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엠스플 빙상] 빙상연맹 관리단체 '보류', 이렇게 결정했다

-문체부 체육국장 “동계종목 발전 위해 체재 정비 시급” 호소

-봅슬레이스켈레톤 회장 “이게 관리단체로 지정해야 하는 상황인가”

-서울시체육회 사무처장 “디테일하게 모르지만, 타종목 미치는 영향 고려해야”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 “삼성이 동계종목 발전을 위해 많은 헌신과 노력, 빙상연맹 관리단체 함부로 해선 안 되겠다고 생각”

 

대한체육회 이사회가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단체 지정을 보류한다'는 결론을 내렸다(사진=엠스플뉴스 이동섭 기자) 대한체육회 이사회가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단체 지정을 보류한다'는 결론을 내렸다(사진=엠스플뉴스 이동섭 기자)

 

[엠스플뉴스]

 

대한빙상경기연맹(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이 '보류'됐다. 

 

7월 9일 오후 4시 30분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선 '대한체육회 제17차 이사회'가 열렸다. 이날 이사회는 11가지 안건을 논의했다. 11가지 안건 가운데 체육계의 관심이 집중된 건 '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 여부'였다.

 

이사회 개최를 앞두고 빙상인들은 "20년 넘게 특정인에게 좌지우지되던 빙상연맹을 정상화할 수 있는 방법은 관리단체 지정뿐"이라며 "대한체육회 이사들이 정치적 이해관계나 외부 로비에서 벗어나 대한민국 빙상의 미래만을 고려해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대한민국 빙상의 미래를 고려해달라'는 빙상인들의 바람과 달리 대한체육회 이사회는 단 9분 30초만에 빙상연맹의 미래를 결정했다. 이사회가 내린 결정은 '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 보류'였다.

 

대한체육회 이사회에 참석했던 한 체육계 관계자는 "대한체육회 이사 대부분이 빙상연맹 현안이 무엇인지 자세히 알지 못했다. 그래선지 몇몇이 회의 분위기를 주도하면 대부분이 그 흐름에 따라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특히나 빙상연맹의 총체적 문제를 '탈법적인 상임이사회 운영'이란 제한적 문제로 국한한 통에 많은 이사가 빙상연맹의 핵심 문제엔 접근조차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덧붙여 이 관계자는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이 이미 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을 보류하기로 사전에 결정한 것처럼 보였다"며 "관리단체 지정 보류를 사전 결정한 상태였는지 이사회에서 '사전 준비된' 여러 대책을 내놨다"고 설명했다.

  

엠스플뉴스는 '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 보류'와 관련해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이날 이사회 회의록을 공개한다. 누가, 어떤 의도로 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을 보류했는지 명확히 알 수 있는 근거가 될 것이다.

 

대한체육회 제17차 이사회 '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 여부 건' 관련 회의 내용 전문

 

7월 9일 오후 4시 30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제17차 이사회'(사진=엠스플뉴스 이동섭 기자) 7월 9일 오후 4시 30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제17차 이사회'(사진=엠스플뉴스 이동섭 기자)

 

대한체육회 전충렬 사무총장: 다음은 '대한빙상경기연맹(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 여부' 건에 대해 설명하겠다. ‘중대한 위반 등으로 정상적 운영이 심각한 수준이므로, 정상화를 위한 관리단체 지정을 권고하여 대한체육회 정관 제 12조 1항 1호에 의거 지정 여부를 심의 의결하고자 하는 내용’이다.

 

지정권고 사유는 다음과 같다. 

 

2016년 3월 대한체육회가 상임이사회를 통한 회원종목단체의 불합리한 의사결정 과정과 소수임원의 의사결정으로 인한 폐단을 방지하기 위해 회원종목단체 규정에서 상임 이사회 설치 근거 규정을 삭제한 후 대한빙상경기연맹도 정관을 개정하면서 동 규정을 삭제했으나, 연맹은 총회 의결 및 대한체육회 승인 없이 상임이사회를 개최해 체육회 정관 등 제규정을 위반한 사유.

 

'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 안건 심의에 참고하라고 문체부 감사 결과 처분 요구서 첨부했다.

 

한편, 지난 7월 2일 개최된 관리단체 심의위원회에선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이와같은 위반에도 불구하고, 관리단체 지정해야할 정도의 중대한 위반이라 보기는 부족하다"고 판단했으며, "연맹을 관리단체로 지정할 경우 발생되는 주요 사업 추진 한계와 안정적 자체 재정 확보 어려움 등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 강신성 회장: 저희 지금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에 동계 스포츠 종목들이 침체에 들어가 있다. 바이애슬론도 회장이 안계시고, 컬링도 회장이 안계신다. 

 

동계올림픽을 맡던 분들이 평창올림픽 끝난 뒤 여러 가지 문제로 자리를 비웠다. 빙상경기연맹 관리단체 지정은 조금 더 신중하게 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동계종목을 15년동안 지켜봐왔다. 평창 올림픽 끝나고 나서 동계종목이 너무 침체에 들어가 있다. 그래서 하나하나 체크를 할 필요가 있다. 바이애슬론, 컬링, 봅슬레이 등 종목에 대해 다시 한번 점검할 필요가 있다. 

 

빙상같은 경우엔 많은 예산과 선수를 육성하는 등 일을 해줘야 한다. 그런데, 과연 이게 관리단체로 지정해야 하는 상황인가. 이 부분은 회장님과 많은 여러분들이 심사숙고해주셔서 다시 논할 수 있도록 해주시면 감사하겠다. 오랫동안 동계종목에 있던 사람으로서 부탁을 드리고 싶다.

 

문화체육관광부 오영우 체육국장: (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 안건은) 문체부에서 대한체육회에 권고를 한 사항이다. ‘이 자리에서 말하는 게 맞다’고 본다. 이 부분과 관련해선 전적으로 체육회 차원에서 체육회 측면에서 결정을 해야 한다. 

 

문체부에서 감사를 통해 (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을) 권고한 이유는 단체의 비정상적 운영으로 후속조치할 게 굉장히 많기 때문이다. 

 

후속조치는 상위 단체인 대한체육회와 빙상연맹에서 ‘관계자 징계라든가 환수라든가 수사 협조’ 등 여러 가지가 있다. 지금 감사를 두 달동안 하고, 그러고 나서 이의신청 기간을 거쳐 두달이 되고. 거의 반년에 가까워지고 있다.

 

이 부분은 이사회에서 오늘이 됐든 조속한 기간 내에 결정해야만, 감사에 따른 후속조치가 이뤄질 수 있다고 본다. 

 

또 하나는 (빙상연맹) 집행부가 (후속조치 관련 사건에) 상당부분 많이 연루돼 있다. 오늘 안건에 나와 있다 시피 빙상경기연맹께서 회장까지 사임한 상황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오늘 이 자리든지 조속한 시일에 결정을 해줘야 한다. 

 

아니라면 대한체육회가 상급단체로서 그동안 제기됐던 감사 제기 사항이라든가 바깥에서 제기된 여러 가지 문제를 조속하게 해결해주셔야 한다.

 

이 일을 해결할 수 있는 사람이… 잘 아시다시피 빙상경기연맹 집행부에서 다 모든 사람들이 연루가 돼 있다. 어찌됐든가 이 부분은 대한체육회 차원에서 가타부타 임원회의가 됐든 빠르게 이 부분을 명쾌하게 (해결)해야만 후속조치를 할 수 있다. 

 

동계종목의 발전을 위해 체제를 빠르게 정비하는 게 시급하다.

 

대한체육회 전충렬 사무총장: 다른 의견 있으신 분 있나.

 

서울특별시체육회 정창수 사무처장: 시도체육회 사무처장으로서 대한체육회 이사라는 직분을 수행하고 있다. 시도체육회에서도 이러한 종목단체 문제들이 수시로 발생한다.

 

지금 안건으로 올라온 심의 사항을 봤다. 물론 디테일한 세부적인 대한빙상경기연맹 문제점을 속속들이 파악하진 못했다. 하지만, 관리단체 지정 사유로 제시되는 것이 ‘상임이사회를 운영했다’는 것인데, 이걸 가지고 관리단체를 지정할 경우에 하나의 선례가 된다.

 

다른 부분에 대해서 집행부의 심각한 문제가 발생한 게 아니고, 단순히 이거 하나가지고 관리단체를 지정할 경우엔. 방금 몇몇 분들이 말씀하셨다. 타종목단체들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야한다). 

 

앞으로 이와 유사한 일들이 발생했을 때 ‘대한체육회가 관리단체를 지정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다시 한번 심각하게 고민해 봐야할 것으로 판단된다. 

 

하고 싶은 말은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스스로 이런 것들을 자정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그것들이 제대로 시행되지 않았을 경우에 관리단체를 지정하는 것이 합당한 게 아닌가’ 이런 말이다.

 

이태영 경기도지사 정무, 체육특보: 동계종목 회장님들 의견도 있다. 문체부 감사결과도 있다. 이거(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 건)는 다음 이사회로 차수를 넘겨 면밀히 검토하는 게 어떨까. 어떻게 생각하나.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 다른 의견들이 없으신 것 같으니 정리를 좀 하겠다. 부담이 많다. 관리단체를 지정을 정부가 권고할 땐 그만큼 사유가 있다. 체육회도 함께 두 달동안 감사를 했다. 징계 줘야할 사람이 있다. 또 어떤 운영된 돈에 대한 환수조치도 해야 하고, 수사 의뢰를 해야할 사항도 감사 결과에 있다. 

 

그런 측면으로 보면, 정말 ‘당장 관리단체로 지정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동계종목’이란 특수성. 그동안 삼성이 동계종목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를 해오고 많은 헌신과 노력을 한 것 또한 부인할 수 없다.

 

충분히 인정할 수 있는 부분이다. 그래서 ‘우리가 이것을 함부로 해서는 안되겠구나’란 생각에 청문위원회를 만들었던 거다. (청문위원회는) 법관 중심으로 하고, 스포츠에 조예가 깊은 분들을 모셨다. 

 

(청문위원회 의견에 따르면) "법률적으론 이 사안만 가지고, 관리단체를 지정하는 덴 무리가 있다." 그런 결론이 도출됐다. 내가 생각할 때는 두 이사가 말씀한대로 지금 여기서 이것을 결론을 내고 설명하는 것보다는 좀 시간을 가지고 최대한 빨리(처리하겠다). 빙상연맹에 맡기지 않고, 종목육성본부에서 저희가 빙상연맹의 관계된 사람들하고 다시 한번 논의를 해보겠다.

 

선수, 지도자, 학부모, 연맹 관계됐던 사람들. 다양한 사람들(에게 들어봐야한다). 정말 빙상연맹이 앞으로 어떻게 하는 게 바람직하고, 대안은 없는 것인지. 그 이야기를 빠른 시일 안에 (들어봐야 한다). 아시안게임 가기 전이라도, 그 얘기를 들어서.

 

그 내용이 상당히 일리가 있고, 정부와도 협의를 해서 ‘그런 방향을 한 번 더 모색해보자’고 하면, 다른 방향(관리단체 지정 이외의 방향)을 찾아보겠다. 그게 아니면, 그때 가서 관리단체 지정 건을 결정하는 게 맞지 않겠는가 (생각이 든다). 

 

굉장히 중요한 문제다. 또 선례로 남을 수 있는 문제다. 굉장히 민주적이고, 당사자들 얘기도 다시 한번 들어봐야 한다. 절차적 정당성 확보 문제도 (관리단체 지정) 못지 않게 중요하다. 

 

체육회에 위임을 해주시면, 팀을 짜서 빙상에 관계된 양쪽 사람들 이야기를 들어보고. 무슨 방안이 있는지 당사자들 얘기를 들어보겠다. 다음 이사회 때 제가 보고를 해가지고 결론을 내도록 그렇게 한 번 유예를 하면 좋겠습니다.

 

이사회 전체: 동의한다.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 그러면 체육회가 종목육성부에 TF(Task-Force)를 만들어서 당사자들 의견들을 수렴하고, 방안이 있는지 모색하고 결론을 내리도록 하겠다. (땅땅땅)

 

이동섭 기자 dinoegg509@mbcplus.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비하인드 컷이 이 정도' 이주연, 시선 고정시키는 뒤태

'복숭앗빛 각선미' 설리, 초미니 원피스로 뽐낸 인형 몸매

'러블리 섬머걸' 트와이스 사나, 오프숄더 입고 '미모 폭발'

"명품 보디라인"…클라라, 초근접 셀카도 '섹시 본색'

'큐티+섹시' 블랙핑크 제니, 고양이상 미녀의 정석

'강렬 레드립' 모모, 성숙해진 미모 '여성미 물씬'

'러블리 썸머걸' 여자친구, 물오른 상큼美 "여름여름해"

"레깅스 여신"…손나은, 저장을 부르는 청순 미모

"이따 봐" 트와이스 나연, 과감 수영복 패션 '잘록 허리라인'

'패왕색의 섬머룩' 현아, 핫팬츠+민소매도 남다른 몸매

이전으로 다음으로
최신 무료 만화 더보기

온라인 설문

68.0%
스웨덴전 0-1 패배, 가장 큰 문제점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