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영상
  • 갤러리
  • 핫이슈
  • 코리안리거
  • 랭킹
  • LIVE
  • 카툰
  • 칼럼&웹진
  • 베이스볼+
  • POLL
  • 더보기

엠스플 뉴스 : Sports & Entertainment

 

MLB

'최고 86마일' 류현진, 첫 불펜 투구…감독 "건강할 때 그 모습"

  • 기사입력 2017.02.17 15:37:34   |   최종수정 2017.02.18 13:24:32
  •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류현진의 불펜투구를 지켜보는 프리드먼 사장(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통신원)

(사진 왼쪽부터) 통역 프리드먼 사장 류현진 (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통신원)

 

[엠스플뉴스] 

 

LA 다저스 류현진이 스프링 트레이닝 첫날부터 불펜투구를 무리 없이 소화하며 올 시즌 기대감을 높였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지역 일간지 LA 타임스, LA 데일리뉴스 등은 2월 17일(이하 한국시간) 스프링트레이닝에 참가한 류현진의 소식을 알렸다.

 

LA 타임스 앤디 맥컬러프 기자는 "류현진이 데이브 로버츠 감독과 릭 허니컷 투수 코치가 지켜보는 가운데 불펜 투구를 시행했다"며 "속구 구속은 시속 84마일에서 86마일을 오갔다"고 밝혔다.

 

불펜 투구를 유심히 지켜본 로버츠 감독은 특히 류현진의 익스텐션(공을 끌고 나와 던지는 거리)을 주목했다. LA 데일리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로버츠 감독은 "이날 류현진이 건강할 때 보여줬던 특정한 익스텐션을 펼쳤다”고 답했다. 

 

이어 “부상에서 갓 복귀한 투수들은 팔을 보호하려 한다. 그래서 건강한 익스텐션을 되찾지 못한다”고 강조한 뒤 “지난해 겨울 초반 불펜투구 땐 류현진이 자신의 익스텐션을 찾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엔 원하던 익스텐션을 찾았다. 정말 좋은 일”이라며 기쁨을 드러냈다. 

 

한편, 현재 다저스는 클레이튼 커쇼, 리치 힐, 마에다 켄타로 이어지는 3선발진을 확정한 상태다. 남은 두 자리를 두고 류현진을 포함해 훌리오 유리아스, 스캇 카즈미어, 브랜든 매카시 등이 스프링트레이닝에서 치열한 선발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이날 불펜 투구를 마친 류현진은 20일부터 본격적인 라이브 피칭을 소화할 예정이다. 다저스는 26일부터 시범경기에 돌입한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3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M+포토] 미셸 콴과 미셸 위의 만남 '자~치즈!'

[M+포토] '복싱영웅' 파퀴아오, 미녀 옆에서 '수줍은(?) 미소'

[M+포토] 하키 미녀들의 환한 미소 "내가 넣었어!"

[S-girl] '얼짱 골퍼' 임미소, 건강미 넘치는 8등신 미녀

[M+포토] 유지니 보차드 '테니스 미녀의 포효'

[M+포토] '8등신' 미녀새들의 비상…모델급 몸매는 '덤'

[M+포토] 흔들림 없는 황재균, '시즌 7호포 쾅'

[S-girl] 가메바 빅토리아, 남심 저격하는 '미모의 팀 닥터'

[S-girl] '야수 터너의 미녀' 코트니 엘리자베스, 9등신 늘씬 미녀

[M+포토] 그리드걸들의 섹시 포즈 '화사한 미소는 덤'

이전으로 다음으로

온라인 설문

50.0%
ML 콜업 황재균, 올시즌 예상성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