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영상
  • 갤러리
  • 핫이슈
  • 코리안리거
  • 랭킹
  • LIVE
  • 카툰
  • 칼럼&웹진
  • 베이스볼+
  • POLL
  • 더보기

엠스플 뉴스 : Sports & Entertainment

 

축구

[한국-세르비아] 100% 성공은 아니었던 구자철의 'FW 변신'

  • 기사입력 2017.11.14 21:51:35   |   최종수정 2017.11.14 21:54:19
  •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구자철(사진=KFA)

구자철(사진=KFA)

 

 

[엠스플뉴스]
 
한국(피파랭킹 62위)이 세르비아(38위)를 상대로 무승부를 기록, A매치 2연전을 1승 1무의 호성적으로 마감했다.
 
한국과 세르비아는 11월 14일(이하 한국시간) 울산 문수구장에서 국가대표팀 A매치 친선경기를 펼쳐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지난 10일 콜롬비아를 2-1로 제압했다. 남미예선을 4위로 돌파,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한 콜롬비아전 승리. 이날 맞붙은 세르비아 역시 유럽예선 D조를 6승 3무 1패 조 1위로 월드컵 본선 직행 티켓을 거머쥔 유럽의 강호였다.
 
역시 세르비아는 강했다. 4-3-3과 4-2-3-1을 번갈아사용하며 중원을 두텁게 구성한 세르비아의 전력은 안정적이었다. 이를 돌파할 신태용 감독의 무기는 공격형 미드필더 구자철의 공격수 투입이었다. 탄탄한 세르비아 중원을 대비, 이를 구자철의 좋은 연계능력을 통해 최전방에서 공격의 활로를 트고자 함이었다.
 
결국 구자철은 후반 16분, 자신이 따낸 페널티킥을 직접 해결하며 득점에 성공, 소기 목표인 득점 달성에는 성공했다. 또한 권창훈, 이재성 등과 함께 원터치 패스로 상대의 갖춰진 수비진 사이 공격 루트를 찾아가는 등 나쁘지 않은 활약을 보였다.
 
그러나 100% 성공은 아니었다. 우선 속도감의 문제. 구자철은 기본적으로 공을 잡고 플레이 하는 것을 선호하며 주력 역시 빠른 편이 아니다. 이에 콜롬비아전 이근호-손흥민 투톱보다 다이나믹함은 부족했다. 또한 세르비아가 점유율을 높여가며 한국을 공략할 당시, 수비를 위해 3선까지 내려오긴 했으나 이는 공격수의 숫자가 적어지게돼 역습이 빠르게 이어지지 못하는 이유가 되기도 했다.
 
하지만 평가전은 말 그대로 시험무대다. 가능성을 보인 구자철 공격수 변신 역시 그런 시도 중 하나. 다양한 시도 역시 한국의 월드컵 활약을 위한 전초전이 될 것이다.
 
김다빈 기자 dabinnet@mbcplus.com
2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신인 치어리더' 이주희, 베이비페이스의 반전 몸매

'섹시 vs 귀여움' 류세미-김맑음, 여신들의 미모 대결

치어리더 서현숙, 추위 잊은 '한여름 HOT 패션'

레이싱모델 한지은, 금발+우윳빛깔 피부 '여신 자태'

레이싱 모델 임솔아, 지스타 빛내는 '여신 미모'

레이싱모델 김보람, 섹시 여전사로 변신…'팬심 저격'

'양갈래 귀요미' 김맑음 치어리더, 핫팬츠 섹시미 UP

레이싱 모델 조인영, '우월한 비주얼' TOP 모델의 이유

레이싱모델 최별하, 서킷 휘어잡는 극강의 미모

레이싱모델 오아희, 메이드 복장으로 '섹시미 UP'

이전으로 다음으로

온라인 설문

32.8%
엠스플 최고의 미녀 아나운서는? 제2탄 리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