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3.22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로버츠 감독 "커쇼, 개막전 선발 등판 힘들 듯"

  • 기사입력 2019.03.16 12:10:34   |   최종수정 2019.03.16 12:10:34
  •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클레이튼 커쇼(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클레이튼 커쇼(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 2019 MLB 시범경기 생중계, 엠스플뉴스에서 확인하세요.

 

[엠스플뉴스]

 

클레이튼 커쇼(30·LA 다저스)의 개막전 선발 등판이 불발될 위기에 처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16일(한국시간) MLB.com,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 등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커쇼의 개막전 선발 등판이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 2월 말부터 어깨에 불편함을 호소한 커쇼는 최근 불펜투구를 소화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다. 하지만 오는 29일에 열리는 개막전에 맞춰 몸을 만들긴 힘겨운 상황. 로버츠 감독이 커쇼의 개막전 등판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이유다.

 

누가 커쇼 대신 개막전 마운드에 설지는 불분명하다. 로버츠 감독은 “리치 힐이 개막전 선발투수로 나설 수도 있지만, 아직 확실히 정한 것은 아니”라고 답했다. 현지에선 힐과 워커 뷸러 그리고 류현진이 개막전 선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커쇼의 9년 연속 개막전 등판이 좌절될 위기에 처한 가운데, 과연 누가 다저스의 개막전 선발 중책을 맡을지 궁금하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M+포토] 수빈, '보조개가 매력 포인트'
    [M+포토] 유키카, '봄맞이 청치마 패션'
    [M+포토] 조보아, '바람 불어서 추워요'
    "성숙미 물씬"…에이핑크 윤보미, 고혹+섹시미 'UP'
    '건강 이상설' 지민, 앙상한 몸매+깜짝 볼륨감 '반전 섹시美'
    [M+포토] 안현모, '비율까지 모델'
    [M+포토] 모모랜드 연우, '이제는 단발 여신'
    [M+포토] 유혜인, 미소가 매력 포인트
    "로맨틱 발리 여신"…윤세아, 상큼 미소+반전 각선미
    '원조 글래머' 나르샤, 절개 원피스+수트로 뽐낸 '탄탄 몸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