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황희찬 '이색 임대 조건' 공개…잘츠부르크 '윈윈 전략' 빛났다

황희찬(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황희찬(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황희찬(22)의 임대 조건에 특이한 조항이 붙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 소속 구단 RB 잘츠부르크의 똑똑한 '한 수'다.

 

독일 매체 '슈포르트빌트'는 10월 10일(이하 한국시간) 한 시즌 동안 함부르크에서 임대생 자격으로 뛰게 된 황희찬의 이색적인 임대 조항에 대해 조명했다.

 

함부르크는 지난 8월 31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황희찬의 임대 영입을 알렸다. 임대료로는 100만 유로(약 13억 원)로 알려졌다. 황희찬에 거는 기대를 알 수 있는 금액이었다.

 

그러나 '슈포르트빌트'는 만약 황희찬이 분데스리가 2부리그에서 20경기 이상을 뛴다면 함부르크는 잘츠부르크에 건넨 임대료를 회수할 수 있는 조항이 있다고 보도했다.

 

잘츠부르크와 함부르크, 그리고 황희찬에게도 모두 윈-윈이 될 수 있는 조항이다. 잘츠부르크는 임대를 떠난 황희찬이 최대한 많은 경기를 소화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한 셈이다.

 

꾸준한 출장 기회를 보장하면서 황희찬의 몸값을 올리려는 의도 역시 깔려 있다. 함부르크는 내년 여름 임대 기간이 종료된 뒤 황희찬의 완전 영입을 두고 결정을 내리게 된다.

 

함부르크와 황희찬 역시 나쁠 것은 없다. 분데스리가 1부리그 복귀를 꿈꾸고 있는 함부르크는 현재 허리띠를 졸라 맨 상황. 황희찬의 임대료 100만 유로를 당장 아낄 수 있다는 점은 매력적인 조건으로 다가왔을 듯 하다.

 

황희찬은 원 소속 구단의 배려로 새 구단에서 충분한 기회를 보장 받을 수 있게 됐다. 함부르크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9월 A매치 두 경기를 소화하고 합류한 황희찬을 곧바로 경기에 내보낼 만큼 신뢰를 보내고 있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꽃보다 예뻐" 나연, 여친짤 대방출 '청순+러블리'

"탱구 선배님" 태연, 유리 대기실 응원 '12년차 특급 우정'

'이 분위기 유지 부탁해' 우주소녀, 눈빛 자체가 시크미 (영상)

'깜짝 선물' 프로미스나인, 강렬한 레드 컬러의 'LOVE BOMB' (영상)

'99년생 핫루키' 치어리더 박현영, 파란피의 베이글녀

"모로코에서의 생일"수지, 오늘(10일) 생일 맞아 '애교 꽃받침'

"매력 한 가득"…드림캐쳐, '커튼톡' 17금으로 만든 섹시 본능 (포토)

"막내의 성숙미"…에이핑크 오하영, 학다리 각선미

"독보적인 아우라"…블랙핑크 제니, 프랑스 접수한 비주얼

'운동복도 퍼펙트' 김사랑, 민소매+레깅스로 뽐낸 '완벽 뒤태'

이전으로 다음으로
최신 무료 만화 더보기

온라인 설문

93.7%
2018 MLB 포스트시즌,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할 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