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6.18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일반

CJ슈퍼레이스, 예측불허 3라운드 격전지 'KIC의 정체'

  • 기사입력 2019.06.13 16:04:18   |   최종수정 2019.06.13 16:04:18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ASA 6000 클래스 (사진=슈퍼레이스) ASA 6000 클래스 (사진=슈퍼레이스)

- 6월 16일 KIC서 3R 개최, 직선 구간 및 급코너 구간 다수 존재

 

- 높은 사고 발생 가능성, 다수의 추월 포인트 구간 등 변수 존재 

 

[엠스플뉴스]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3라운드가 오는 16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개최된다.

 

이번 3라운드는 올 시즌 첫 KIC 치러지는 만큼 다양한 변수가 존재해 경기 결과 예측이 더욱 어려워졌다. 특히 올 시즌 첫 최상위 클래스인 ASA 6000에 출사표를 던진 드라이버들이 있어 순위 결정에 난항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KIC 코스 (사진=슈퍼레이스) KIC 코스 (사진=슈퍼레이스)

과거 포뮬러 원(F1) 레이스를 치렀던 KIC는 총 18개의 코너를 갖춘 5.615km 길이의 서킷이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열리는 에버랜드 스피드웨이(4.346km), 인제 스피디움(3.908km) 등 국내 다른 서킷들에 비해 긴 코스에 속한다.

 

특히 장거리 직선 구간(1.2km)과 급격한 코너가 뒤섞여 레이스의 다양한 재미를 한꺼번에 느낄 수 있다. 다른 서킷들과는 달리 주행 방향이 반 시계 방향이라는 점도 독특하다. 

 

또한 레이스의 시작과 끝을 볼 수 있는 그랜드스탠드에서는 직선 구간을 내달리던 경주차가 각도가 예리한 1번 코너에 접어드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급격히 속도를 늦추다 코스를 이탈하거나 상대의 빈틈을 노려 추월에 성공하는 등 흥분을 끌어올릴 장면이 연출되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KIC의 코스를 살펴보면 크게 3개의 구간으로 구분된다. 각 구간의 개성이 뚜렷해 레이스를 관전하는 포인트도 다양하다.

 

스타트 지점부터 3번 코너가 나타나는 지점까지, 직선 구간의 앞뒤로 급격한 코너가 배치된 곳이 1구간이다. 

 

최고속도를 낼 수 있는 구간이기도 하지만 그만큼 코너 진입 시 감속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스타트 라인에서 최고속도를 낼 수 있는 코스 최장거리 직선 구간으로 이어지는 1~2번 코너, 길쭉한 직선 주로 이후 갑자기 등장하는 예리한 각도의 3번 코너 등 추월을 노릴 수 있는 포인트도 존재한다. 

 

직선 구간에서는 F1의 경우 시속 300km 가량, 경주차의 경우 성능에 따라 시속 250km 안팎의 속도를 낼 수 있다. KIC에서 가장 우렁찬 배기음을 들을 수 있는 구간이기도 하다.

 

이어지는 2구간은 그 자체로 별도의 서킷으로 운영될 만큼 다양한 요소가 혼재돼 드라이버의 실력을 평가할 수 있다. 

 

좌우 곡선 주로가 연달아 나타나는 4~6번 코너는 모든 구간을 통틀어 가장 속도가 낮아지는 곳이며, 코너의 안쪽보다 바깥쪽이 낮아 자칫 집중력을 놓칠 경우 코스를 벗어나거나 스핀이 일어날 수 있다. 

 

이 구간에서 시간과 속도를 손해 본다면 전체적인 랩 타임도 악영향을 받는다. 바다 풍경이 바라다보이는 3구간은 속도를 낼 수 있는 구간이 짧고 블라인드 구간들이 섞여 있어 속도를 끌어올리기 부담스럽다. 곧 직선 구간을 만날 수 있지만, 그전에 전 코스를 통틀어 가장 각도가 예리한 16번 코너를 무리 없이 빠져나가야만 한다. 

 

ASA 6000 클래스 (사진=슈퍼레이스) ASA 6000 클래스 (사진=슈퍼레이스)

지난해 KIC에서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ASA 6000 클래스의 레이스가 세 차례 열렸다. 비가 내리는 와중에 진행된 2라운드 경기에서는 정회원(서한 GP)이 깜짝 우승을 차지하며 해당 클래스의 개인 통산 첫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3라운드 경기에서는 해당 클래스 첫 시즌에 도전한 김종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이 '폴투윈'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6라운드 경기에서는 라스트 랩 마지막 코너에서 야나기다 마사타카가 앞서가던 조항우(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의 작은 실수를 파고들며 역전 우승을 차지하는 드라마가 펼쳐졌다. 

 

매번 예측불허의 레이스가 펼쳐졌던 KIC인 만큼 이번 3라운드 일정도 흥미진진한 경기가 기대된다.

 

김현수 기자 khs77@mbcplus.com



  •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M+포토] '파격 코스프레' 베리굿 조현, '취재진 집중 셔터'
    [M+포토] 체리블렛 유주, '팬들에 손인사'
    "강렬한 변신" 레드벨벳 웬디, 몽환美 머금은 비주얼 '컴백 기대감 ..
    [M+포토] 전소미, '전매특허 비타민 소미 등장'
    [M+포토] 의미 있는 행사에 참석한 류현진-배지현 부부
    [M+포토] 우주소녀 보나, '섹시한 눈빛'
    [M+포토] 프로미스나인 백지헌, '더욱 성숙해진 모습'
    선미, 포즈가 더 과감한 비키니 자태 '완벽 애플힙+각선미'
    "실사판 바비인형" 완벽 몸매+금발 장착한 독일 모델의 정체는?
    "숨막히는 실루엣"…티아라 큐리, 해변 수놓은 수영복 자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