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3.22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축구

'진땀승' 벤투 감독 "경기력 좋지 않았다"

  • 기사입력 2019.01.12 08:30:48   |   최종수정 2019.01.12 08:30:48
  •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파울루 벤투 (사진=대한축구협회) 파울루 벤투 (사진=대한축구협회)

 

[엠스플뉴스] 간신히 이겼다는 표현이 어색하지 않을 만큼 진한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대표팀의 경기력에 답답함을 호소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키르기스스탄과 경기에서 김민재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필리핀전에 이어 2연승을 달리며 중국과 함께 16강 티켓을 따냈다. 다만, 현재 순위는 중국에 골득실에서 밀려 2위다. 1위로 16강에 오르려면 중국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승점 3점을 따냈으나 경기력에선 분명 아쉬움이 남는다. 벤투 감독도 인정했다. 그는 공식 기자회견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그래도 승리는 공정한 결과"라면서 조기에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점에 대해 안도했다.

 

키르기스스탄의 예상 밖 플레이에 당황하기도 했다. 이날 키르기스스탄은 수비적인 경기 운영이 아닌 적극적인 압박과 공격으로 한국을 상대했다. 벤투 감독은 "팀이 두 번째 득점을 하지 못해서 초조한 모습을 보여줬다. 상대는 자기 스타일을 유지하면서 득점 기회를 노려서 어려움을 겪었다"라고 경기를 돌아봤다.

 

이제는 중국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준비해야 한다. 특히나 토트넘의 손흥민이 합류할 예정이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이 합류한다고 해도 우리의 플레이 스타일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다"라면서 선수 상태를 확인 후 출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도형 기자 wayne@mbcplus.com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M+포토] 수빈, '보조개가 매력 포인트'
    [M+포토] 유키카, '봄맞이 청치마 패션'
    [M+포토] 조보아, '바람 불어서 추워요'
    "성숙미 물씬"…에이핑크 윤보미, 고혹+섹시미 'UP'
    '건강 이상설' 지민, 앙상한 몸매+깜짝 볼륨감 '반전 섹시美'
    [M+포토] 안현모, '비율까지 모델'
    [M+포토] 모모랜드 연우, '이제는 단발 여신'
    [M+포토] 유혜인, 미소가 매력 포인트
    "로맨틱 발리 여신"…윤세아, 상큼 미소+반전 각선미
    '원조 글래머' 나르샤, 절개 원피스+수트로 뽐낸 '탄탄 몸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