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美 언론 "강정호, 아직 비자 문제 해결 못했다"

강정호(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강정호(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강정호(31,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피츠버그의 시즌 구상에서 지워지고 있다.

 

피츠버그 지역지 <피츠버그 트리뷴>은 '피츠버그의 스프링캠프에서 눈여겨볼 5가지'란 기사를 통해 3루수 문제를 다뤘다.  

 

이 매체는 "강정호는 비자 발급 문제를 아직 해결하지 못했다. 음주운전 체포와 이후의 비자 거부로 데이빗 프리즈는 130경기를 뛰어야 했다. 피츠버그는 프리즈를 풀타임 3루수로 기용하지 않는 것을 선호한다"며 강정호를 짧게 언급했다. 

 

피츠버그가 생각하는 3루수 대안은 콜린 모란이다. 모란은 게릿 콜 트레이드를 통해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 피츠버그로 이적했다. 2013년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마이애미에 지명된 모란은 지난 시즌 트리플A에서 타율 .290 15홈런을 기록했다.

 

드래프트 당시 3루수로서 파워가 부족하다는 문제를 지적 받았던 모란은 지난 시즌 스윙폼을 개조하면서 장타력이 급격히 발전했다는 평가를 받는 선수. <피츠버그 트리뷴>은 "모란의 파워 향상이 PNC 파크에서도 효과적일 수 있다고 믿고 있다"는 닐 헌팅턴 피츠버그 단장의 발언을 소개하기도 했다.

 

실제로 모란을 영입한 것은 비자 문제로 올시즌 메이저리그 출전이 불투명한 강정호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서라는 평가가 주를 이루고 있다. 만약 피츠버그가 모란을 확실한 3루수 대안으로 생각하고 있다면 강정호의 비자 발급을 돕기 위한 노력은 줄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강정호의 메이저리그 복귀 가능성은 점차 낮아지고 있다.

 

 

 

이현우 기자 hwl0501@naver.com

1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상큼한 이목구비' 아이린, 반박 불가 女 그룹 원톱 비주얼

모모랜드, 필리핀 권투 영웅 파퀴아오 만났다 'BAAM'

'독보적인 패왕색' 현아, 미니스커트 '바비인형 각선미'

"어떤 순간에도 빛난다" 수지, 클래스가 다른 '명품 미모'

"전에 없던 성숙美" 예리, 막내미 벗어던진 여신 미모

'꽃같은 미모' 트와이스 모모, 장미꽃보다 붉은 레드립

;얼굴천재' 아이린, 저장을 부르는 현실여친짤 '2D 미모'

'싱크로율 100%' 걸스데이 혜리, 순백의 줄리엣

"역시 낭디다스" 손나은, 레깅스+양갈래 머리 '근황 신고'

"오무지 아니고 나무지" 엄지, 베이비 그루트로 변신?

이전으로 다음으로
최신 무료 만화 더보기

온라인 설문

96.4%
김학범호의 와일드카드 황의조 발탁, 여러분의 생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