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3.19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현지코멘트] "'부진 딛고 호투' 오승환, 콜로라도에 필요한 선수"

  • 기사입력 2019.03.16 15:12:19   |   최종수정 2019.03.16 15:12:19
  •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오승환(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오승환(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 2019 MLB 시범경기 생중계, 엠스플뉴스에서 확인하세요.

 

[엠스플뉴스]

 

‘돌부처’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2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달렸다. 목 통증을 이겨내고 서서히 안정세를 찾는 모양새. 현지 중계진은 “앞선 몇 경기 성적은 잊어도 된다”며 “콜로라도엔 오승환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승환은 16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캇데일 솔트리버필드 앳 토킹스틱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시범경기서 팀이 1-1로 맞선 7회 초에 구원 등판, 1이닝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시범경기 평균자책은 12.71로 좋아졌다.

 

첫 타자 브라이언 굿윈에겐 내야 안타를 내줬다. 하지만 버바 스탈링의 번트 타구를 투수 뜬공으로 처리한 것을 시작으로 브렛 필립스를 헛스윙 삼진, 캠 갤러거를 2루수 뜬공으로 솎아내며 이닝을 정리했다.

 

3월 초 목에 담 증세를 느낀 오승환은 지난 3일부터 11일까지 3경기 연속 실점을 내주며 급격하게 흔들렸다. 당시 평균자책은 무려 19.64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최근 2경기에선 무실점 행진을 달리며 서서히 제 구위를 되찾아 가고 있다.

 

중계진은 “앞선 몇 경기 성적은 잊어도 된다. 부진했지만, 지난 등판 성적은 좋았다”고 평했다. 이어 “지난해 오승환 트레이드는 매우 효과적이었다. 슬럼프에 빠졌던 불펜의 핵심으로 자리 잡으며 팀에 큰 도움이 됐기 때문”이라며 오승환의 지난해 활약을 재조명했다.

 

이어 중계진은 “한국으로 돌아가겠다는 얘기도 있었지만, 콜로라도는 이를 허락하지 않았다. 콜로라도는 오승환이 필요하다”며 오승환이 2019시즌에도 콜로라도의 핵심 불펜으로 활약해주길 바랐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잘봤어요 3
  •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역대급 노출'…레드벨벳 조이, 섹시+큐티의 정석
    "핫바디 커플" 호날두♥조지나, 속옷 화보서 뽐낸 '조각 몸매'
    '일상이 화보' 수지, 청순한 일상 공개 '자연미 뿜뿜'
    [M+포토] (여자)아이들 수진, '유혹의 소나타'
    [M+포토] 마마무 솔라, 군살 하나 없는 몸매
    [M+포토] '미의 여신' 전지현...포토콜 행사서 빛난 미모
    [M+포토] 드림노트 수민, '청순 비주얼'
    [오·아] "아찔해"…성소, 흰셔츠+핫팬츠로 완벽 '하의실종룩'
    [M+포토] 김소현, 관계자도 미소 짓게 하는 미모
    '걸스데이 민아 언니' 린아..."본명은 방현아!"(강명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