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6.27

LIVE SCORES

이전으로 다음으로

MLB

'감기 증세' 프라이스, 휴스턴전 1회 만에 조기 강판

  • 기사입력 2019.05.26 10:00:11   |   최종수정 2019.05.26 10:00:11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데이빗 프라이스(우)(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데이빗 프라이스(우)(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데이빗 프라이스(33·보스턴 레드삭스)가 감기 증세를 겪어 1회 만에 마운드를 내려갔다.

 

프라이스는 26일(한국시간)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0.2이닝 1피안타 1탈삼진을 기록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1회 첫 두 타자는 잘 잡았다. 알레드미스 디아즈를 우익수 뜬공, 알렉스 브레그먼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하지만 속구 구속이 평균 80마일 후반대에 머무르는 등 불안한 기미를 보였고, 후속타자 마이클 브랜틀리에겐 안타를 허용했다. 

 

프라이스가 몸에 이상 증세를 호소하자 알렉스 코라 감독은 곧바로 마운드를 방문했다. 결국 프라이스는 상의 끝에 마운드를 내려가기로 했다.

 

지난 21일 팔꿈치 건염을 딛고 돌아온 프라이스가 복귀 후 2경기 만에 조기 강판당하자 현지에선 팔꿈치에 문제가 생긴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됐다. 

 

다행히 조기 교체 사유는 팔꿈치가 아닌 감기 증세 때문이었다. ‘MLB 네트워크’ 존 헤이먼에 따르면 프라이스는 “감기 증세지 팔꿈치를 다친 게 아니”라며 팔꿈치와 팔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프라이스는 올 시즌 8경기에 등판해 41.2이닝을 던져 2승 2패 평균자책 3.24를 기록 중이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1
  •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news

    더보기

    video

    더보기

    hot 포토

    더보기
    [M+포토] 임윤아, '하트 빠질 수 없죠'
    [M+포토] 우주소녀 보나, '여신미 뿜뿜'
    [줌 in 포토+] 머슬마니아 그랑프리 맥스큐 B컷 표지 공개!
    [Car&Girl] 레이싱모델 김미진 '서킷 내려온 블랙엔젤'
    치어리더 김한나, 첫 비키니 화보 공개 "조기품절 기대돼"
    [M+포토] 청하, '남 댄서와 커플 퍼포먼스'
    '청순+섹시' 유현주, 오프 숄더로 뽐낸 '명품 쇄골 라인'
    호날두, 여자친구+가족과 뜨거운 여름휴가 '초호화 요트'
    문가비, 비키니 벗고 파격 포즈…"SNS 노출 사진 엄마가 찍어줘"
    [M+포토] 블랙핑크 리사, '걸어다니는 인형'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