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6.25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해외축구

황희찬 '이색 임대 조건' 공개…잘츠부르크 '윈윈 전략' 빛났다

  • 기사입력 2018.10.11 08:40:42   |   최종수정 2018.10.11 08:40:42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황희찬(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황희찬(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황희찬(22)의 임대 조건에 특이한 조항이 붙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 소속 구단 RB 잘츠부르크의 똑똑한 '한 수'다.

 

독일 매체 '슈포르트빌트'는 10월 10일(이하 한국시간) 한 시즌 동안 함부르크에서 임대생 자격으로 뛰게 된 황희찬의 이색적인 임대 조항에 대해 조명했다.

 

함부르크는 지난 8월 31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황희찬의 임대 영입을 알렸다. 임대료로는 100만 유로(약 13억 원)로 알려졌다. 황희찬에 거는 기대를 알 수 있는 금액이었다.

 

그러나 '슈포르트빌트'는 만약 황희찬이 분데스리가 2부리그에서 20경기 이상을 뛴다면 함부르크는 잘츠부르크에 건넨 임대료를 회수할 수 있는 조항이 있다고 보도했다.

 

잘츠부르크와 함부르크, 그리고 황희찬에게도 모두 윈-윈이 될 수 있는 조항이다. 잘츠부르크는 임대를 떠난 황희찬이 최대한 많은 경기를 소화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한 셈이다.

 

꾸준한 출장 기회를 보장하면서 황희찬의 몸값을 올리려는 의도 역시 깔려 있다. 함부르크는 내년 여름 임대 기간이 종료된 뒤 황희찬의 완전 영입을 두고 결정을 내리게 된다.

 

함부르크와 황희찬 역시 나쁠 것은 없다. 분데스리가 1부리그 복귀를 꿈꾸고 있는 함부르크는 현재 허리띠를 졸라 맨 상황. 황희찬의 임대료 100만 유로를 당장 아낄 수 있다는 점은 매력적인 조건으로 다가왔을 듯 하다.

 

황희찬은 원 소속 구단의 배려로 새 구단에서 충분한 기회를 보장 받을 수 있게 됐다. 함부르크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9월 A매치 두 경기를 소화하고 합류한 황희찬을 곧바로 경기에 내보낼 만큼 신뢰를 보내고 있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치어리더 김한나, 첫 비키니 화보 공개 "조기품절 기대돼"
    [M+포토] 청하, '남 댄서와 커플 퍼포먼스'
    '청순+섹시' 유현주, 오프 숄더로 뽐낸 '명품 쇄골 라인'
    호날두, 여자친구+가족과 뜨거운 여름휴가 '초호화 요트'
    문가비, 비키니 벗고 파격 포즈…"SNS 노출 사진 엄마가 찍어줘"
    [M+포토] 블랙핑크 리사, '걸어다니는 인형'
    [M+포토] 레드벨벳 조이, '섹시함으로 승부'
    '캣우먼 비주얼' 경리, 핫팬츠+민소매 운동복입고 '요염 포즈'
    '입간판 여신' 설현, 군살 ZERO 뒤태 공개 '잘록 개미허리'
    '청량美 폭발'…치어리더 김한나, 섹시+발랄 바캉스룩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