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한현희 보크 논란, 심판의 허탈한 해명 “못 봤다.”

최근 심판과 관련한 논란이 끊이지 않는다. 4월 15일 경기에서 한현희 보크 논란을 부른 심판진에게 엄중 경고 조치가 내려졌다. 해당 심판의 허탈한 해명은 "보크 상황을 못 봤다"였다.

 

한현희 보크 논란에서 잘못된 판정을 내린 심판진 4명이 엄중 경고 조치를 받았다(사진=엠스플뉴스) 한현희 보크 논란에서 잘못된 판정을 내린 심판진 4명이 엄중 경고 조치를 받았다(사진=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4월 15일 서울 고척돔. 두산 베어스와 넥센 히어로즈 간의 경기 흐름은 팽팽했다. 두산이 1-0으로 앞선 6회 초 2사 3루에서 박세혁이 타석에 들어섰다. 마운드엔 넥센 선발 투수 한현희가 서 있었다. 한현희와 박세혁은 풀카운트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로 고척돔의 분위기는 더 후끈 달아올랐다.

 

논란의 사건은 한현희가 89구째 공을 던지려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주자 3루 상황에서 세트 포지션을 취한 한현희는 공을 쥔 오른손을 글러브에 넣고자 살짝 올렸다가 갑자기 멈췄다. 그리고 미세하게 오른손을 내렸다가 다시 글러브에 오른손을 집어넣었다.

 

한현희는 왼쪽 사진인 세트 포지션에서 오른쪽 사진과 같이 오른손을 살짝 올렸다가 곧바로 다시 내렸다(사진=해당 중계화면 캡처) 한현희는 왼쪽 사진인 세트 포지션에서 오른쪽 사진과 같이 오른손을 살짝 올렸다가 곧바로 다시 내렸다(사진=해당 중계화면 캡처)

 

그 순간 두산 벤치에서 한현희의 동작은 보크라는 지적이 쏟아졌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곧바로 그라운드로 나와 송수근 구심에게 보크가 아니냐고 항의했다. 송 구심과 더불어 김병주 일루심까지 뛰어나와 김 감독과 대화를 나눴다. 심판진과 짧은 대화를 나눈 김 감독은 곧바로 더그아웃으로 돌아갔다. 결국, 보크 선언은 없었다.

 

두산 벤치에서 지적한 건 한현희가 세트 포지션에서 투구 동작을 시작했다가 갑자기 멈췄단 것이었다. KBO리그 규정 8.05[보크] a항에 따르면 투수판에 중심 발을 대고 있는 투수가 투구와 관련된 동작을 일으키다가 투구를 중지했을 경우 보크가 선언된다. 오른손을 살짝 올렸다가 멈춘 한현희의 동작을 보크로 볼 수 있는 까닭이다.

 

KBO 보크 관련 규정(사진=KBO 리그규정) KBO 보크 관련 규정(사진=KBO 리그규정)

 

중계 화면상으로도 한현희의 오른손 움직임은 명백하게 포착됐다. 이 장면을 지켜본 한 해설위원은 “처음 봤을 때 한현희의 손 움직임이 보크라는 생각이 들었다. 김태형 감독이 항의할만한 장면이었다. 그런데 김 감독이 크게 항의하지 않고 들어간 걸 보면 심판의 해명이 어땠는지 궁금하긴 하다. 그 동작이 보크가 아니라고 판단했을 수도 있다”라고 바라봤다.

 

하지만, 해당 심판진의 해명은 허탈했다. 그 해명은 ‘보크를 못 봤다’였다. KBO(한국야구위원회) 관계자는 “보크 상황에 대해 심판진이 잘못 판단한 부분이 맞다. 심판진은 보크 상황을 제대로 못 봤다고 말하더라. 공을 든 손으로 사인을 주고받을 수도 있는데 그런 상황으로 봤다는 얘기도 있었다”라고 밝혔다.

 

한눈판 심판진, ‘엄중 경고’를 받다

 

두산 김태형 감독이 보크 상황과 관련해 송수근 구심에게 항의하고 있다(사진=두산) 두산 김태형 감독이 보크 상황과 관련해 송수근 구심에게 항의하고 있다(사진=두산)

 

KBO는 4월 16일 한현희의 보크 논란과 관련해 이례적으로 해당 경기 심판진에 엄중 경고 조치를 내렸다. KBO리그 규정 벌칙 내규(심판위원) 제1항에 따르면 심판위원은 야구 규칙 적용을 잘못했을 때 경고 또는 제재금 50만 원 이하의 벌칙을 받는다.

 

KBO 관계자는 “해당 경기 그라운드에 있던 심판진 4명 전원에게 모두 다 엄중 경고 조치를 내렸다. 이런 판정 논란이 재발할 경우 경고를 받은 심판진은 더 강한 징계를 받을 수 있다. 단순히 고과에 영향을 주는 것뿐만 아니라 이런 경고 메시지를 줘야 다른 심판진도 경각심을 가지고 판정에 더 신경 쓸 거로 판단했다”라고 강조했다.

 

보크 논란이 발생했을 때 양 팀의 점수 차(1-0)는 불과 한 점 차이였다. 두산 입장에선 한 점 한 점이 소중한 순간이었다. 만약 보크가 인정됐다면 두산은 3루 주자 김재환이 홈을 밟으면서 추가 득점에 성공할 수 있었다. 두산이 3-2 승리를 거뒀기에 다행이었다. 반대로 두산이 패하는 결과가 나왔다면 보크 논란의 후폭풍은 지금보다 더 컸을 수 있다.

 

보크 논란을 지켜본 한 야구 관계자는 “애매한 보크 동작에 대해선 심판진이 판정을 내리기가 어려운 건 사실이다. 하지만, 이번 보크 논란에선 손동작이 명확하게 보였지 않나. 사람인지라 순간적으로 집중력을 잃을 수 있지만, 심판진 4명 전원이 이번 보크 상황을 놓쳤단 건 아쉬움이 큰 상황이다. 특히 최근 스트라이크 존 문제 등 심판 자질 문제가 불거진 안 좋은 분위기에 또 기름을 부은 격”이라며 안타까움을 내비쳤다.

 

이번 보크 논란과 관련해 더 안타까운 일은 KBO리그 심판을 대표하는 김풍기 심판위원장의 의견을 들을 수 없었단 점이다. ‘엠스플뉴스’는 스트라이크 존 항의 사유로 퇴장당한 오재원에 이어 이번 보크 논란에 대해서도 김 위원장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김 위원장은 전화를 받지 않았다. 연락을 바란단 문자 메시지에도 김 위원장의 답장은 없었다. “못 봤다”라는 심판진의 허탈한 해명만이 남아 있었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0


  • 새로고침
  • 도움말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추천영상

엠스플 TOP뉴스

HOT 포토더보기

[오·아] '젖은 머리도 OK' 지수, 청량미 폭발한 '핫팬츠룩'

'수수해서 더 예쁜' 윤아, 린넨 원피스로 여름 공항 패션 완성

(여자) 아이들 우기, 스포티한 테니스 소녀로 변신 '러블리'

'만개한 꽃미모' 수지, 무더위 날리는 여신의 '과즙美'

[M+포토] 레드카펫 쇼에 참석한 벌랜더와 케이트 업튼

[Car&Girl] 레이싱모델 최하니 '폭염 속 물오른 미모'

'비하인드 컷이 이 정도' 이주연, 시선 고정시키는 뒤태

'복숭앗빛 각선미' 설리, 초미니 원피스로 뽐낸 인형 몸매

'러블리 섬머걸' 트와이스 사나, 오프숄더 입고 '미모 폭발'

"명품 보디라인"…클라라, 초근접 셀카도 '섹시 본색'

이전으로 다음으로
최신 무료 만화 더보기

온라인 설문

61.5%
2018 시즌 프로야구 5강에 들어갈 팀은?