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왕따 논란? 내가 피해자" 김보름, 1년 만에 폭로 예고

김보름 (사진=채널A 제공) 김보름 (사진=채널A 제공)

 

[엠스플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왕따 주행 논란' 가해자로 지목돼 비난을 받은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김보름(26·강원도청)이 약 1년 만에 방송을 통해 자신의 속내를 털어놓겠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종합편성채널 채널A '뉴스A LIVE' 측은 10일 김보름과 단독 인터뷰 한 내용을 예고했다. 인터뷰 본편은 오늘(11일) 오전 11시에 전파를 탄다.

 

최근 인터뷰에 응한 김보름은 "당시 피해자와 가해자가 바뀌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괴롭힘을 당했다. (가해자가) 소리를 지르고 욕을 했다. 쉬는 시간에 라커룸으로 불려 가서 1시간이고 2시간이고 폭언을 들을 때가 많았다"고 털어놨다. 다만, 가해자가 누구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이런 부분은 부모님께도 말씀드린 적이 없고, 누구에게도 말한 적이 없다"며 "그렇기 때문에 좀 더 조심스러웠던 부분이 있고, 다른 부분으로 두려운 게 있다면 있을 수 있겠지만 얘기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폭로를 예고했다.

 

김보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김보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지난해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준준결승 경기에서 한국은 경기 막판 노선영이 뒤처지고 김보름, 박지우가 먼저 결승점을 통과하는 모습이 연출돼 '왕따 주행' 논란에 휩싸였다.

 

경기 직후 미디어와 인터뷰가 논란을 키우기도 있다. 당시 김보름은 "마지막에 좀 뒤에 (노선영이) 저희랑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온 것 같다"며 노선영을 탓하는 듯한 인터뷰를 해 비난을 샀다.

 

이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김보름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는 청원이 등장, 60만 명 이상이 참여할 만큼 대중의 질타가 쏟아졌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 5월 대한빙상경기연맹 감사 후 "선수들에게 고의가 없다"는 결과를 발표하며 왕따 논란은 일단락됐다. 하지만 이후에도 김보름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로 입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도형 기자 wayne@mbcplus.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청순+섹시"…모모, 가녀린 어깨 드러낸 홀터넥 드레스

'파격 그 자체' 한초임, '서가대' 밀어내고 실검 1위 '핫스타' [M+현장]

'단아한 미모' 최은지..."엠스플 신입 아나운서!"[줌 in 포토+]

[M+포토] 트와이스 사나, 꽃사슴 같은 눈망울

[M+포토] 모모랜드 연우, 오프숄더로 뽐낸 여성미

라붐 해인, '새침한 우월 각선미!' [줌 in 포토+]

[줌 in 포토+] ‘머슬퀸’ 김근혜, 맥스큐 한•미국판 화보 공개

[M+포토] 여자친구, 두 번째 정규 앨범 발표

[M+포토] 러블리즈 케이, 어마어마한 청순미

드림노트 수민, 비주얼 센터의 넘사벽 '각선미+비율'

이전으로 다음으로

온라인 설문

95.1%
2019년 가장 기대되는 MLB 코리안리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