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영상
  • 갤러리
  • 핫이슈
  • 코리안리거
  • 랭킹
  • LIVE
  • 카툰
  • 칼럼&웹진
  • 베이스볼+
  • POLL
  • 더보기

엠스플 뉴스 : Sports & Entertainment

 

해외축구

아스널 벵거 "지루는 세레모니 대신 역전골을 노렸어야"

  • 기사입력 2017.01.06 17:00:12   |   최종수정 2017.01.06 17:00:12
  •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지루 세레모니 (사진=gettyimages / 이매진스) 지루 세레모니 (사진=gettyimages / 이매진스)

 

[엠스플뉴스] 올리비에 지루의 세레모니에 아스널 수장인 아르센 벵거 감독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아스널은 1월 4일(이하 한국시간) 2016-2017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0라운드 본머스와 경기를 치렀다. 아스널은 0-3으로 끌려갔으나 지루의 1골 2도움에 힘입어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2-3으로 뒤진 아스널은 후반 46분에 자카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 45도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문전에 있던 지루는 백헤딩으로 살짝 방향만 바꿔놓으며 본머스의 골문을 갈랐다. 후반 46분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린 지루는 기쁨의 세레모니를 표현했다. 하지만 추가 시간이 남아있는 상황에서 역전골을 노려야 하는 입장인 아스널로썬 안타까운 시간이 흘렀다. 

 
벵거 감독은 5일 영국 매체 '더 선'과의 인터뷰에서 지루의 세레모니에 아쉬움을 표현했다. 벵거 감독은 "0-3으로 지고 있던 경기에서 무승부를 만든 지루의 골은 환상적이었다. 패배의 위기를 벗어나서 기뻤을 것이다. 지루의 입장을 이해한다. 하지만 공을 들고 센터 서클로 빨리 복귀해서 역전골을 노렸어야 했다"며 승리에 대한 의지가 부족했던 부분을 지적했다.

 

강윤기 기자 stylekoon@mbcplus.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오늘의 S-girl] 김맑음 치어리더, '주먹 꽉' 맑음표 애교 작렬

[S-girl] 치어리더 조윤경, 미소가 아름다운 '비타민 걸'

[S-girl] '대니 잉스 여친' 조지아 깁스, 호주를 달구는 핫바디

[오늘의 S-girl] '신흥 머슬퀸' 김지민, 청순한 외모+탄탄 허벅지

[오늘의 S-girl] 치어리더 윤요안나, NC 승리 위한 '애교폭발'

[핏스타] '신흥 엉짱' 섬머 레이, 엉덩이로 연60억 버는 비결?

[오늘의 S-girl] 배구장에 뜬 치어퀸 김진아, 수줍은 '혀 빼꼼'

[오늘의 S-girl] 치어리더 이애수, 마린 룩으로 섹시 매력 'UP'

[S-girl] 피트니스 이지윤, 세계에서 인정받은 '끝판 각선미'

[S-girl] '백옥 피부+잘록 허리' 김아름, 피트니스 여신의 결정체

이전으로 다음으로

온라인 설문

92.2%
2017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우승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