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SEA 로빈슨 카노, 금지약물 복용 들통…80G 출전정지

로빈슨 카노(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로빈슨 카노(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로빈슨 카노(35,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력에 ‘약물 복용자’라는 주홍글씨가 새겨졌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5월 16일(이하 한국시간) 카노가 금지약물 복용 사실이 적발돼 80경기 출전 징계를 받았다고 공식 발표했다. 카노의 몸엔 '프로세마이드'란 이뇨제가 검출됐으며, 이 약물은 스테로이드 검출을 막는 은폐제로도 유명하다.

 

카노는 공식성명을 통해 “포르세마이드는 미국과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의료 목적으로 다양하게 사용된다. 치료 목적으로 도미니카 공화국의 자격 있는 의사에게 이 약을 처방받았다. 그땐 이 약이 금지된 것인지 잘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번 복용 적발은 시즌 개막 전에 이뤄졌고, 카노가 항소를 포기하면서 징계가 공식화됐다. 그는 징계를 소화하는 동안 연봉을 받지 못하며, 복귀 후 소속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더라도 규정상 '가을 야구'엔 나서지 못한다.

 

 

도미니카 공화국 출신 카노는 빅리그 14시즌 통산 2037경기에 출전해 타율 .304 305홈런 1206타점 2417안타 OPS .848을 기록 중인 좌타자다. 커리어 동안 올스타 8회, 실버슬러거 5회, 골드글러브 2회 등 굵직한 수상 경력을 남겼다.

 

통산 3000안타 달성 가능성이 높았던 만큼, 명예의 전당 헌액이 유력한 선수로 꼽히기도 했다. 하지만 약물 복용 사실이 적발되면서 쿠퍼스 타운 입성도 사실상 어려워졌다.

 

또 한 명의 야구계 스타에게 ‘약물 복용자’란 꼬리표가 따라다니게 됐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1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상큼한 이목구비' 아이린, 반박 불가 女 그룹 원톱 비주얼

모모랜드, 필리핀 권투 영웅 파퀴아오 만났다 'BAAM'

'독보적인 패왕색' 현아, 미니스커트 '바비인형 각선미'

"어떤 순간에도 빛난다" 수지, 클래스가 다른 '명품 미모'

"전에 없던 성숙美" 예리, 막내미 벗어던진 여신 미모

'꽃같은 미모' 트와이스 모모, 장미꽃보다 붉은 레드립

;얼굴천재' 아이린, 저장을 부르는 현실여친짤 '2D 미모'

'싱크로율 100%' 걸스데이 혜리, 순백의 줄리엣

"역시 낭디다스" 손나은, 레깅스+양갈래 머리 '근황 신고'

"오무지 아니고 나무지" 엄지, 베이비 그루트로 변신?

이전으로 다음으로
최신 무료 만화 더보기

온라인 설문

96.4%
김학범호의 와일드카드 황의조 발탁, 여러분의 생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