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美 언론 "류현진, 수술 전 실력 되찾았다" 호평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엠스플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 다저스)의 연이은 호투에 현지 언론도 엄지를 치켜세웠다.

 

류현진은 4월 17일(이하 한국시간) 펫코 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공 93개를 던져 3피안타(1피홈런) 무볼넷 9탈삼진 2실점을 기록, 시즌 2승(무패)을 신고했다. 

 

다저스는 샌디에이고를 10-3으로 완파하고, 2연승을 달렸다.

 

지난 11일 류현진은 오클랜드 어슬레틱스 타선을 6이닝 1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으로 잠재우며 첫 경기(애리조나전 3.2이닝 5실점) 부진을 씻었다. 이날엔 2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와 함께 시즌 최다 탈삼진 경기를 해내며 다저스를 연승가도로 이끌었다.

 

 

미국 언론도 류현진의 투구를 높이 평가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류현진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압도한 커쇼만큼 경기를 지배하진 못했다. 하지만 샌디에이고 타선을 틀어막고 다저스에 연승을 안겼다”고 적었다.

 

지역지 ‘LA 타임스’는 “2018시즌 데뷔전을 망쳤던 류현진이 다음 2경기에서 무려 17타자를 삼진으로 솎아냈다”고 강조했다.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는 “류현진이 수술 전 실력을 되찾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류현진은 2015년 어깨 수술을 받기 전인 2013~2014년 다저스의 3선발로 활약하며 위력적인 투구를 선보인 바 있다. 지난해엔 5승 9패 평균자책 3.77의 준수한 성적으로 부상을 딛고 재기에 성공했고, 올 시즌엔 FA를 앞두고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류현진은 올 시즌 3경기에 등판해 15.2이닝을 던져 2승 무패 평균자책 2.87을 기록 중이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메이저리그 최신영상은 '엠스플뉴스'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1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봄날의 여신' 수지, 만개한 미모 '현실 여친짤'

"아이돌의 파격"…달샤벳 세리, 한밤에 수영하기

'셀카 대방출' 블랙핑크 지수, 시스루 의상속 여성미

'빨간 민소매+레오파드 수영복' 달샤벳 수빈, 황금 바디라인

[M+포토] 레이싱모델 이영 'S라인의 정석'

매일 운동하더니…이시영, 출산 3개월 만에 되찾은 몸매

레이싱모델 민채윤 '섹시美의 진수'

'심쿵 눈맞춤' 레드벨벳, 두바이에 뜬 순백의 여신들

'사랑에 빠진 탱구' 태연, 얼굴 가득한 러블리함

"힘내요♥" 트와이스 사나, 셀카 각도 무시한 인형 미모

이전으로 다음으로
최신 무료 만화 더보기

온라인 설문

54.5%
이도류 오타니, 올시즌 예상 성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