 수지, 이국적인 분위기 물씬

이전으로 다음으로

온라인 설문

75.8%
현 시점, 최고의 국내 걸그룹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