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진땀승' 벤투 감독 "경기력 좋지 않았다"

파울루 벤투 (사진=대한축구협회) 파울루 벤투 (사진=대한축구협회)

 

[엠스플뉴스] 간신히 이겼다는 표현이 어색하지 않을 만큼 진한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대표팀의 경기력에 답답함을 호소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키르기스스탄과 경기에서 김민재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필리핀전에 이어 2연승을 달리며 중국과 함께 16강 티켓을 따냈다. 다만, 현재 순위는 중국에 골득실에서 밀려 2위다. 1위로 16강에 오르려면 중국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승점 3점을 따냈으나 경기력에선 분명 아쉬움이 남는다. 벤투 감독도 인정했다. 그는 공식 기자회견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그래도 승리는 공정한 결과"라면서 조기에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점에 대해 안도했다.

 

키르기스스탄의 예상 밖 플레이에 당황하기도 했다. 이날 키르기스스탄은 수비적인 경기 운영이 아닌 적극적인 압박과 공격으로 한국을 상대했다. 벤투 감독은 "팀이 두 번째 득점을 하지 못해서 초조한 모습을 보여줬다. 상대는 자기 스타일을 유지하면서 득점 기회를 노려서 어려움을 겪었다"라고 경기를 돌아봤다.

 

이제는 중국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준비해야 한다. 특히나 토트넘의 손흥민이 합류할 예정이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이 합류한다고 해도 우리의 플레이 스타일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다"라면서 선수 상태를 확인 후 출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도형 기자 wayne@mbcplus.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청순+섹시"…모모, 가녀린 어깨 드러낸 홀터넥 드레스

'파격 그 자체' 한초임, '서가대' 밀어내고 실검 1위 '핫스타' [M+현장]

'단아한 미모' 최은지..."엠스플 신입 아나운서!"[줌 in 포토+]

[M+포토] 트와이스 사나, 꽃사슴 같은 눈망울

[M+포토] 모모랜드 연우, 오프숄더로 뽐낸 여성미

라붐 해인, '새침한 우월 각선미!' [줌 in 포토+]

[줌 in 포토+] ‘머슬퀸’ 김근혜, 맥스큐 한•미국판 화보 공개

[M+포토] 여자친구, 두 번째 정규 앨범 발표

[M+포토] 러블리즈 케이, 어마어마한 청순미

드림노트 수민, 비주얼 센터의 넘사벽 '각선미+비율'

이전으로 다음으로

온라인 설문

95.1%
2019년 가장 기대되는 MLB 코리안리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