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3.25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M+통신] '日 시구여신' 이나무라, 남학생 200명에 둘러싸인 사연은?

  • 기사입력 2018.03.13 16:59:52   |   최종수정 2018.03.13 16:59:52
  •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아미 이나무라 (사진 = 인스타그램)

아미 이나무라 (사진 = 인스타그램)

 

'M+통신'은 세계에서 일어나는 신기하고 황당한 사건-사고를 소개하는 코너 입니다.

 

[엠스플뉴스] 시구를 위해 야구장을 방문했지만 예상치 못한 열렬한 환호에 뜻밖의 사고를 당한 일본의 '야구 여신' 모델이 화제를 모았다. 

 

동아시아 지역의 소식을 다루는 온라인 미디어 '소라뉴스24'는 3월 12일(이하 한국 시간) 기사를 통해 10대 소년들 사이에서 시구를 선보인 일본의 모델 아미 이나무라에 대해 보도했다. 

 

이나무라는 지난 10일 도쿄 메이지 진구구장에서 열린 일본 칸토소년리그 경기의 시구를 맡았다. 하지만 이나무라가 시구를 끝내기도 전에 뜻밖의 사건이 터져버렸다.

 

현장 중계 카메라가 촬영한 모습 (사진 = 유투브)

현장 중계 카메라가 촬영한 모습 (사진 = 유투브)

 

마지막 시구가 끝나기도 전에 구장에 있던 202명의 야구단 소년들이 미모의 모델을 조금 더 가까이에서 보기 위해 우르르 몰려들었다. 벌떼처럼 몰려든 소년들 때문에 현장을 중계하던 카메라마저 모델을 찾지 못했다. 

 

경기가 모두 끝난 뒤 이나무라는 자신의 SNS를 통해 "걱정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 다행히 나는 괜찮다. 아무런 사고도 없었다. 모두 화이팅!"이라는 글을 올려 팬들을 안심시켰다.

 

이나무리 (사진 = 인스타그램)

이나무리 (사진 = 인스타그램)

 

성인 잡지 그라비아의 모델 겸 일명 '시구 전문가'로 불리는 이나무라는 2012년 고등학교 1학년 때 길거리에서 야구를 하는 컨셉의 광고에 등장하며 신드롬을 일으켰다. 2014년 첫 그라비아 화보를 찍었고 이후 자동차 광고에서 정장을 입은채 완벽한 스윙을 선보여 '신의 스윙'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프로선수급의 완벽한 타격폼으로 '야구 여신'으로 거듭난 아미는 실제로 초등학교 1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까지 야구 선수로 활약했으며 시니어리그에서 투수와 1루수로 뛴 경험이 있다. 

 

정규리그 NPB 전구단 시구가 목표라는 이나무라는 현재까지 도쿄 야구르트 스왈로즈, 한신 타이거즈를 비롯한 9개의 팀에서 시구했다. 전구단 시구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요미우리 자이언츠, 히로시마 도요 카프, 오릭스 버팔로즈 3개의 구단만이 남아있는 상태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M+포토] 안젤리나, '여신의 심쿵 유발 하트'
    [M+포토] 수빈, '보조개가 매력 포인트'
    [M+포토] 유키카, '봄맞이 청치마 패션'
    [M+포토] 조보아, '바람 불어서 추워요'
    "당당해서 더 섹시"…현아, 파격에 과감함 더한 패왕색
    "성숙미 물씬"…에이핑크 윤보미, 고혹+섹시미 'UP'
    '건강 이상설' 지민, 앙상한 몸매+깜짝 볼륨감 '반전 섹시美'
    [M+포토] 안현모, '비율까지 모델'
    [M+포토] 모모랜드 연우, '이제는 단발 여신'
    [M+포토] 유혜인, 미소가 매력 포인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