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영상
  • 갤러리
  • 핫이슈
  • 코리안리거
  • 랭킹
  • LIVE
  • 카툰
  • 칼럼&웹진
  • 베이스볼+
  • POLL
  • 더보기

엠스플 뉴스 : Sports & Entertainment

 

MLB

[현장인터뷰] '시즌 3승' 류현진 "선발 자신감 있고, 구속도 만족"

  • 기사입력 2017.06.18 10:51:20   |   최종수정 2017.06.18 10:51:20
  •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엠스플뉴스]

 

류현진(30, LA 다저스)이 신시내티 레즈를 상대로 시즌 3승을 따냈다. 동시에 지난 등판에서의 패배를 갚아주는데 성공했다.

 

류현진은 6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전에 선발로 등판, 5이닝 8피안타 2볼넷 7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3승을 수확했다. 다저스는 류현진의 호투와 타선의 활약을 더해 신시내티를 10-2로 완파했다.

 

 

안타를 8개나 내주고, 밀어내기 볼넷까지 내줬다는 점에서 투구 내용은 아주 만족스러운 수준은 아니었다. 그러나 류현진은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앞세워 신시내티 타선은 5회까지 단 2점으로 틀어막고 승리를 따내는데 성공했다.

 

경기를 마친 류현진은 "마운드에서 잘했던 점은 크게 없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지만, "선발로 나설 때마다 자신감을 갖고 있다. 구속도 잘 나왔고, 컨디션은 90-95% 정도이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류현진과의 일문일답.

 

Q. 오늘 가장 잘했던 부분은?

류: 오늘 마운드에서는 크게 없는것 같다. 1회와 2회에 투구 수가 많아 5회까지 어려웠다. 타석에서 잘한 것 같다.

 

Q. 안타를 칠 느낌이 있었나?

류: 첫 타석은 유격수 에러에 가까웠는데, 안타가 되어 득점까지하게 됐다.

 

Q. 안타가 아니고 실책으로 기록됐다.

류: 안타인 줄 알았다. 

 

Q. 타자 24명을 상대했는데, 그 중 13명 상대로 초구가 볼이었다. 이 부분이 투구수가 늘어나는데 영향을 줬나?

류: 초반에 컨트롤이 잘 안 돼 어려웠다. 그러다보니 더 어렵게 타자를 상대하고 투구 수가 늘어났다. 아무튼 5회까지 던진 걸로 만족한다.

 

Q. 5회 때 최고 구속이 시속 94마일(약 151km/h)까지 나왔다. 마지막 이닝이라고 생각했나?

류: 올라갈 때부터 마지막 이닝이라 생각했다. 주자가 3루에 있어 강하게 던진 게 좋은 결과가 있었다.

 

Q. 신시내티 구장이 상대적으로 작은데 홈런을 맞지 않았다.

류: 홈런을 신경 쓰느라 투구 수가 많아진 것 같다. 그래도 신경을 쓴 덕분에 홈런을 허용하지 않은 듯하다.

 

Q. 처음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했다. 

류: 생각은 하고 있지만 안 좋은거니깐 빨리 잊어버려야 한다. 

 

Q. 이번 경기로 다음 경기 자신감이 생겼나?

류: 항상 자신감을 갖고 경기에 임한다. 계속해서 선발로 나갈 때마다 자신감은 있다.

 

Q. 같은 팀과 두 번 연속 경기가 처음이었는데.

류: 첫 경기에서 홈런도 맞고 해서 초반부터 신경 써서 투구했다. 그러다 보니깐 투구 수도 늘어났다. 구장도 작아 타자들한테 유리해서 더 신경써 던졌다.

 

Q. 감독이 페이스 조절 신경쓰지 말고 초반부터 전력 투구하라는 말을 했다. 

류: 항상 전력 투구한다. 그날 컨디션에 따라 스피드가 다르다.

 

Q. 100을 기준으로 현재 컨디션은 어느 정도인가?

류: 오늘 구속이 잘 나온 것 같다. 괜찮다. 90~95 정도다.

 

현장 취재: 노기훈 통신원 kihoonnoh@gmail.com

정리: 국재환 기자 shoulda88@mbcplus.com

 

2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레이싱모델 한채이, 승무원 출신의 8등신 미녀

레이싱 모델 박지은, '청순-섹시녀'의 '무한 매력'

'승리 요정' 최미진, 섹시 산타로 깜짝 변식

치어리더 안지현, 강추위 뚫는 '깜찍 미모'

'단발 여신' 서현숙, 가죽치마로 뽐낸 남다른 섹시미

'겨울에도 맑음' 김맑음, 핫팬츠로 뽐낸 탄탄 바디라인

치어리더 김한나, '팬심 저격' 미녀 궁서로 변신

레이싱모델 한가은, 과감한 포즈+의상 '섹시미 UP'

'육상 여신' 슈미트, 레깅스 완벽 소화한 8등신 몸매

치어팀장 이미래, 1위팀 그린 엔젤스의 에이스

이전으로 다음으로

온라인 설문

38.7%
엠스플 최고의 미녀 아나운서는? 제2탄 리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