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황희찬 '이색 임대 조건' 공개…잘츠부르크 '윈윈 전략' 빛났다

황희찬(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황희찬(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황희찬(22)의 임대 조건에 특이한 조항이 붙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 소속 구단 RB 잘츠부르크의 똑똑한 '한 수'다.

 

독일 매체 '슈포르트빌트'는 10월 10일(이하 한국시간) 한 시즌 동안 함부르크에서 임대생 자격으로 뛰게 된 황희찬의 이색적인 임대 조항에 대해 조명했다.

 

함부르크는 지난 8월 31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황희찬의 임대 영입을 알렸다. 임대료로는 100만 유로(약 13억 원)로 알려졌다. 황희찬에 거는 기대를 알 수 있는 금액이었다.

 

그러나 '슈포르트빌트'는 만약 황희찬이 분데스리가 2부리그에서 20경기 이상을 뛴다면 함부르크는 잘츠부르크에 건넨 임대료를 회수할 수 있는 조항이 있다고 보도했다.

 

잘츠부르크와 함부르크, 그리고 황희찬에게도 모두 윈-윈이 될 수 있는 조항이다. 잘츠부르크는 임대를 떠난 황희찬이 최대한 많은 경기를 소화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한 셈이다.

 

꾸준한 출장 기회를 보장하면서 황희찬의 몸값을 올리려는 의도 역시 깔려 있다. 함부르크는 내년 여름 임대 기간이 종료된 뒤 황희찬의 완전 영입을 두고 결정을 내리게 된다.

 

함부르크와 황희찬 역시 나쁠 것은 없다. 분데스리가 1부리그 복귀를 꿈꾸고 있는 함부르크는 현재 허리띠를 졸라 맨 상황. 황희찬의 임대료 100만 유로를 당장 아낄 수 있다는 점은 매력적인 조건으로 다가왔을 듯 하다.

 

황희찬은 원 소속 구단의 배려로 새 구단에서 충분한 기회를 보장 받을 수 있게 됐다. 함부르크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9월 A매치 두 경기를 소화하고 합류한 황희찬을 곧바로 경기에 내보낼 만큼 신뢰를 보내고 있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초대형 신인의 등장"…ITZY(있지), '쇼!챔' 데뷔한 날 [M+현장]

[M+포토] '귀엽게 뽀~' 추화정, "대만으로 향합니다"

"역시 완판녀" 손나은, 브라렛+트레이닝복 '완벽소화'

[M+포토] 워너비 아미, 강렬한 레드벨벳

"청순미가 다했다"…에이프릴 나은, 스쿨룩의 정석

[M+포토] '인사성 밝은' 설현, "잘 다녀오겠습니다!"

"반 뼘 핫팬츠" 현아, 운동화에도 빛난 탄탄+섹시 각선미

"군살 ZERO" 김사랑, 나이가 무색한 '늘씬 각선미+동안 미소'

소녀시대 태연, 봄이 오고 있음을 알리는 '청초한 비주얼'

[오·아] "더 예뻐졌네"…성소, 물오른 미모 공개 '섹시미UP'

이전으로 다음으로

온라인 설문

90.9%
코리안몬스터 류현진의 2019 시즌 예상 승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