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영상
  • 갤러리
  • 핫이슈
  • 코리안리거
  • 랭킹
  • LIVE
  • 카툰
  • 칼럼&웹진
  • 베이스볼+
  • POLL
  • 더보기

엠스플 뉴스 : Sports & Entertainment

 

MLB

미 언론 "다저스, 도저 대신 맥커친-브론 영입도 가능"

  • 기사입력 2017.01.11 10:12:07   |   최종수정 2017.01.11 10:12:07
  •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오프시즌 큰 관심을 받았던 브라이언 도저 트레이드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사진=gettyimages / 이매진스)

오프시즌 큰 관심을 받았던 브라이언 도저 트레이드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사진=gettyimages / 이매진스)

 

[엠스플뉴스] LA 다저스와 미네소타 트윈스의 2루수 브라이언 도저 트레이드 협상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이에 다저스가 도저 대신 값싼 좌타 2루수와 계약하고 우타자 앤드류 맥커친(피츠버그), 라이언 브론(밀워키) 영입으로 선회하는 방법도 있다는 미 현지의 주장이 나와 관심이 집중됐다. 

 

미 폭스 스포츠 켄 로젠탈 기자는 1월 11일(이하 한국시간) “다저스와 미네소타의 도저 트레이드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졌다”며 도저 트레이드가 결렬될 경우 다저스가 해볼 만한 방안을 제시했다. 

 

해당 기자는 “다저스는 체이스 어틀리와 재결합 또는 루이스 발부에나, 스테판 드류, 더스틴 애클리 등 FA 시장에 나선 2루수 영입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물론 이들은 다저스가 원하던 우타 자원이 아닌 좌타 자원이다. 하지만, “만일 다저스가 값싼 좌타 2루수를 영입한다면, 다저스의 연봉 구조에 상당한 유동성이 확보할 수 있다”며 이를 활용해 “우타 외야수 브론, 맥커친 영입도 가능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또 다른 방안으로 해당 기자는 ‘다저스가 우타 2루수인 탬파베이 레이스 로건 포사이드나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이안 킨슬러를 영입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다저스는 이번 오프시즌 포사이드와 킨슬러에 대해 깊은 관심을 드러낸 바 있다. 하지만, 포사이드나 킨슬러의 경우 상대 구단이 높은 영입 대가를 요구할 것으로 보여 실제로 이뤄지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한편, 다저스는 2016시즌 타율 .268 42홈런 99타점 OPS .886을 기록하며 훌륭한 성적을 거둔 도저 영입을 위해 투수 유망주 호세 드레온를 대가로 제시했다. 하지만, 미네소타는 드레온 외에도 더 많은 유망주를 요구했고 이러한 간극은 좀처럼 메워지지 않고 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1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오늘의 S-girl] 김맑음 치어리더, '주먹 꽉' 맑음표 애교 작렬

[S-girl] 치어리더 조윤경, 미소가 아름다운 '비타민 걸'

[S-girl] '대니 잉스 여친' 조지아 깁스, 호주를 달구는 핫바디

[오늘의 S-girl] '신흥 머슬퀸' 김지민, 청순한 외모+탄탄 허벅지

[오늘의 S-girl] 치어리더 윤요안나, NC 승리 위한 '애교폭발'

[핏스타] '신흥 엉짱' 섬머 레이, 엉덩이로 연60억 버는 비결?

[오늘의 S-girl] 배구장에 뜬 치어퀸 김진아, 수줍은 '혀 빼꼼'

[오늘의 S-girl] 치어리더 이애수, 마린 룩으로 섹시 매력 'UP'

[S-girl] 피트니스 이지윤, 세계에서 인정받은 '끝판 각선미'

[S-girl] '백옥 피부+잘록 허리' 김아름, 피트니스 여신의 결정체

이전으로 다음으로

온라인 설문

92.2%
2017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우승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